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덩이 창비청소년문학 2
루이스 새커 지음, 김영선 옮김 / 창비 / 200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루이스 새커의 ‘구덩이’는 드라마틱한 이야기와 통쾌한 반전이 기대 이상이다. 정말 대단한 작가라는 감탄이 절로 나오게 재미를 준책이다. 청소년을 주인공으로 한 성장소설이고 모험소설로, 추리형식의 고발성이 담긴 사회소설로도 분류할 수 있다. 이런 요소들이 독자를 몰입시키고 다 읽을 때까지 손에서 내려놓을 수 없게 한다.


처음부터 표지의 강한 색채가 시선을 끌었지만, 책을 읽기 전엔 어떤 의미인지 모르니까 그다지 호기심이 발동하진 않았다. 청소년문학이라 표지가 화려 하구나 정도로 생각하고 지나쳤지만, 다 읽고 나서 본 표지는 절묘한 수수께끼의 해답을 제공하고 있었다. 역시 아는 만큼 보이는 거다! 구덩이 속의 붉은 손톱이며 양파와 해바라기 그림까지, 퍼즐을 맞추듯 하나하나 그 의미가 살아났다.


거꾸로 읽으나 바로 읽으나 같은 발음인 스탠리 옐내츠(Stanley Yelnats)‘아무짝에도-쓸모없고-지저분하고-냄새-풀풀-나는-돼지도둑-고조할아버지’‘키스하는 케이트 바로우’ 가 이 책의 키워드다. 즉 세 이야기를 축으로 하여 구덩이의 수수께끼를 풀어간다. 마치 추리소설을 읽는 듯 흥미진진함, 퍼즐을 맞추듯 이야기들이 맞물리는 개연성과 ‘아하~ 이런 거였구나!’ 뒤통수를 칠 반전을 준비하고 복선을 깔아 놓았음에도 중반까지는 결코 눈치 채기 어렵다.


초반은 짧은 챕터로 스탠리의 초록호수 캠프 이야기를 풀어 가는데 뜬금없는 이야기가 왜 끼어드는지 감을 잡을 수 없었다. 그러나 중반 이후 사건이 한 줄로 꿰어진다는 느낌이 들면서 긴장감이 고조된다. 오호~ 참으로 절묘한 구성이다. 초록호수 캠프에서 스탠리와 제로가 엮어가는 우정이 바로 5대에 걸친 스탠리 가문의 불운과 수수께끼를 풀어주는 열쇠였던 것이다.


독자는 이 책을 읽으며 등장인물의 면면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스탠리는 뚱뚱하고 친구하나 없이 왕따 당하는 청소년이다. 단지 불운한 시간에 불운한 장소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클라이던 리빙스턴의 운동화를 훔쳤다는 누명을 쓰고 소년원에 버금가는 '초록호수 캠프'에 가게 된다. 하지만 소년은 재수 없는 자기 가문을 탓하지 않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


물 한 방울 나무 한 그루 없는 이름뿐인 초록호수 캠프에서, 날마다 가로 세로 깊이가 1.5미터인 구덩이를 파면서도 주어진 환경에 최선을 다한다. 같은 방의 소년들과도 ‘좋은 게 좋은 거’라는 마음으로 적응해 나간다. 혹자는 ‘저 녀석 바보 아냐?’ 할지 모르지만 그만의 지혜로운 처세 방식이다. 거기에 성실함까지 더해 모든 걸 묵묵히 감당해 나가는 스탠리에 비해 소년들은 약아빠지게 이기적이고 남을 이용해 먹는 질풍노도 십대의 단면을 보여준다. 유일하게 제로만 좀 다른 구석이 있어 호감과 믿음이 간다.


방울뱀 독으로 만든 빨간 매니큐어를 바른 손톱으로, 잘못하면 가차 없이 긁어버리는 소장과 미스터 선생님이나 펜댄스키 선생님은, 온갖 추함을 가진 어른들의 전형을 보여주는 인물들이다. 작가는 인물들의 특성을 그려내며 초록호수 캠프의 분위기를 제대로 보여주지만, 절대 우울하거나 자학에 빠져들지 않도록 아주 유쾌하고 경쾌하게 그렸다.


