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에서 온 소년 미래인 청소년 걸작선 59
캐서린 마시 지음, 전혜영 옮김 / 미래인(미래M&B,미래엠앤비)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난민에 대한 뉴스를 그 어느 때보다 자주 접하는 요즘이다.

아마 우리나라 제주도에 예멘 난민들이 입국하면서부터 이슈화된 것이겠지만 말이다.

이 책은 시리아 난민인 아흐메드와 그의 아버지가 벨기에에 들어오면서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배를 타고 시리아를 탈출한 아흐메드 부자와 배 고장으로 수영을 해 모두를 구하고 아버지를

잃은  아흐메드가 여러 가지 일을 겪으며 겨우 맥스의 지하실에 거처를 정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한편, 미국인이지만 아빠의 직장 때문에 벨기에에 온 맥스는 누나와 달리 불어를 사용하는 학교에 유급되어 다니게 된다.

미국으로 돌아가 친구들과 같이 지내고 싶은 마음이 가득한 맥스는 학교생활도, 친구들도, 불어를 써야 하는 상황도, 모든 것이 불만스럽다.

그러던 중 우연한 기회에 맥스의 지하실에 살고 있던 아흐메드와 마주친 맥스는 부모님께 아흐메드의 존재를 비밀에 부치고 아흐메드와 함께 학교에 다니기 위해 위조 신분증을 만드는 등 여러 가지 일을 벌이지만, 아흐메드는 결국 발각이 되고 마는데...

 

우리나라는 아직 난민을 인정하지 않고 있기도 하고, 과거 유럽에서 일어난 테러 등을 이 책보다 먼저 접했기에 나 역시 난민에 대한 지식이 짧고 또한 긍정적이지는 않았다.

물론 테러는 일부 종교(이슬람교 과격파)와 연관되어 있고, 시리아와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등의 모든 사람들이 테러리스트는 아니라는 사실에 대해 인정한다. 아흐메드처럼 단지 학교에 다니고 싶고, 목숨에 위협에서 벗어나기 위해 탈출을 감행한 사람들이 대부분일 것이다. 하지만 반대로 누가 테러리스트인지 아닌지를 구별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아무런 제약 없이 무분별하게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도 당연한 이야기일 것이다.

어쩌면 이 소설 속 이야기에서 아흐메드가 테러리스트였다면, 이야기는 달라질 것이다.

반대로 맥스가 아흐메드를 믿지 못했다면, 그 또한 이야기는 달라졌을 것이다.

 

둘 다 서로를 신뢰하고 믿었기에 결국 좋은 방향으로 이야기가 진행될 수 있었다.

물론 맥스가 그런 시각(가정교사의 시리아인은 테러리스트라는 이야기)에 갇혀 있지 않은 아이기도 하고, 난민은 아니지만 벨기에에서 이방인으로 살아가면서 느꼈던 고통이나 어려움이 있었기에 아흐메드에 대해 열린 마음을 가진 것은 아닐까 싶다.

 

아직도 예멘인에 대한 우리나라의 입국허가나 난민인정에 대해 나 역시 긍정할 수는 없다.

인도적 차원에서는 당연히 인정돼야 하겠지만, 단지 인정적으로만 판단하기에는 그 밖에 많은 문제들이 엮여있다는 것 또한 간과할 수는 없다.

하지만 목숨을 걸고 탈출한 그들을 다시 본국으로 보낸다는 것은 그들을 사지로 보내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에 안타깝다.

 

과연 이 문제에서 과연 올바른 선택은 무엇일까?

누구도 쉽게 결론을 내기 힘든 일임은 분명하다.


본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