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만들기가 정말 쉬워지는 착한 책]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떡 만들기가 정말 쉬워지는 착한 책 -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메떡.찰떡.떡케이크 66가지 정말 쉬워지는 착한책 9
강숙향 지음 / 황금부엉이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떡 드세요!"
내가 어릴 때 떡은 아주 귀한 음식으로 명절이나 동네 대소사가 있어야 먹을 수 있는 최고의 간식이었다.
이제는 빵에 밀리고, 핏자와 치킨에 치여 최고의 자리를 잃은지 오래지만 머지 않아
"역시, 우리 떡이 최고여~ "
그 진가를 알아주는 이들이 많아져 최고의 먹을거리로 등극하리라 믿으며
시도때도 없이 떡을 먹고 싶게 만든 <떡 만들기가 정말 쉬워지는 착한 책>을 고발해볼까!^^

떡은 나눔의 실천입니다.
떡은 기다림입니다.
떡은 건강 지킴이입니다.
떡은 기도입니다.

머리말부터 저자의 떡사랑과 떡 예찬이 담뿍 느껴진다.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떡 정의라 생각되지만 하나 더 추가하자면 "떡은 사랑입니다"

나는 손에 쩍쩍 달라붙는 찰떡보다 멧떡을 더 좋아한다.
어릴 때 고향에선 찰떡보다 멧떡을 더 먹었고
푸슬푸슬함이 느껴지는 멧떡이 더 넉넉해보이기 때문이다.
콩설기, 무지개떡, 호박떡, 쑥설기~
내가 좋아하는 떡이라 사진으로 봐도 큼직하게 한 입 떼어 먹고 싶다.^^
콩설기, 호박떡과 쑥버무리는 내겐 친정엄마의 사랑이고 추억이라 더 간절하다.

멧떡의 대표주자 백설기는 태어나서 첫번째로 만나는 떡이 아닐까?
신성함과 정결함의 상징인 백설기는 아기의 백일 축하와 첫돌상에 빠지지 않는 메인이니까.
백설기는 모든 떡만들기의 기본으로 백설기를 성공하면 떡의 절반은 만들 수 있단다.

떡 만들기에 도전하려면 떡 만들때 필요한 기본적인 기구와 도구는 있어야겠다.
떡을 멋스럽게 해주는 고명이나 쌀가루에 색과 맛은 내주는 재료 및
쌀가루와 다양한 고물과 시럽 만들기도 친절하게 알려줘서 떡 만들기를 겁낼 필요는 없다.

먼저 떡을 맛있게 만들기 위한 기본사항을 숙지하자.
1. 충분히 불린 쌀(하절기 5시간, 동절기 7시간)로 가루를 만든다.
2. 냉동된 쌀가루는 실온이나 냉장에서 해동시켜 사용한다.
3. 쌀가루는 반드시 체에 내린다.
(멥쌀가루는 입자를 곱게 하기 위해 두 번, 찹쌀가루는 입자가 고우면 김이 빠지지 않아 떡이 익지 않으므로 체에 내리지 않는다)
4. 쌀가루에 적절한 수분을 준다.
5. 설탕은 체에 내린 후 섞는다.
6. 떡은 반드시 김이 오른 다음에 안친다.
7. 떡을 찔 때는 강한 수증기로 찐 후 반드시 뜸을 들인다.

어릴 때, 아궁이에 나무를 넣는 엄마 곁에서 떡이 익기를 기다리던 추억이 모락모락 피어난다.
도중에 변소에 가면 떡이 잘 안 익는다고 해서 변소도 못가고 참을성있게 기다렸었지.^^

쪼물락거리며 송편을 만들던 추억, 송편을 이쁘게 만들면 이쁜 딸을 낳는대서 얼마나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던지~ ㅋㅋ
덕분에 이쁜 딸을 둘이나 얻었으니 어른들 말씀이 그르지 않다고 믿는다.^^

송편과 쑥갠떡, 손가락 삼색송편과 떡강정 정도는 아이들과 쉽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추석에도 식구들이 모여 송편을 만들기보다 사먹는 가정이 많아지는 추세지만 단순히 경제논리로만 따질게 아니다.
음식은 사랑이고 추억이기에 조물락조물락 만드는 과정이 더 소중하다.
모양을 이쁘게 하지 않아도 좋은 쑥개떡이나 손가락 송편은 만드는 재미도 더할 것 같다.

찰떡 파트에서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건 약식이다.
찹쌀가루를 내지 않고 찹쌀만 불려서 밥하듯이 할 수 있어 아이들 어릴 때 즐겨했다.
달달하지 않고 밤이나 견과류도 듬뿍 넣으면 영양식으로도 훌륭하다.

