나무 고아원 오리그림책
이정록 지음, 박은정 그림 / 동심(주)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무고아원이라는 제목과 표지 그림이 쓸쓸함을 자아낸다.

나무도 고아원이 있어요? 아니 나무도 고아가 되나요?라는 질문이 먼저일 것 같은데...

나무는 뿌리를 내리는 흙을 잃으면 고아가 된다고 한다.

처음 한 장 한 장 넘길 때는 그 의미를 알아채지 못했다.

왠지 고아라는 단어는 사람이나 동물에게만 쓰는 단어 같아서였다.

왜 식물인 나무와 고아라는 단어가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을까?

아마도 식물은 씨를 뿌려서 자라나기도 하고, 그 씨앗 자체가 동물과는 달리 엄청난 양이기 때문이겠지...

부모와 어느 정도 클 때까지(사람의 경우는 평생이지만),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는 동물들과는 달리, 식물은 독립이 빠른 것도 그 이유가 되겠지만 말이다.

뿌리가 흙으로부터 떨어지면, 버려지면, 떼어내지면 나무는 고아가 된다.

그리고 나무도 슬프고, 울고, 아픔을 느낀다는 글이 머리에 파동을 일으켰다.

그리고 그 글과 함께 같이 실린 그림에는 생각보다 쉽게 접할 수 있는 장면들이 들어있었다.

가로수 가지치기를 하는 그림, 가지를 자르고 떼어내는 그림...

우리가 어쩌면 아무 생각 없이 하는 그 장면들 하나하나가 나무에게는 아프고 힘든 시간이겠구나 하는 생각이

왜 그때는 들지 않았을까?

나무도 감정이 있다.

사람이 고통의 밤을 지내고, 아침에 밝아오면 몸서리치게 무서워하는 것처럼 나무도 그렇단다.

얼마 전 아이와 함께 나들이를 가서 민들레 씨를 발견했다.

민들레 씨 부는 것을 막 배운 아이에게 아무 생각 없이 민들레를 꺾어서 건네주었다.

그도 생명이기에 사실 꺾는 게 맞을까 하는 생각이 설핏 들었지만 결국 꺾고 말았다.

아무 소리 들리지 않았지만, 그 민들레도 소리를 질렀을 것이다.

눈물도 흘리고, 괴로워했을 것이다.

생명을 가진 모든 것은 소중하다.

조금은 어둡고, 암울해 보이지만 그럼에도 아이와 함께 읽어야만 하는 책.

어른들도 같이 읽어야만 하는 소중한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