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 번째 배심원
윤홍기 지음 / 연담L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잘 만들어진 영화 혹은 드라마 한편을 본 기분이었다.

아마 현실과 닮기도, 또한 다르기도 해서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정명구와 강윤호는 노숙자이자 친구 사이다.

출소한 강윤호는 자신의 자리에 누워있는 처음 보는 여자 노숙자를 발견하고 나오라 호통치지만 여자 노숙자는 들은 채도 안 하고 결국 그녀를 끌고 나가 폭행하여 죽인 후 호수에 던진다.

철새를 촬영하러 온 아마추어 작가에 의해 발견된 시체.

그리고 이 소설은 시작된다.

아무 백 없지만 자신의 능력을 십분 발휘해 인지부서로의 이동을 원하는 훈남 검사 윤진하.

경험 없는 생 날것의 여 변호사 김수민.

그리고 전직 대통령이자 이번 재판의 배심원으로 참여하게 된 장석주.

그들을 둘러싸고 재판이 벌어진다.

전 대통령의 등장부터 묘하게 누군가를 닮은 듯했다.

사실 나는 정치는 잘 모른다. 소설 속 장석주와 읽으면서 떠오르는 그전 대통령이 얼마나 비슷하게 묘사되었는지,  잘 모르겠다. 하지만 그렇게 잘 모르는 나조차도 그 인물이 떠오른다면 우연은 아닐 것이다.

물론 이 소설 속 등장인물들은 각자 자신이 원하는 바가 있다.

그냥 그런 사건으로 묻힐 수 있었으나 배심원으로 장석주가 등장하면서 이 재판은 그 어떤 재판보다 주목을 끌게 된다.

어쩌면 범인이라 몰린 강윤호의 자백이 있기에 너무나 쉽게 승소할 거라 생각했던 재판은 인권 변호사 출신이었던 전직 대통령의 의견에 의해 점차 수면 위로 올라오게 되고, 그날의 진실이 점점 밝혀지게 된다.

일반 배심원이 아니라 전직 대통령이기에 물론 그의 의견이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었을 것이지만 말이다.

전직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과 그 의혹을 진짜로 만들기 위한 물밑작업과 함께 대통령

몰래 일을 벌이는 주변인들의 이야기와 더불어 경찰의 피의자 강박과 검찰의 회유까지...

가장 마음에 남았던 부분이 있다.

김수민의 이야기였다.

믿었던 자신의 은사와 전 대통령의 측근인 비서실장에 의해 소재가 불분명했던 증인 정명구를 찾게 되고, 증인 진술 직전 터진 전 대통령의 비리 의혹 수사 관련 기사로 재판은 하루 미뤄진다.

하지만 누군가에 의해 교통사고가 일어나게 되고 그 사실이 기사로 뜨게 된다.

김수민은 그 사실 앞에 누구도 믿을 수 없다는 사실을 표현한다.

이 이야기 속에 등장하는 그 어떤 장면 보다 제일 가슴 아팠던 부분이었다.

검사도, 판사도, 피의자도 그리고 죽은 여자 노숙자 꽃님이의 부모도 어느 누구도 진실하지 않고 자신의 잇속을 챙기기에 급급했다.

그래서 더 현실적이고 갑갑했던 것 같다.

그럼에도 아직 믿을 수 있는 누군가가 남았기에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던 소설.

영화화된다고 하니 영화 속 장면들은 얼마나 소설 속 세상을 담아낼까 기대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