찰떡은 주로 인절미나 경단, 시루떡이 여러가지 소개되지만 화전이나 부꾸미도 어렵지 않다.
시제음식을 할 때, 어른들 곁에서 같이 만들었던 화전과 부꾸미...만드는 재미보다 먹는 재미가 더 좋지만, 혼자서는 해보지 않았다.

이 책에 소개된 떡 중에 도전하고 싶은 건 개성주악과 고구마 경단
한약재 백복령가루로 만들어 건강떡이라는 백복령편과
쑥가루와 백년초가루, 단호박으로 색깔을 내 회오리절편도 만들고 싶다.

특히 눈길을 사로잡은 떡케이크는 꼭 만들고 싶은 도전심이 불끈 솟는다.
내 생일에 이웃 언니에게 받은 떡케이크는 정말 감동이었다.
섬유소가 가득한 당근을 넣거나 단호박으로 만든 노란 떡케이크도 맛나 보인다.

단호박떡케이크, 꿀밤떡케이크, 고구마떡케이크, 망고사과떡케이크 등
다양한 재료로 만드는 떡케이크는 우리떡으로 즐기는 생일축하문화로 자리매김하면 좋겠다.

넷째 파트 '집에서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한과와 음청류'도 눈요기만 하지 말고 만들어보자.
개성약과는 만들어보지 못했지만, 매자과는 명절에 큰댁에서 여러번 만들어봤고
유자차와 모과차를 비롯한 수정과와 기타 음료도 가정에서 손쉽게 할 수 있다.

책에서 안내하는 대로 따라해보면 떡 만들기도 어렵지 않겠다.
단, 귀찮음병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전제가 붙지만.^^
사랑하는 가족에게 직접 만든 음식보다 사먹이는 음식이 많다면 주부역할을 제대로 하는가 생각해봐야 한다.
나도 아이들이 커버리니까 음식 만들기도 귀찮아서 손 놓은지 꽤 됐지만.ㅠ

한 끼 식사로도 거뜬한 떡
천연재료로 만드는 안전한 먹거리
정성과 사랑이 가득한 특별한 선물 떡 케이크
엄마가 만드는 천연음료 음청류
완성된 떡에 예쁘게 옷을 입히는 포장법
등등 떡만들기의 달인으로 거듭날 비법이 친절하고 꼼꼼하게 가득채워져 있다.

나는 복이 많은지 ^^ 부지런한 이웃 덕분에 집에서 만든 떡을 곧잘 얻어먹는다.
이 호박떡은 이웃의 와일드보이 엄마가 가져왔는데,
그녀는 가족 생일이나 떡이 먹고 싶을 땐 '떡 나와라! 뚝딱' 주문을 외우듯 쉽게 떡을 만든다.
우리집에도 이웃이 가져온 쌀가루와 흑임자 가루 등 떡만들 재료가 있으니 도전해보리라.
수일내로 떡을 만들면 요 사진은 내가 만든 떡 사진으로 바뀔 것이다.^^

<추가>
냉동고에 있던 쌀가루를 꺼내 엄마의 손맛과 추억을 떠올리며 쑥버무리를 만들었는데
아뿔싸~ 처참한 떡 모습을 보니 멥쌀가루가 아닌 찹쌀가루였다.ㅠ
모양은 그래도 어등산에서 직접 뜯어온 쑥은 향기가 진했고, 밤과 은행을 넣은 찰떡도 제법 맛났다.
맛은 믿거나 말거나지만, 책을 보고 떡만들기에 도전했다는 것으로도 의미가 크다.^^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브캣 2013-04-23 21: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보았습니다.

순오기 2013-04-24 06:42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수퍼남매맘 2013-04-27 09: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 페이퍼를 보니 우리 엄마가 좋아하시는 시루떡이 먹고 싶어지네요.

순오기 2013-04-29 20:40   좋아요 0 | URL
시루떡은 언제 먹어도 좋아요.
오늘 도전한 떡은 멥쌀이 아닌 찹쌀가루여서 망했지만요.ㅋㅋ

네꼬 2013-05-02 15: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떡도 떡이지만 이 페이퍼야말로 정성이네요! (입이 딱..)

순오기 2013-05-02 18:37   좋아요 0 | URL
정성과 시간이 엄청 들었다는 걸 알아주시니 감사~ ^^

러브캣 2013-06-07 1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달의 포토리뷰 선정 축하드려요 ^ㅡ^

순오기 2013-06-09 00:56   좋아요 0 | URL
이달의 포토리뷰 축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