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고 나서 결산해 보니, 아니 10월에도 엄청 달렸구나. 나름 슬럼프라고 생각했는데 그런 것 같진 않네. 슬럼프는 개뿔.

 

기대를 많이 하고 시작한 톰 미첼의 펭귄 이야기는 기대보다 못해서 좀 실망했다. 비를 다 줄줄 맞으며 도서관에 가서 빌려다 읽었는데... 아쉬웠다. 간만에 인스타를 통해 재밌겠다 싶었는데 실제로는 기대와 달라서 실망. 그래도 펭귄 녀석을 자연에 돌려보내기 위해 아르헨티나의 광활한 자연을 누비다 만난 장면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질질 끌던 귄터 발라프의 <버려진 노동>도 다 읽었다. 요즘 하인리히 뵐의 소설들을 읽고 있는데 의외로 이 두 사람이 친구지간이었다고 하니 놀랍다. 그나저나 제발트의 마지막 책에 대한 리뷰는 언제 쓰나 그래. 아무래도 다시 읽어야지 싶다. 그래야 생생한 리뷰를 쓰지.

 

꽤 오랫동안 읽고 싶던 히가시노 게이고의 <브루투스의 심장>도 도서관에서 빌려다 읽었다. 확실히 재밌긴 하더라. 얼마나 사람들이 빌려다 읽었는지 거의 헤어져 있었다. 게이고 작가의 문학성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지만, 일단 재미 하나는 인정해야지 싶다.

 

연초에 읽다가 내팽개쳐 두던 리처드 플래니건의 <굴드의 물고기 책>도 다시 읽었다. 제법 읽었는데 왜 도중에 그만 두었을까. 하긴 생각해 보니 <먼 북>도 다시 읽어서 절반 정도 읽었는데 지금 멈춰져 있는 상태긴 하지. 내친 김에 달려 주어야 하는데 그게 생각처럼 쉽지가 않다. 어제 열린책들에서 나온 <블랙 어스>를 읽다가 이거 아무래도 내 스타일이 아니네 싶어서 접었다. 어지간해서는 이런 일이 없는데 내 스타일도 아니고, 꾸역꾸역 읽을 자신이 없어서 포기선언을 했다. 오늘 반납해야지.

 

대신 도서관에서 재개정판으로 나온 장자크 상페의 만화들을 읽었다. 두 권 빌려서 바로 다 읽었다. 리뷰도 날림으로 파바박 작성했다.

 

마지막 주말에는 아민 말루프의 <동방의 항구들>로 독서모임을 가졌다. 내 삶의 유일한 낙이로다. 내친 김에 나의 서가에서 수년째 고이 모셔 두었던 타리크 알리의 <석류나무 그늘 아래>를 집어 들었다. 결론은 지난 달에 읽은 책에 최고의 책이라고 말하고 싶다. 다만 절판되어 아쉬울 따름이다. 타리크 알리의 <술탄 살라딘>도 구매한 기록이 있는데 책이 어디에 가 있는지 알 수가 없어서 천상 도서관에서 빌려다 읽어야지 싶다. 읽어 보고 싶은데.

 

오늘 왕웨이롄의 <책물고기>가 도착했다. 단박에 50쪽을 읽었다. 로베르토 볼라뇨의 새 소설집도 나왔는데, 당장 질러야지. 이달에 내가 읽을 책은 앨런 홀링허스트의 <아름다움의 선> 그리고 문동에서 나올 조지 손더스의 <바르도의 링컨> 이렇게 두 권이다. 물론 이런 저런 책들을 읽겠지만 지금으로서는 이 두 책만 읽어도 이달에는 만족할 것 같은 예감이다.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치창조 주한길 2018-11-01 15: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독서 결산... 멋지네요. ㅎ

레삭매냐 2018-11-01 16:47   좋아요 0 | URL
마구잡이 독서의 결과인 걸요, 감사합니다.

설해목 2018-11-01 16: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올초에 <먼 북으로 가는 길> 중간쯤 읽다가 사정상 쉬게 되었는데 다시 처음부터 읽으려니 엄두가 안납니다. ㅎㅎㅎ;;;
그나저나 10월도 무지 달리셨네요! 레삭매냠의 독서 결산 볼 때마다 저는 점점 작아집니다. ㅋㅋ

레삭매냐 2018-11-01 16:50   좋아요 1 | URL
저도 읽다 말고 다시 시작해서 절반 정도
읽었는데, 다른 책들 때문에 완독을 못했네요.

불끈, 힘내서 마저 읽어 보려구요 !!!

무신 말쌈을 ~
방향성 없는 독서인의 ‘닥치는 대로 읽자‘인 걸요.

카알벨루치 2018-11-01 19:23   좋아요 2 | URL
<먼 북...>은 먼distant 북book이어서 그럴수도...ㅋㅋㅋㅋㅋㅋㅋ전 그거 리뷰대회 참가할거라고 샀다가 뚜껑도 안 열었네요

설해목 2018-11-01 21:48   좋아요 1 | URL
카알벨루치님! 재치 만점! ㅋㅋㅋ
혹시 몇 년 후에 다시 리뷰대회 할지도 모르니 <먼 북>은 그때에 시도하는 걸로..ㅎㅎ

대장물방울 2018-11-01 16: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크큭 도대체 어떻게 28권을 읽을 수 있는 겁니까 심지어 얇은 게 별로 없어

레삭매냐 2018-11-01 16:52   좋아요 0 | URL
뭔 소린겨,,, 만화가 네 개나 있는 걸 -
ㅋㅋㅋ

그나저나 아시아 제바르 책은 재밌나?

난 오늘 아침부터 <사랑, 판타지아> 읽기
시작했는데 흥미롭더구만 기래.

대장물방울 2018-11-01 19: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네, 재밌게 읽었어요. 알제리 역사가 배경인데 프랑스 식민지 이후 독립 전쟁, 내전까지 두루 다루고 있어서 역사적 배경 지식이 있으면 더 재밌게 읽을 수 있겠더라구요

대장물방울 2018-11-01 20:34   좋아요 1 | URL
ㅋㅋ 그리고 저도 사랑, 판타지아 읽으려고 사왔어요. 석류나무도 구함 크하핫

레삭매냐 2018-11-02 10:21   좋아요 0 | URL
아마 합정에 가서 업어온 모양이군 흠...

알제리 독립전쟁에 이러저러한 책들이 제법
있더라구. 문지에서 나온 프랑스 작가의 책
도 사긴 했는데 완독 못했지.

어제 그놈의 <책물고기>가 도착하는 바람에
<사랑, 판타지아>가 뒤로 밀렸네. 일단 이
책부터 읽고 나서 아시아 제바르는 낭중에.

뒷북소녀 2018-11-02 12: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게 뭐예욧? 이게... 세상에... 심지어 가을인데... 이렇게 많이 읽으셨다니.
저는 겨우 6권 읽었는데... 대단하세요.레삭매냐님. 존경합니다.

레삭매냐 2018-11-03 22:14   좋아요 0 | URL
헤헷 꾸역꾸역 읽다 보니 그렇게 되었습니다 -

11월에는 릴랙스하게 가는 것으로.

페크(pek0501) 2018-11-03 14: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독서 결산... 저도 많이 읽은 해에 해 보고 싶네요. 월이 아니라 1년으로... ㅋ

레삭매냐 2018-11-03 22:15   좋아요 0 | URL
강박적 독서의 산물이 아닐까 싶습니다.

문자중독자처럼 읽어댔나 봅니다. 이달
에는 좀 쉬엄쉬엄 읽어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