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고을엔 단비가 내리고, 내 마음에도 비가 내린다.
20년 전, 하늘이 새까매져도 나올 줄 모르던 첫딸을 낳기 위해 사투를 벌였던 바로 그 날~
24시간 진통을 겪으며 할 수만 있다면 제왕절개를 하고 싶었는데
네 복이고 내 복이었는지 심야까지 두 개의 수술실을 다 쓰고 있어 기다리다가 
수차례 내밀었다 들어갔다 머리에 둥그런 붉은테를 만들며 힘겹게 산도를 빠져 나온 너! 

네가 그렇게 내게 온 날, 바로 오늘이구나!

 
너는 첫딸이라 모든 것을 처음 하게 해 주었고, 온갖 기쁨을 주며 자랐단다.
 
 




  

이제는 몸도 마음도 엄마보다 더 커버린 딸~ 네가 내 딸이어서 고맙고 행복하다!^^

>> 접힌 부분 펼치기 >>

작년, 대학에 들어가면서 엄마 품을 떠난 너~ 그래도 작년엔 실습기간 가정학습하는 1학년이라 집에 와서 생일을 지냈는데, 올해는 오늘부터 초등 2학년 선생님으로 변신한 우리 딸, 밥이나 먹고 갔는지... 어째 엄마 맘이 끈~~~하다. 집에서 생일 쇤다고 뭐 맛난 것도 해주지 않지만, 그래도 엄마가 해주는 따순 밥도 못 먹으니 괜히 짠하네. 사실은 엄마가 고생했으니 엄마한테 감사하는 날이라고 큰소리 치면서도 말이야.^^ 

너한테 보내려고 토욜에 딸기잼 만들었어~~ 오늘 빵이랑 택배할테니 아침 먹을 시간 없으면 대용식으로 먹고 실습 가면 좀 낫겠지!

  
       2.14 성주 생일케익                   3.15 민경이 생일케익                  4.20 민주생일 꽃
  

너를 위해 한 상 차렸다~~

 

 

 
 
  

 

 

 

 

 

비가 오니까 공연히 심란해서 저장된 꽃이랑 음식 불러 와 올리다가 에러나서 다시 로그인하는데, 너한테 문자 왔네~ ^^ 

" 태어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랑스런 딸이 될게요.
  밥은 잘 먹고 미역국도 먹었어요~^^ "


문자 받고 공연히 심란하던 마음도 풀려서 너를 위한 깜짝선물을 준비했어~~ 어젯밤에 뭔 맘이 들었는지 삭발하고 온 우리 애인 어떠냐?ㅋㅋㅋ

>> 접힌 부분 펼치기 >>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선인 2009-04-20 1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총각은 누구?

순오기 2009-04-20 12:09   좋아요 0 | URL
우리 애인이지요~ㅋㅋㅋ

부지깽이 2009-04-20 11: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엄마의 따뜻한 사랑이 있는 한, 따님 앞날에 좋은 일만 가득하실거예요. ^^

순오기 2009-04-20 16:16   좋아요 0 | URL
부지깽이, 낯익은 닉인데요~ 일본 같이 갔던 울릉도의 김선생님?
고맙습니다~~

순오기 2009-04-20 16:16   좋아요 0 | URL
클릭하고 들어가보니 제가 아는 분이 아닌가 봅니다.^^

노이에자이트 2009-04-20 1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 배열이 예술입니다.미적 감각이 대단해요.꽃과 요리...요리가 꽃보다 아름다워...

순오기 2009-04-20 16:16   좋아요 0 | URL
사진이 괜찮았나요? 미적 감각까지야~ ^^
요리다운 요리는 하나도 없다지요~ㅋㅋ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09-04-20 12: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므낫, 오기언니
세상에 '첫'을 경험하게 한 큰딸의 생일, 축하합니다.
낳으시느라 고생 많이 하신 님에게도 박수 보내구요.
어쩜 저런 사진들을 다 갖고 계세요.. 흰레이스치마 입으신 뒷모습이 알흠다워요^^
삭발하고 온 애인, 더 멋져졌네요.ㅎㅎ

순오기 2009-04-20 16:18   좋아요 0 | URL
꽃 사진이요? 최근에 찍었고~ 매발톱 꽃은 우리집은 보라색 한 종이라 금낭화랑 매발톱 3종 세트를 지난 금욜에 샀어요, 화단에 심으려고요~ ^^
삭발하고 온 우리 애인~~더 낫나요? ㅋㅋㅋ

하늘바람 2009-04-20 15: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눈물이 나려고 해요
님 공주님 같으세요.
참으로~
멋진 엄마에 멋진 딸입니다.
많이 본받을 게요 님

순오기 2009-04-20 20:16   좋아요 0 | URL
아웅~~ 나도 이거 쓰면서 찔끔했잖아요.ㅜㅜ
첫애 키울땐 정말 우아하게 입었는데~ㅋㅋㅋ
둘째부턴 쫄바지에 티셔츠 입고 살았다죠.
첫아이때 제일 정성을 들이는 것 같아요.^^

마노아 2009-04-20 17: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세상에서 이토록 아름답고 따뜻한 연서가 또 어디 있을까요. 이렇게 온 마음으로 사랑과 축복을 받고 있는데 민주가 이렇게 잘 크지 않을 수가 없다니까요. 민주양 생일 축하해요~

순오기 2009-04-20 20:27   좋아요 0 | URL
처음으로 생일날 따순 밥을 못 챙겨주니까 맘이 심란하더라고요.
아무래도 오늘 비가 와서 그런 듯...^^
생일 축하도 고마워요!

행복희망꿈 2009-04-20 19: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글을 일고 있으니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저도 님처럼 무슨일에든 노력하는 엄마가 되고싶네요.
따님 생일 넘 축하해요.
앞으로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순오기 2009-04-20 20:18   좋아요 0 | URL
생일축하도 고맙고 행복한 일 기원도 감사해요.^^
알라딘의 서재인들은 모두 따뜻해요.

큰딸 2009-04-20 20: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실습 갔다와서 여기부터 들렀어!
왠지 엄마가 나한테 말을 남겨놨을 것 같아서..^^
2주일의 실습기간동안 1주일은 다른 학년이 가정학습주간이기 때문에 아침밥을 안줘;
그래서 친구랑 미리 햇반 잔뜩 사놔서 밥 든든하게 먹고 다니고 있어~ 걱정하지 마!
미역국도 먹고, 케익도 먹었어~ㅋㅋ

엄마가 내 엄마라서,
아빠가 내 아빠라서,
성주랑 민경이가 내 동생들이라서 참 고맙고, 행복해.

모두, 20년 동안 고마웠고, 앞으로도 잘 부탁해!^^

순오기 2009-04-20 20:28   좋아요 0 | URL
엄마랑 필이 통했네~ 같은 시간에 접속했나 봐.
오늘 택배 보냈으니 내일 도착할거야~~
'엄마를 부탁해'버전이야~~ ^^
그래 잘 먹고 다녀라~ 외할아버지 말씀이 '젊어서 한 끼 굶으면 늙어서 표난다'고 하셨거든!

큰딸 2009-04-20 20: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P.S 성주야.... 군대가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농담이다. 매우 늠름하구나.
남자답고 씩씩해!

순오기 2009-04-20 20:21   좋아요 0 | URL
하하하~ 열공한댄다~~~ 아빠는 흐뭇해하셨고...ㅋㅋㅋ
우리 애인이 맘은 단단히 먹은 거 같으니까 실천만 따라주면 오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