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학자의 식탁 - 식물학자가 맛있게 볶아낸 식물 이야기
스쥔 지음, 류춘톈 그림, 박소정 옮김 / 현대지성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식물은 참 다양하다. 그 많은 식물 중에서 우리가 먹어도 해가 없는 식물을 구별하고

또 어떤 영향이 있는지까지 알아낸다는 것은 참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했을 것 같다.

요즘은 그나마 매체나 인터넷이 발달해서 검색 몇 번으로 정보를 얻을 수 있긴 하지만,

접근이 쉬워진 만큼  무분별한 정보 또한 많기에 걸러내는 것이 쉽지 않은 것 또한 사실이다.

아이를 키우는 입장이다 보니, 전보다 음식이나 식재료에 관심이 더 가게 된다.

그래서 이 책이 더 끌렸을 것 같지만 말이다.

중국 학자의 책이다 보니 용어 자체가 아래 각주 형식으로 설명이 있긴 하지만 낯선 단어가 많았다.

또한 익숙한 식물도 있지만, 처음 보는 식물도 상당했다.

다행히 식물에 대한 그림이 있어서(열매, 잎사귀, 뿌리 등) 더 실감 나게 읽을 수 있었다.

이 책은 총 3부로 나누어져 있는데, 식물학자의 경고, 식물학자의 추천, 식물학자의 개인 소장품으로 나누어져 있다. 아무래도 제일 걱정되는 게, 경고에 있는 식물들이 아닐까 싶다.

다행히 내 입장에서는 익숙한 식물이 많지 않았다.

은행, 감초, 진달래, 옻나무 그리고 카사바가 있었는데 그중에서 먹는 거라고는 가끔 한번 먹는 은행 정도가 전부였는데, 이 주제에 대해서는 한번 즈음 읽어 볼 필요가 있었다.

우리 몸에 좋다고 생각했던 식물들이 의외로 알려진 효과에 미치지 못하거나 오히려 안 좋은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특히 익숙한 은행이나 감초에 대해서는 잘못 알고 있는 게 많아서 상당히 놀라웠다.

두 번째 주제인 식물학자의 추천에는 1부보다 익숙한 식물들이 많았다.

이 또한 잘못 알려진 상식들에 대해 바로잡는 이야기들이 눈에 띄었다.

아마 남자들이 관심이 많을 것 같은 셀러리에 대한 부분이나, 엄마가 상당히 좋아하는 고사리 그리고 뽀빠이로 유명한 시금치와 키위 등에 대한 이야기가 수록되어 있다.

마지막 주제인 3부에 나오는 식물들은 주재료로 쓰이기보다는 향이나 맛은 돋우는 식물들이 많았다. 이름들이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지, 앞에 이야기들에 비해 조금 집중도는 떨어지긴 했지만 그래도 한번 즈음 읽어보면 재미있는 이야기들이었다.

세상은 넓고, 식물은 많다. 물론 이 책에 담긴 식물은 우리가 알고 있는 단편이다.

하지만, 생각보다 익숙하지만 독이 되는 식물도 있고, 좋지 않다고 알려진 성분이 사실은 "카더라"뉴스에 의해 곡해된 경우도 있었다. 식물의 성분이나 효과를 아는 것은 참 중요하다.

그리고 그 효과는 우리 생활에 알게 모르게 많은 영향을 끼친다.

식물학자의 식탁이 2권 3권 계속 나와서 식물들을 좀 더 건강하고 맛있게 접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