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야초 식물도감 - 한권으로 보는 우리풀
문순열 지음 / 글로북스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산야초 식물도감

                                                                                               문순열

 

 이런, 이런! 그 산이 어디에 있건, 산에 오르기를 수년 동안, 반드시 만나게 되는 이웃이 풀과 나무들이고, 풀 한 포기 나무 한 그루가 빠짐없이 각자의 이름을 갖고 있음을 알고 있지만 그들의 이름조차 모르고 있다는 사실이 참으로 무심하게 느껴졌다. 그것도 갑자기 어느 한 순간에......

 

  그래서 그 이웃들에 대해서 공부하기로 작정했다. 공자는 學而時習之, 不亦說乎?’라 했으니 지금부터라도 배우는 즐거움을 누리고 싶었다. 산야초 식물도감, 저자는 한국들꽃연구회 이사 문순열 님이고 22년 동안 촬영했다는 사진들이 아주 선명하게 수록되어 있다. 학생들 식물 공부하는데 반드시 필요하다고 얘기하고 있으나, 뭐 어떤가? 내가 필요해서 도움이 되면 그만이지.

 

  첫 페이지가 나라꽃 무궁화다. 그것이 진짜 마음에 든다. 정치꾼들은 무궁화를 나라꽃으로 지정하는 법률을 만든다 어쩐다 하기도 했던 것 같은데 법률로 지정하지 않으면 모든 국민들의 마음속에 있는 우리나라 꽃이 다른 나라 꽃이 되는가?

 

  각설하고, 일별하니 온갖 식물들이 6개 큰 그룹으로 나누어져 수록되어 있고 뒤에는 색인까지 있어 찾아보기 쉽도록 해 놓았다. 무릇 도감이란 활용도에 따라서

그 가치가 결정된다고 보는데 이 부분도 나무랄 데 없는 것 같다.

 

  다만, 꽃이나 열매 위주로 수록되어 있어서 잎이나 줄기를 보고 이름을 판별하기가 조금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본다. 그건 또 그런대로 인터넷 검색을 활용해

야 할 것 같다.

 

  아무튼, 이제는 한 동안, 모르는 식물의 사진을 찍는다고 산에 머무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 같다. 그리고 그 사진을 도감 속에서 비교하여 찾는 재미로 보내는 시

간도 더 늘어날 것 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11-20 21: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하길태 님이 식물학자가 되시겠는데요.
공자 님은 배우길 좋아했다고 하는데 저도 배우는 건 좋아합니다. 뭐 외우라고 하면 질색이지만... ㅋ 책으로 배우는 건 좋아합니다. 저도 한때 식물에 빠져 식물에 관한 책을 사서 본 적이 있어요. 흥미로운 부분을 분명히 찾으시게 될 겁니다. 식물의 세계도 신비로운 게 많아요.

하길태 2020-11-21 07:32   좋아요 1 | URL
ㅎㅎㅎ식물학자까진 아니구요,
갑자기 마음이 그 쪽으로 쏠리네요......ㅎㅎ
재미있긴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