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나이퍼 - [초특가판]
루이스 로사 감독, 톰 베린저 출연 / 리스비젼 엔터테인먼트 / 2004년 1월
평점 :
품절


스나이퍼

(Sniper)



 감독 : 루이스 로사

 출연 : 톰 베린저. 빌리 제인. J.T. 월쉬 


 1992년에 미국에서 제작된 영화다.


 낮게 드리운 구름이 깔린 산, 그리고 운하가 있는 파나마.


 그 정글 속. 두 명의 저격병이 몸을 숨기고 있다가 목표물인 알바레즈의 부하 마크 카보로가 도착하자 그를 저격하는데 성공하고 달아난다.


 그들은 해병대 특등 사수 토마스 베킷 상사와 동료 파피지였는데 임무를 마치

고 헬기로 철수를 하려다 적의 저격병에 의해 파피지가 목숨을 잃는다.


 한편,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는 파나마 선거일에 맞춰 마약상 라물오초가 알바레즈를 집권시키려는 쿠데타 음모를 파악하고 사전에 이를 방지하고자 토마스 베킷 상사와 함께 작전에 투입될 리챠드 밀러라는 민간인을 파견한다.


 베킷 상사는 별로 달가워하지 않지만 명령이니 도리 없이 한 팀이 되어 정글로

들어가게 되는데......


 철저하게 고립된 정글 속에서 상대방의 저격수를 피해 원샷원킬이 그들에게 주어진 극비 임무다.


 톰 베린저의 무겁고 냉혹한 분위기에 딱 어울리는 배역으로 스릴감 넘치게 전반을 시작했던 영화가 갈수록 이상하게 맥없이 샛길로 빠지고 마는데 그 원인이 빌리 제인이었다.


 빌리 제인, 솔직히 너무 연기 못하고 영화를 다 망쳐 먹은 것 같다.

 한창 클라이맥스로 치달아야할 시점에 엉성한 스토리 전개와 설정도 확실하게 김을 빼 놓는데 한 몫 했다.


 스나이퍼 영화에 긴장감이 빠지니 원샷원킬도 의미가 없었다. 네티즌들의 평점은 바람이 잔뜩 들어간 것 같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2-06-23 19: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빌리 제인은 타이타닉에서 미움받은 역 외에는 딱히 기억나는 장면이 없는데 이 영화에 나왔었군요.

하길태 2022-06-23 21:02   좋아요 0 | URL
예, 여기서는 연기 너무 못했어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