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제5회 한국과학문학상 수상작품집 - 루나 + 블랙박스와의 인터뷰 + 옛날 옛적 판교에서 + 책이 된 남자 + 신께서는 아이들 + 후루룩 쩝접 맛있는
서윤빈 외 지음 / 허블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하는 딸과 아들에게 보내는 독서편지

 

0.

한국과학문학상 수상작품집을 전에 두어 권 읽은 적이 있단다. 최근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젊은 작가들의 대표격인 김초엽 님과 천선란 님을 이 상이 배출했단다. 김초엽 님은 단편에서 수상을 했고 천선란 님은 장편에서 수상을 했었어. 이런 걸출한 작가들을 배출한 한국과학문학상의 역사는 예상보다 그리 길지 않단다.  올해가 5. 짧은 역사에도 좋은 작가들을 많이 배출했다는 것은, 많은 독자들이 이전부터 한국과학문학에 관심이 많았다는 방증이지 않을까, 싶구나.

올해는 책 가격까지 대폭 낮추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이 책을 접할 수 있게 한 출판사에 박수를 보내고 싶구나. 올해는 대상인 서윤빈 님의 <루나>를 비롯하여 모두 여섯 편이 실려 있는데, 여섯 편 모두 훌륭했단다. SF답게 새로운 세계관을 만드는데 여섯 편 모두 독창적이고 창의적이었단다. 여섯 명 모두 앞으로의 활동을 기대하게 할 만큼, 아빠는 모두 좋았단다. 그러면 여섯 편에 대한 이야기를 각각 짧게 해줄게.


1.

먼저 대상을 받은 서윤빈 님의 <루나>

미래의 어느 날, 달이 위성과 부딪치는 사고로 사라지게 되었어. 달이 사라지자 바다의 파도도 사라지고, 해산물은 급격하게 줄어들어 해산물로 생계를 이어가던 해녀도 사라졌단다. 그런 와중에 우주의 떠돌아다닌 행성 쓰레기에서 희토류를 발견하게 되었는데, 그걸 채취하는 것이 마치 해녀들이 바다 속에서 해산물을 채취하는 것과 비슷했어. 그래서 해녀들이 그 일을 하게 되었단다.

루나와 이오는 단짝으로 해녀 일을 한 지 얼마 안 되는 하급 해녀였어. 우주 공간에서 물질(?)을 하다가 우주 속 미아 켈빈이라는 사람을 구해주게 되었어. 나중에 루나는 켈빈에게 사랑의 감정이 싹트기도 했단다. 우주 공간에서 해녀들이 물질을 해서 우주의 희토류를 채취한다는 독창적인 아이디어가 신선했단다. 작가가 나중에 살을 더 붙이고 해서 장편으로 개작해도 되지 않을까 싶었단다.

김혜윤 님의 <블랙박스와 인터뷰>

가까운 매래는 BD, 즉 바이오 데이터로 모든 정보를 수집할 수 있었단다. 그래서 여론 조사를 위해서 별도 인터뷰를 할 필요가 없었단다. 하지만 사이보그 등 일부에게는 바이오 데이터를 수집할 수 없어서 그들의 의견을 받기 위해서는 인터뷰를 해야 했단다. 주인공 라나는 그들에게서도 인터뷰를 해야 한다고 했고, 라나의 상관인 팀장은 그것은 돈 낭비, 시간 낭비라고 했어. 라나는 소수 의견을 무시면 안 된다면서 인공 지능의 갖고 있는 존재들을 인터뷰하게 된단다. 이 소설은 그 주제가 뚜렷해 보였단다. 오늘날도 약자 등 소수 의견들이 무시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사회 문제점을 SF를 통해서 지적한 것 같더구나.

김쿠만 님의 <옛날 옛적 판교에서는>

이 소설은 처음에 읽다 보면 이런 소설도 SF인가? 하는 생각을 들게 한단다. 판교의 게임 SW 회사에서 다니고 있는 엔지니어들의 이야기거든. 그런데 소설의 중반을 넘어가면서 소설의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화자의 존재가 밝혀지면서 신선한 충격과 함께 작가의 독창성에 놀라게 된단다. 이야기를 이끌어가고 있던 이는 미완성 게임 속 캐릭터였거든. 그것도 수백 년 지난 뒤에, 수백 년 전 과거를 회상에서면서 적은 글이었단다.

