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개인적으로는 작금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쟁들의 과열 양상이 놀랍다. 이렇게 전국적으로 이슈가 되고, 온 인터넷 커뮤니티를 떠들썩하게 할 일인가. 물론 한 나라의 법무부 장관을 선정하는 일이 중요하지 않은 일이라는 의미에서 하는 말은 아니다. 다만, 인터넷 게시판들에 상주하며, 양 진영에서 온갖 글들이 양산되는 현재의 양상들을 보며, 각종 의혹을 찾아내고, 또 그 의혹에 성심성의껏 방어하는 그 대단한 열정들이 조금 놀랍다. 이렇게 말하면 냉소적으로 들리겠지만 사실 솔직하게는 그렇다.

 

나는 개인적으로 굳이 의견을 말하라고 한다면, 이이제이라고 생각하는 편이다. 오랑캐로써 오랑캐를 처단한달까. 현재의 사법부에 얼마나 곪은 부분이 많은지는 굳이 얘기할 필요가 없을 것이고, 그에 총체적인 개혁이 필요함에 동의하지 않을 수 없다. 그것의 적임자가 조국이라면 그 인물이 필요하기도 할 것이다. (솔직히 조국이 적임자인지 아닌지 모르겠다. 모든 도덕성과 제기되는 의혹들을 떠나서 그 능력적인 면에서 말이다.) 다만, 최근 느끼는 것은 조국과 나는 근본적으로 아주 먼 위치에 있다는 새삼스러운 확인이다.

 

강남좌파. 최근 조국을 둘러싼 논쟁에 의해 다시 수면 위에 떠오른 말 중에 하나지만, 나는 죽었다 깨어나도 그것이 될 수 없는 것을 안다. 아니, 좌파는 되어도, '강남'좌파는 못 될 것이다. 나는 이미 서울에서 밀려난지 오래고, 서울 외곽부로 겨우 머리를 어떻게든 들이밀고, 비집고 용케 들어갈 수는 있어도, 강남으로 갈 수는 없으니까. 물론 '강남좌파'라는 용어가 단지 위치상을 의미하는 것이 아님을 알지만 농담을 섞어서 말하자면 그렇다. 그러니까, 그들과 나는 다른 곳에 서 있다는 새삼스러운 확인이다. 그것을 몰랐어? 몰랐냐고? 누군가가 묻는다면, 물론 나는 땀을 약간 흘리면서 말할 것이다. 아니 알고 있었지...근데 왠지 똑똑하고 멋있는 사람이 우리 편이라고 생각하면 좋잖아, 그렇잖아, 너도 그렇지 않았었어? 라고 되물을 것 같다.

 

그러니까, 사실 나는 요즘 조금 씁쓸하다. 아니, 이건 정치에 냉소적으로 된다는 것과 조금 다른 문제다. ('이이제이'를 하려면 어떤 오랑캐가 조금 더 쓸만한지 면밀히 검토해야만 한다.) 나는 여전히 다음 선거에서 누군가를 선택할 것이고, 정치 뉴스를 꽤나 열심히 들여다보기도 할 것이다. 특정 정당은 두번 죽었다 깨어나도 절대 지지하지 못할 것이고, 어떤 이들은 결국 용서하지 못할 것이다. 그런데, 그런데 법적으로 문제가 없었으니 아무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접근(법률상으로, 혹은 절차상으로 문제가 없었다는 주장들을 의심하지 않는다.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치밀한지 몰라서 하는 소리인가.), 혹은 이는 단지 있는 절차들을 잘 이용한 것이거나, 있는 돈을 잘 활용한 것에 불과하다고 이야기할 때는 모종의 감정적 단절감이 느껴진다. 적어도 현재의 내가 서 있는 위치에서는 그러하다.

 

조금 다른 얘기겠지만, 영화 <기생충>에 대한 리뷰들이나 감상들을 보면서 아주 묘하게도 이 영화에 대한 태도가 자신의 계급적 태도나 위치와 연관되는 부분이 있는 것 아닐까 하는 느낌들을 받았었다. 그런데 왠지 현재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쟁들을 보면 비슷한 감정들이 느껴진다. 아니 멀리 갈 필요가 없이, 적어도 나를 보면 그렇다. 물론 이것은 단지 새삼스러운 확인이지만, '새삼스러운 확인'이라는 것이 그렇듯이 그것은 거의 항상 씁쓸한 감정을 낳는다.   

 

 

 

 

* 점심 시간에 뉴스를 보다가 문득 쓰는 뻘글. 덕분에 다이어트.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카스피 2019-09-04 16: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른을 보니 반대가 약간 우세하지만 결국 서로간의 진영논리에 빠져 상대방이 진실을 호도한다고 서론 비난하는 형국이죠.뭐 조교수가 워낙 진보의 아이콘처럼 포장되서 진보쪽에서 결코 포기하지 못하는 감이 없지 않은데 보수측 인사가 이런 논란에 휩싸였다면 아마도 죽었다 깨어나도 대통령이 임명하지 못햇을 거란 생각이 드네요^^;;;

맥거핀 2019-09-05 10:24   좋아요 0 | URL
네..한국사회를 망치고 있는 것 중의 하나가 그 진영논리이기도 하죠. 항상 편을 갈라서 너는 이편인가, 저편인가를 묻죠. 저는 지금 상황이라면 솔직히 법무부장관이 된다 해도 잘 수행할 수 있을지 모르겠고, 그 검찰개혁의 성과가 나온다고 해도, 필요이상으로 폄하되지 않을까 우려되기도 해요. 양쪽 다 물러나기에는 너무 많이 와버린 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AgalmA 2019-09-04 18: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조국의 압도적 존재감, 그의 위치가 가진 상징성 때문에 일이 이렇게까지 커진 거 같은데요. 현 야댱쪽에선 현 정권의 흠집내기 뿐아니라 그가 법무장관이 되었을 때의 위험, 혹여나 있을 조국의 대선 진출까지 세 마리(더 있을 수도) 토끼 다 잡자는 심산에서 더 기를 쓰고 있는 것일 테고, 서민 입장에선 계층 불만 토로, 정치권 비난하며 불이 활활타기 좋은 장작이 나타난 거죠. 에효.
그나저나 맥거핀님 오랜만입니다^^

맥거핀 2019-09-05 10:29   좋아요 0 | URL
네, 오랜만입니다.^^ 조국님 덕분에 이렇게 얘기도 나누고, 좋네요.
아무튼 아쉬워요. 지금 사실 가장 중요한 것은 과연 사법부 개혁에서 어느 정도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그 능력적인 면을 검증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사법부 개혁이라는 게 지난 노무현 정부 때부터 수차례 시도되었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하였고, 현 사법부는 국민들 사이에는 일종의 견고한 성채와 같다는 인식이 있는데요. 조국이 임명되어서 과연 그런 부분을 어느 정도 해낼 수 있을까, 산적한 여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를 봐야하겠습니다만...뭐 그건 이미 물건너 가는 것 같습니다.
이게 단지 현 야당의 발목잡기 때문인가? 그것에도 완전히 동의하기는 어려울 것 같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