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간힘
유병록 지음 / 미디어창비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라딘 서재 마실을 다니다가 이 책을 발견하였다.

책 소개 글을 읽다가... 아마 난 이 책을 읽으면 울겠구나 짐작을 하였지만 들인걸 보면,

그래, 좀 울고 싶었나 보다.

 

그동안의 나는 책이나 드라마 따위를 보면서는 감정 이입도 잘하고 수도꼭지라 불리울 정도로 잘 울었지만,

내 자신의 일로는 잘 울지 않는, 메마른 편이었다.

퍼석거리는게 아니라 냉정하다고 해야 할까.

경쟁에 뒤처지지 않고 살려다 보니 감정은 사치라는 생각을 했었다.

 

나는 눈물을 참지 않기로 했다. 부끄러움은 내팽개치고 그저 소리 내어 크게 울기로 했다. 혼자 있든 누구와 함께 있든 상관하지 않기로 했다. 울음은, 화산처럼 폭발하는 울음은, 마음에 담긴 불필요하고 쓸데없는 생각을 한꺼번에 날려버린다. 아무래도 울음은 무엇으로 대체되는 게 아닌 것 같다. 울음이 필요하면, 우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다.(49쪽)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꺼이 꺼이 울었고,

울고나니 가슴이 뻥 꿇리는 것 같은 것이,

공허하긴 하지만,

카타르시스라고 해야 할까,

묘한 위로가 되었다.

 

그동안 주역이나 사서삼경등 어려운 책을 골라 공부하듯 읽다가,

고룡 님이 계기가 되어,

마이클 로보텀과 마이클 코넬리 등 다시 소설 책을 읽을 수 있게 되어,

시간이 좀 수월하게 가주고 있다.

 

이 책을 통하여 알게 된 박완서 님의 '한말씀만 하소서'를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의 제목이기도 한 '안간힘' 쓰는 모습이, 애 쓰는 모습이,

또 다른 날 보는 듯하여 안쓰러웠다.

과거의 나라면 안간힘을 썼겠지, 애를 썼겠지 싶은 것이.

 

그냥 되는대로 살아도 된다고,

애쓰지 않아도 된다고,

덤덤하게 한마디 해주고 싶었다.

그 말은 나를 향한 주문이고 세뇌이기도 하니까.

 

마이클 로보텀이었나, 마이클 코넬리였나...기억이 가물가물한데,

 그리운 사람은 언젠가 다시 만나게 되어 있다고 했다.

나와 아들도 언제가 다시 만날 것이다.

언제가가 그리 멀지는 않을 것이다.

'곧'이라는 말이 '시간적으로 머지않아'라는 뜻 말고도,

'때를 넘기지 않고 지체없이'라는 뜻이 있는 걸 보면 말이다.

 

아참참,

책표지가 좋다.

초록바탕도 좋지만,

금박 입힌 그림도 좋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anca 2020-02-22 13: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박완서님 ‘한말씀만 하소서‘는 정말... 저는 너무 괴로워서 읽기 힘들었어요. 고통의 과정이 너무 적나라해서요. 이젠 너무 슬프거나 힘든 책을 도저히 겹쳐지는 장면이 많아서 읽을 수가 없어요. 양철나무꾼님... 제가 중간에 읽은 대목이 차마 짚어 여쭙기도 힘들어서...

힘이 되는 댓글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양철나무꾼 2020-02-24 13:21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박완서 님의 ‘한말씀만 하소서‘가 그렇군요.
고통의 과정이 너무 적나라하다고 해서, 자학하는 심정으로 읽어볼까 했는데,
어쩜 읽지 못할 수도 있겠네요.

죄송하다니요.
박완서 님 책 정보를 알려주신 것만으로도,
아니, 이렇게 댓글을 남겨주신 것만으로 제겐 감사드릴 일인걸요~^^

2020-02-22 14: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4 13: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03 14: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05 09:3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