김필산 님의 <책이 된 남자>

이 책의 소재도 독특했단다. 주인공 레오나르도는 중세 시대 책 필사자였어. 수도원에서 책을 필사하는 일을 하고 있는데, 흑마술서로 유명한, 말로만 들었던 알 라시르의 <죽음과 지혜의 책 I>이라는 발견하고 필사를 하였단다. 서장을 빼고 나머지 부분은 모두 알 수 없는 숫자들로만 이루어진 책이었어. 이 책을 필사한 이후 레오나르도는 이 책의 비밀을 푸는데 집중한단다. 콘스탄티노플에 살던 네메시우스 콤니모스. 그는 도서관을 만드는 것이 꿈인 책 사냥꾼이었어. 그는 상인의 소개로 희귀한 책을 구하기 위해 바그바드까지 가서 알 라시르를 만나게 되었단다. 네메시우스는 알 라시르와 지적 대화를 나누면서 지적 충분을 느끼고 좋았는데, 그것은 함정이었단다. 알 라시르는 네메시우스의 뇌를 얇게 썰어서 책으로 만들었고 그 책이 바로 레오나르도가 발견한 <죽음과 지혜의 책 I>이었단다. 숫자로 된 책의 암호를 풀게 된 레오나르도는 책을 통해서 네메시우스와 이야기를 나누게 되고 네메시우스의 사연을 듣고 그를 대신하여 복수를 해 주는 그런 이야기란다. 사람을 그대로 책으로 만들고 그 책이 사람이 되어 다른 사람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것이 이해가 되질 않지만, 그런 상상을 하는 작가가 대단해 보였단다.

성수나 님의 <신께서는 아이들을>

죽음 다음의 세상, 피안의 이야기란다. 주인공은 피안에서 죽은 아이들을 만나게 되고 아이들에게 다시 태어날 것인지 다시 태어나지 않을 것인지를 선택을 도와주는 그런 일을 하고 있었단다. 그러면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그리고 있단다.

이멍 님의 <후루룩 쩝쩝 맛있는>

주인공 양희는 아르바이트로 임상 실험에 참여하게 되었어. 23일로 진행되는데, 먼저 다녀온 사람의 이야기에 의하면 맛있는 음식만 먹고 오면 된다고 했어. 이야기대로 진행되던 임상 실험은 마지막 날 이상한 일이 벌어졌어. 정신을 잃게 되고 어디론가 끌려갔어. 알고 보니 외계인들에게 납치를 당했는데, 그 외계인들은 지구인들의 혈관을 먹는 이들이었어. 임상 실험은 식용으로 적합한 지구인들을 찾기 위한 위장이었단다. 어떤 이들이 적합하냐고? 혈관에 질환이 있는 자들이었단다. 오래 전에는 그런 것 따지지 않고 그냥 지구인들을 사냥해서 혈관을 먹었는데, 우주 세계에서 지구인의 등급이 올라가게 되었고, 그래서 지구인을 사냥하는 것이 불법이 되었어. 하지만 별미였던 지구인 혈관 먹는 것을 그만 둘 수 없었지. 그래서 그들이 생각해 낸 방법이 혈관 질환이 있는 지구인들을 찾아내는 거야. 그렇다고 그들을 죽이는 것도 아니야. 질환이 있는 혈관들을 건강한 인공 혈관으로 교체해 주는 것이야. 질환이 있는 혈관들은 그들이 요리해서 먹고 말이야. 그 선택도 혈관 질환이 있는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이고 말이야. 윈윈이라고나 할까? 의학이 발달한 외계인이 이런 제안을 한다면? 자신의 혈관이 외계인의 요리에 사용된다 것이 혐오스럽지만, 자신의 건강만을 생각한다면? 외계인이 만든 인공 혈관의 품질만 좋다면 나쁘지 않은 제안인 듯 싶지만, 계속 내 혈관이 식용으로 쓰인다는 것이 마음에 걸리는구나. 아빠라면 어떤 선택을 할까?

….

이렇게 여섯 편의 작품을 짧게 소개해 보았단다. 앞서도 이야기했지만, 모두 독창적이면서 신선했단다. 짧게 중단편이 아닌 장편으로 개작을 해도 좋을 법한 이야기들이었어. 여섯 명의 작가들 이름을 아빠가 외우지는 못하겠지만, 다들 더 좋은 작품으로 만나길 기대하면서 오늘 편지는 마칠게. 책 가격은 내년에도 저렴한 가격이면 좋겠구나. ㅎㅎ


PS:

책의 첫 문장: 나는 이오와 나란히 서서 준비 운동을 했다.

책의 끝 문장: 양희 씨는 입 안에 들어찰 파스타 면발의…, 아니 푸르고 붉은 돼지 혈관의…, 아니 곱창의 기름진 맛을 상상하며 보선 씨의 손을 더욱 힘주어 잡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