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 프로젝트 라임 청소년 문학 37
질라 베델 지음, 김선영 옮김 / 라임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에 물이 사라진다면?

사라지진 않더라도, 나에게 하루 한 컵의 물로 생활해야 하는 상황이 된다면...?

몇 년 전 태국에 봉사를 간 적이 있었다.

비도 많이 오고, 더운 나라였음에도 내가 갔던 지역은 물이 좋지 않아서(물에 석회질이 많았다.) 샤워할 때마다 물을 하루 전 혹은  몇 시간 전에 받아뒀다가 가라앉힌 후 바가지로 조금씩 떠서 써야 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물의 귀함을 느꼈던 때였다.

우리는 수도만 틀면 차가운 물을 물론, 뜨거운 물도 펑펑 나오는 곳에서 살고 있으니 말이다.

 

그런 면에서 레인보우 프로젝트는 오랜만에 옛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책이었다.

이 책의 배경 역시 지금보다는 미래의 상황이고, 모든 것이 인간이 아닌 기계로 대체되는 자동화 시대이다.

그렇게 살기 좋아진 상황이지만 단 하나! 물이 없다.

하루 한 컵의 물로 하루를 살아야 하는 상황 속에서 물 때문에 세계 곳곳에서 전쟁이 일어난다.

부족한 물을 빼앗기 위한 전쟁, 서로 많이 차지하려는 전쟁, 다른 나라에 주지 않으려는 전쟁 말이다.

그런 상황에 우리의 주인공인 오든은 단색형색각(색을 전혀 볼 수 없고, 모든 색이 무채색으로 보이는 것)을 앓고 있다.

하나뿐인 외삼촌의 죽음으로, 외삼촌의 집을 상속받은 엄마와 함께 이사를 가게 된다.

같은 반 친구 비비와 친해지게 되고 외삼촌의 연구실에서 쪽지를 발견한다. 그리고 외삼촌이 만든 로봇 파라곤을 발견하게 된다.

파라곤을 발견한 후 점차 외삼촌의 죽음의 얽힌 비밀과 레인보우프로젝트에 대해 알아가게 되고...

물을 마음대로 쓸 수 없는 환경에서의 삶은 여러모로 피폐한 삶이다.

물론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 역시 그리 다르지 않다.

우리는 그나마 물에서 자유로운 나라에 속하지만 아직도 많은 나라가 물 때문에 고통을 겪고 있다.

당장 깨끗한 물을 먹지 못해 병들고 죽어가는 나라들이 세계 곳곳에 있다.

나 역시 태국을 다녀온 후, 지하수를 개발하는 NGO에 작은 금액이지만 매달 소소하게 기부를 하고 있다.

직접 내가 피부로 겪어보니 당장 먹을 물 때문에 고통을 겪는다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괴로울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청소년 도서이지만, 누구라도 읽어볼 필요가 있는 책이었다.

조금은 극단적인 설정이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이야기 자체가 정말 꼭 필요한 내용이기 때문이다.

결국 모든 게 잘 해결되긴 하지만 말이다.

물 부족은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정말 미래에는 이런 상황에 처하지 않을 거라는 보장이 없기에...

지금부터라도 물을 아끼고, 덜 오염시키도록 생활 습관을 조정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