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산맥 (HD텔레시네) - [할인행사]
임권택 감독, 안성기 외 출연 / 아인스엠앤엠(구 태원) / 2007년 1월
평점 :
품절



태백산맥



 감독 : 임권택

 출연 : 안성기. 김명곤. 김갑수. 오정해신현준. 정경순. 방은진 등

 수상 : 1995년 제33회 대종상 영화제 남우주연상(김갑수), 여우조연상(정경

         순), 특별상, 음악상 수상. 31회 백상예술대상 남자최우수연기상(

         갑수)

        1994년 제30회 백상예술대상 대(안성기), 15회 청룡영화상 남우조

         연상(김갑수), 여우조연상(정경순), 우수 작품상 등


 1994년에 제작된 영화로 조정래의 동명의 대하소설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해방 후, 좌우익의 대결이 심화되는 혼란의 역사 속에서 4810월 여순 사건이 터진다. 그 사건으로 시작되는 회오리 속에, 순천 중학교의 교사이며 민족주의자인 김범우(좌익들은 그를 회색분자라고 매도하지만 내가 보기에 그는 오히려 사회주위 사상에 더 물든 것 같다,), 


 전라남도 보성군 당 위원장인 골수 사회주의자 염상진, 형에 대한 증오심으로 대동청년단 감찰부장을 맡았다가 청년단장이 된 개망나니 염상구무당 소화의 집에 잠입하여 그녀를 자빠뜨리고 빨치산의 심부름꾼으로 만든 양조장 집 아들 정하섭들이 역사의 수레바퀴 속으로 휘말려 들어가는데......


 원작을 읽고는, 너무 의도적으로 좌 편향시킨 소설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어서 쓴 입맛을 다신 적이 있었는데, 근간에는 작가가 여당 국회의원들과 텔레비전 시사 프로그램에 나오는 것을 얼핏 본 것도 같았다.


 10권짜리 대하소설이 하는 얘기의 전부를 2시간 40여 분의 영화 속에 담아내기는 불가능할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원작의 스토리 전개를 훼손하지 않으려고 노력한 흔적이 비교적 잘 나타나고 있다.


 이데올로기가 개입된 작품에 대한 감상은 민족적인 비극이라는 말 밖에 더 이상 언급하고 싶지가 않지만 이야기의 중심에서 거론되는 해방 후의 농지개혁에서의 주관적인 견해는, 남한의 유상몰수 유상분배에 대한 비판은 받아들일 수 있다 하더라도 북한의 무상몰수 무상분배가 올바른 기준이 된다는 점은 동의할 수가 없다.


 농지개혁 후 북한은 그렇게 분배한 농지에 과도한 세금을 부과하여 농민들은, 작농과 별로 달라진 것도 없는 상황이었고,


 이후 사회주의 소유제도 완성을 위한 협동생산방식으로의 농지개혁을 추진했다(1954~1971). 이때부터 북한에서 토지사유권이 완전히 사라지고 사회주의 토지소유제도가 자리 잡았다. 이로써 북한 토지소유권은 도시토지의 경우 국가소유로 하며, 농촌토지의 경우 협동농장 소유로 하는 이원 구조로 정착됐다.(출처 https://www.pressian.com/pages/articles/40836)


 협동생산방식의 결과는 배급제인 것 같은데, 과연, 이런 농지개혁이 올바른 방향이었을까? 영화 속에서는, 원작에는 없었던 내용 같은데(?), 김범우가 이런 얘기를 하기는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21-05-06 21: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말씀하신 ‘유상몰수 유상분배’ ‘무상몰수 무산분배’에 더하여 ‘유상몰수 무상분배’ ‘무상몰수 유상분배’도 개념상 존재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뭐가 맞는지 모르겠습니다만 토지 소유 문제는 다시 손봐야 한다는 것이 그땐 정말 중요한 일이었던 것 같습니다. ^^

하길태 2021-05-06 21:47   좋아요 2 | URL
예, 님의 말씀이 맞습니다.
저 역시 어느 것이 맞는지는 모릅니다. 하지만, 유무상 몰수, 분배에도 여러 경우의 수가 있는데, 그 중 어느 하나가 절대적인 가치 판단의 기준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적어 본 것입니다.

토지를 들러싼 계층 간의 갈등이 역사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도 우선은, 먹고 사는 문제가 가장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 아니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