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을 포함해서 연말에 며칠 쉬는 동안, 몇 편의 영화를 보았다. 시간은 부족하고, 보아야 할 영화는 많았기에 가이드를 따르기로 했다. 가이드는 <씨네21>에서 선정한 '올해의 영화'(이제는 '작년의 영화')들. 리스트라는 것을 그다지 좋아하지도 않고, 영화라는 것은 여전히 절대적으로 아주 은밀한 취향의 문제라고 생각하지만, 시간이 없을 때는 어쩔 수 없이 무엇인가에 의지할 수밖에 없고, 적어도 올해 나보다 영화를 훨씬 많이 본 평론가들이 선정한 리스트이므로 믿어보기로 했다.


그 중의 한 영화 신동석의 <살아남은 아이>. 영화를 보고 감독의 인터뷰 등을 읽어보니 감독은 전혀 의도한 바는 아니라고 하지만, 아무래도 어느 한 사건의 짙은 그림자를 느낄 수밖에 없다. 세월호 사건 말이다. 비어 있는 상태로, 아니 비어 있는 대신 다른 무엇인가가 채워져 있는 상태로 보존되어 있는 아이의 방, 물에 빠져 죽은 아이, 그리고 빠졌지만 살아남은 아이, 보상금을 이야기하거나, 이제는 그만하자는 어떤 이들, 그러나 도저히 그만둘 수 없는 사람들. 그러나 내가 세월호 사건의 짙은 그림자를 느낀 것은 그것 때문만은 아니다. 이 영화의 어떤 것이 바로 공백으로 남아있다는 사실 때문에 그렇다.


신동석 감독은 쉬운 길을 택하지 않았다. 물론 가장 쉬운 길은 보여주는 것이다. 아이가 죽는 바로 그 순간, 그것을 보여주는 것. 그러나 그것은 당연하게도 영화적인 마술이고, 부려서는 안되는 마술이기도 하다. 이 영화는 그것을 보여주지 않아야 한다고, 더 나아가 그것을 모르는 것이 이 영화에서는 중요하다고 말하고 있는 듯 하다. 그래서 아마도 영화는 이른바 '진실'을 이야기하는 기현(성유빈)의 진술을 그렇게 잘 들리지 않게 웅얼대는 톤으로 제시했을 것이다. 우리는 그 불명확한 진술을 믿어야 할까? (영화 속에서 사실 기현의 말을 입증할 증거는 없다.) 아니, 나는 믿고 안믿고가 중요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중요한 것은 영화를 보는 우리가 어떤 공백에 놓여져야만 한다는 사실이다. 물론 이렇게 이야기하더라도 영화라는 것을 보는 한 우리는 결코 완전한 공백에 놓여질 수는 없다. 그러나 적어도 거기에 조금이라도 가깝게 가보려고 노력해야만 한다고 영화는 말하고 있다.


세월호 사건도 수많은 말들 속에서도 어떤 부분은 여전히 그렇게 공백 속에 놓여져 있다. 그 공백 속에서 아이들 혹은 가족들을 놓아주어야 했던 이들에게 이 사회는 무엇이라고 답했는가.


댓글(6)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AgalmA 2019-01-02 16: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아는 그 맥거핀님인 거야요@0@! 선물처럼 반갑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용~♡

맥거핀 2019-01-02 16:59   좋아요 1 | URL
저에게는 이 댓글이 선물입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그나저나 벌써 2019년이라니...

2019-01-03 09: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04 11: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희선 2019-01-09 0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며칠 지났지만 맥거핀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아직 음력으로는 새해가 아니니, 아주 늦었다고 말할 수도 없겠죠 늘 건강하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저는 감기 심하다고 해도 잘 걸리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감기에 걸려서 오랫동안 고생했습니다 많이 아팠던 건 이틀쯤이지만, 제가 어디 아파도 책은 읽는데 그때는 앉아있기도 힘들만큼 아팠어요 그런 게 며칠 갔어요 기침은 한주 넘게 하고... 기침을 오래해서 안 낫는 거 아닌가 하는 걱정도 했습니다 지금도 가끔 기침하지만 심하게 할 때보다는 괜찮아요 지난달에 기분이 아주 안 좋아서 감기에 걸린 게 아닌가 싶어요

몸뿐 아니라 마음도 잘 챙기세요


희선

맥거핀 2019-01-09 10:58   좋아요 1 | URL
네 희선님 저도 인사가 늦었습니다. 좋은 일 많이 있는 새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아프시지도 말구요. 사람이 아프다보면 우울해지고 부정적인 생각 하게되고 그러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저도 최근에 감기가 심하지는 않는데 꾸준히(?) 낫지가 않네요. 희선님은 그러는 일 없이 평안한 날들 지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올해도 좋은 책 많이 보시고 좋은 생각도 많이 하시고, 좋은 글도 많이 쓰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