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의 행복을 만나 마음의 안정을 찾고 자아존중감을 향상하는

'내 안의 행복 찾기'를 주제로 <독서여행>프로그램에 참여한다.

5월 9일부터 9월 5일까지 금요일 오후 3시간씩 진행되는데, 
나보다 어린(젊은) 주부들 6명과 연배인 분까지 모두 8명의 조촐한 모임이다. 
자신과 주변을 돌아보고 소소한 기록을 남기는데 의미를 부여하는 시간이다.  

프로그램에서 함께 읽어보는 그림책으로 일곱 권이 추천되었다.

 

 

 

 

 

 

 

 

 

강사님이 첫날 소개한 <릴리의 눈물 이야기>는 감동받아 바로 구입했다.
<큰 늑대 작은 늑대>는 아직 없지만, 다른 책은 다행히 다 갖고 있다.

그리고 수업에 맞춰 읽어 가야 할 책도 여섯 권인데,

<그건 사랑이었네>와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은 읽고 소장했지만, 나머지 4권은 구입해야 될 듯.

 

 

 

 

 

 

 

 

 

 

 

그리고 강사님이 지난 주에 읽어 준 <난 말이야...>는 품절도서다.
일단 품절도서센터 의뢰하기를 눌렀고...

 

 

일본영화 <굿바이>도 프로그램에 있는데 아직 못 본 영화라,

알라딘에서 검색했더니 대단한 영화인 듯.

<철도원>의 히로스에 로쿄가 나와서 급 호감.

 

★ 2009년 81회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 수상
끝없는 찬사! 이어지는 추천! 2008년 최고의 웰메이드 화제작!
관객은 물론 평단으로부터 '올해 최고의 영화'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2008년 최고의 수작


★ '납관'이라는 이색적인 소재, 유쾌한 웃음과 진한 감동의 하모니!
사람은 누구나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고, 떠나 보내야 한다. 흔히 '죽음'은 인생에서 가장 슬프고, 고통스러운 순간으로 이야기 된다. 하지만 고인의 마지막 순간을 가장 아름답게 배웅하는 '납관'이라는 새로운 소재로 인생의 궁극적인 행복과 삶의 소중함에 대한 깨달음을 유쾌한 웃음과 진한 감동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수업 중에 소개받은 오규원의 시, 두 주가 지났는데도 여전히 귓가에 맴돈다.

 

문득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이                -오규원-

 

잠자는 일만큼 쉬운 일도 없는 것을,

그 일도 제대로 할 수 없어 두 눈을 멀뚱멀뚱 뜨고 있는

밤 1시와 2시의 틈 사이로

밤 1시와 2시의 空想의 틈 사이로

문든 내가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 그 느낌이

내 머리에 찬물을 한 바가지 퍼붓는다.

 

할 말 없어 돌아누워 두 눈을 멀뚱하고 있으면,

내 젖은 몸을 안고 이왕 잘못 살았으면

 

계속 잘못 사는 방법도 방법이라고

악마 같은 밤이 나를 속인다.

 

 

김용택 시인이 <시가 내게로 왔다 1>에서 소개한  '한 잎의 여자'를 많이 기억할 듯...

 

한 잎의 女子    -오규원-

 

  나는 한 女子를 사랑했네. 물푸레나무 한 잎같이 쬐그만 여자. 그 한 잎의 女子를 사랑했네. 물푸레나무 그 한 잎의 솜털. 그 한 잎의 맑음. 그 한 잎의 영혼. 그 한 잎의 눈. 그리고 바람이 불면 보일 듯 보일 듯한 그 한 잎의 순결과 자유를 사랑했네.         

  정말로 나는 한 女子를 사랑했네. 女子만을 가진 여자. 女子 아닌 것을 아무것도 안 가진 女子. 女子 아니면 아무것도 아닌 女子. 눈물 같은 女子. 슬픔 같은 女子. 病身 같은 女子. 詩集 같은 여자. 그러나 누구나 영원히 가질 수 없는 女子. 그래서 불한한 女子.

 

  그러나 영원히 나 혼자 가지는 女子. 물푸레나무 그림자 같은 슬픈 女子.


댓글(8)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2014-06-04 07: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스로 아름다운 빛을 찾는 멋진 이야기모임으로
책빛을 더 밝힐 수 있겠네요~

그림책을 읽는 어른들은
언제 보아도 참 맑은 마음이지 싶어요

순오기 2014-06-09 16:57   좋아요 0 | URL
예~ 동감입니다!^^

서니데이 2014-06-04 15: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굿 바이>는 원작이 소설인데, 아마 <납관부 일기>일 거예요.
영화도 좋다고 해서 보고 싶다고 생각은 하는데, 아직 못 봤어요.
100자평에도 쓰셨던 <릴리 이야기>도 좋을 것 같아서, 한 번 보고 싶어요.
순오기님, 좋은 하루 보내세요.

순오기 2014-06-09 16:58   좋아요 0 | URL
원작이 있었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blanca 2014-06-05 10: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날씨가 시원하니 청명해요. <굿바이> 보고 싶어요. 소개해주신 책들도 찾아보게 되네요.

순오기 2014-06-09 16:59   좋아요 0 | URL
많이 더워졌어요~ 아가도 많이 컷겠네요!
책정보를 주고받는 알라딘이 좋아요~ ^^

꿈꾸는섬 2014-06-05 17: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독서여행,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네요. 우리동네에도 이런 프로그램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게 되네요.
소개해주신 책과 영화 저도 찾아봐야겠에요.
오랜만에 오규원님 시 읽으며 공감백배^^
문득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이, 저도 드는 요즘이거든요.ㅜㅜ

순오기 2014-06-10 06:58   좋아요 0 | URL
그동네도 찾아보면 좋은 프로그램이 많이 있을거에요.^^
오규원의 시~ 좋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