운명을 탓하지 않고 노력한 대가였는지 고조할아버지 때부터 얽힌 불운의 고리를 끊고, 마침내 보물을 차지하는 스탠리와 제로는 비로소 저주의 늪에서 벗어난 인간승리로도 읽힌다. 그들이 왜 구덩이를 파야했으며 소장은 무엇 때문에 구덩이를 파게 했는지, 모든 수수께끼가 한꺼번에 풀리는 반전의 마무리는 대 만족이다. 소재와 상상력이 빈곤한 우리 창작소설이 가야할 길이 멀다고 느껴지는 기막힌(기똥찬^^) 작품이다! 
 

 

이렇게 재밌는 책을 쓴 대단한 작가 '루이스 새커'가 궁금해서 알라딘에 소개된 사진과 프로필을 옮겨왔다. ^^  

1954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다. 대학생 시절 초등학교 보조 교사로 일하면서 어린이청소년문학 작가가 되기로 결심, 자신의 경험을 살려 쓴 ‘웨이싸이드 학교’(Wayside School) 시리즈를 출간해 인기를 얻었다. 로스쿨에 진학해 잠시 변호사 일을 하기도 했으나 본격적으로 독자의 호평을 얻기 시작하면서 전업작가가 되었다. 현재 미국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가장 사랑받는 작가 가운데 한 사람으로, 1999년에 『구덩이』(창비창소년문학 2)로 미국 어린이문학 최고 영예인 뉴베리 상을 받았다. 『웨이싸이드 학교 별난 아이들』『웨이싸이드 학교가 무너지고 있어』『작은 발걸음』 등 여러 어린이 청소년 책을 썼다.  
'구덩이' 뒷이야기인 <작은 발걸음>은 '구덩이' 속 등장인물들이 다시 모여 새로운 좌충우돌 모험을 펼친다는데 정말 궁금하고 기대된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철나무꾼 2011-03-08 0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추리소설적 기법을 이용한 책, 참 좋아요.
더우기 저런 긍정적인 사고방식의 친구가 등장하는 이런 책은 더더욱이요.
아들 책꽂이에서 본 것 같아요, 찾아 읽어봐야 겠어요~^^

순오기 2011-03-08 23:37   좋아요 0 | URL
추리소설은 대단히 흥미롭지요~ 흡인력도 있고.
두번 읽었는데 이미 알고 있음에도 두번째 볼때가 더 재밌었어요.ㅋㅋ

소나무집 2011-03-08 09: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작은 발걸음>은 <구덩이>만큼 재미있진 않아요. 긴장감도 떨어지고 우리 아이들의 평도 "전편만한 후편 없다" 였어요.^^

순오기 2011-03-08 23:38   좋아요 0 | URL
구덩이보다는 떨어진다니 보지 말까요?^^
그래도 궁금해서 결국 보게 될거라는...ㅋㅋ

잘잘라 2011-03-08 11: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히힛, 저두 도서관가서 몰래 읽어볼래요.
청바지에 운동화 신고 야구모자 깊게 눌러 쓰고요.
흥미진진 기대만빵~

순오기 2011-03-08 23:40   좋아요 0 | URL
도서관 이용은 아주 바람직하지요.^^
청바지에 운동화 신고 야구 모자 눌러 쓰고...청소년인 줄 알겠어요.ㅋㅋ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쉰두 개를 걸어도 좋습니다.^^

blanca 2011-03-08 20: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원서가 쉽다고 해서 원서로 도전했던 작품이에요. 그 기발한 상상력에 정말 깜짝 놀랐던 기억이 나요.

순오기 2011-03-08 23:40   좋아요 0 | URL
오호~ 원서로 보셨군요.
영어에 젬병인 나는 감히 도전하지 못해요.ㅋㅋ

페크(pek0501) 2011-05-02 19: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늦게나마 이달의 당선작임을 축하합니다. ㅋ

책 읽을 시간도 모자라 생각만큼 읽지 못하는 저로서는 순오기님의 이 왕성한 독서와 집필에 감탄합니다. 그리고 저를 채찍하게 돼요. 저도 더 많이 읽고 쓰기 위해 자주 계획표를 바꾼답니다. 그런데 오늘 글 한 편을 올리는 데에도 하루가 다 지나가 버렸어요. 아휴~~. 글을 써 보면 알죠, 하루가 얼마나 짧은지...

순오기 2011-07-15 08:03   좋아요 0 | URL
앗~ 축하댓글을 이제야 발견했어요.
뒷북으로 답글 달지만 고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