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남에서 희망이 꽃피도록 보듬어 주자!

*영화이야기 카테고리를 만들어 놓고, 4.15 스캔들 이후엔 후기도 안 썼다. 알라딘 놀이터에서 놀다보니 쓰기도 귀찮았나? ㅎㅎㅎ 그래도 이 영화는 기록을 남기고 싶어 끄적인다.



어제밤 독서회원들과 '크로싱'을 봤다. 영화를 보는 내내 푸른도서관 시리즈 21번, '제5회 푸른문학상 수상작'인 '리남행 비행기'가 떠올랐고, 리남행을 읽었기에 영화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됐다. 영화보다는 책이 훨씬 더 탈북자들의 상황을 잘 묘사했기 때문에, 영화를 보신 분들이나 보실 분들은 책을 읽어도 좋을 것 같다. 영화를 조금 소개하자면~

김태균 감독의 <크로싱>-엇갈림-은 참 가슴아픈 영화다. 10년 전 김태균 감독이 봤던 북한 다큐멘터리 한 장면이 이 영화의 출발이다. 꽃제비라 불리는 다섯 살, 여섯 살 정도의 어린 아이들이 길바닥에 떨어진 국수를 허겁지겁 더러운 시궁창 물에 씻어 먹는 그 장면이 이렇듯 가슴 뻐근한 영화를 만들어 냈다고 한다.

2007년, 북한 함경도 탄광마을의 아버지와 어머니, 열 한 살 아들 준이는 여느 북한주민처럼 가난하게 살고 있다. 쓰러진 어머니가 폐결핵이란 사실을 알게 되고, 아버지(차인표)는 식량과 아내의 약을 구하려 생사를 넘나드는 중국행을 택한다. 그것은 결코 다시 만날 수 없는 ‘크로싱(엇갈림)’의 시작임을 그들은 모른다.



이 영화를 위해 4Kg를 감량했다는 차인표도 예전의 영화보다는 연기가 좋았고, 600명의 오디션 끝에 발굴해낸 준이역 신명철의 해맑고 슬픈 연기는 이 영화의 백미였다. 느티나무 옆에서 흙먼지를 날리며 공을 차는 부자(父子)의 모습은 한 폭의 수채화다. 나중에 중국으로 향하는 차인표가 배웅하는 아들에게 ‘한번 뺏아봐라’ 하며 돌 한 개를 발로 툭 내던지자, 축구공인양 돌을 주고받으며 마지막 정을 나누는 모습 또한 어찌나 슬픈 아름다움인지 가슴마저 뻐근했다.

 

‘하느님은 남조선에만 계시는 겁니다. 왜 하느님은 북조선의 인민들은 구원하지 않는 겁니까!’
라고 절규하는 장면에서 정말 남북 분단이 안긴 비극이 소름끼치도록 절실했다. 제목 그대로 두 부자는 ‘엇갈린’다. 가슴 조이며 해피엔딩을 원했지만 차라리 불행한 결말은 북한의 실상을 적나라하게, 또한 하루라도 빠른 통일이 같은 동포의 뼛속 깊은 불행을 해결해주는 준열한 외침이라 여겨졌다.



북한은 1996년 이후, 극심한 식량난을 겪으며 북한주민들은 목숨을 건 탈북에 나서고 식량난으로 죽는 사람은 수도 없다고 한다. 비밀리에 진행된 4년의 기획 제작, 실제 탈북민 인터뷰, 방대한 자료조사, 탈북민의 시나리오 검수, 또 탈북 여정을 리얼하게 표현하기 위해, 중국의 ‘요녕성’부근의 드넓은 옥수수 밭, 대규모 벌목장과 현지 기차 안 풍경 등은 중국, 몽골을 오가며 총 8천km의 대장정으로 이루어낸 화면이란다.



또한 몽골 사람들의 분위기와 생김새가 북한주민들과 닮아 북한주민이 등장하는 장면을 몽골에서 촬영해서 몽골의 ‘비이요’ 마을을 북한의 시골로 변화시켰고, 허허 벌판이던 몽골 ‘울란바토르’ 근교 공터는 북한의 시골장터로 변모됐다고 한다.



우리는 이 영화를 보고 예전 같으면 학생들 단체관람 시켰을 영화인데, 요즘엔 학생단체관람이 없어서 오히려 안타깝다며 학교에 건의해 볼까 의논했다.^^ 가슴 아픈, 그러나 아름다운 이 영화를 자녀들과 같이 보시면 좋을 것 같다. 그리고 영화보다도 더 리얼한 탈북자의 실상을 알기 위해 '리남행 비행기'도 읽어보면 좋겠다!

*시사회에서 이 영화를 본 새터민들이 실상을 잘 담아냈다며 칭찬했단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08-07-04 12: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의 결혼 원정기의 영화 분위기는 코믹했음에도, 마지막 즈음에 수애가 대사관 문을 넘느라고 매달려 있던 장면에선 왈칵 눈물이 났어요. 하느님은 남조선에만 계시냐는 말이 아프게 박히네요. 직장 동료는 이 영화를 보고 나서 반공영화였다!라고 짧게 압축하더라구요. 좀 다른 감상을 기대했는데 말이지요. 리남행 비행기도 보관함에 담아둡니다.

순오기 2008-07-04 18:33   좋아요 0 | URL
대사관 문을 넘는 장면은 탈북자를 다루는 모든 장르에서 빠지지 않을 부분이죠. 음, 반공이라는 의미보다는 인류보편의 정서인 가족사랑에 무게를 두고 싶어요.

행복희망꿈 2008-07-04 15: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리남행 비행기를 참 마음아프면서도 삶에대한 진한 애착에 참 감동 받으며 읽었어요.
이 영화도 빨리 보고 싶네요. 언니랑 함께 보러가야겠어요.

순오기 2008-07-04 18:36   좋아요 0 | URL
저도 리남행 비행기에서 할아버지가 잡히면서 외치는 절규~~가족들을 등지고 돌아오지 말고 앞으로 주욱 가라는~ 가족사랑의 절정에 막 흐느껴 울었어요.ㅠㅠ 영화가 책보다는 덜 참혹하다 할까~ 우리가 울어줘야 할 장면을 쏟아지는 빗줄기가 대신하듯...그래도 조금 울었어요. 소리없이 타고 흐르는 눈물~ 언니랑 영화를 같이 본다는 게 제겐 꿈이군요.ㅠㅠ

치유 2008-07-05 00: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영화 소개 감사합니다.*^^*

순오기 2008-07-05 07:41   좋아요 0 | URL
시사회 끝나고 새터민들이 실상을 잘 그려냈다고 칭찬했답니다.
통일이 이제는 먼 나라 얘기 같은 상황이라 이런 영화를 보면, 왜 통일해야 되는지 좀 와닿을 것 같아요.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08-07-05 09: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영화를 아직 못 봤어요. 리남행 비행기도 담아갑니다.
차인표가 티비에 나와 말하는 걸 봤어요. 크로싱에서의 연기가 전보다
자연스러워졌을 거라 생각돼요. 그가 하는 봉사와 사랑의 실천과 사람됨이
연기에도 자연스레 묻어날 것 같거든요. 책소개와 영화, 모두 땡큐^^
오기 언니, 저 선풍기 꺼냈어요.^^

순오기 2008-07-05 10:06   좋아요 0 | URL
지금까지 봐온 차인표 연기로는 제일 괜찮았어요. 배우들도 삶의 밑바닥까지 내려가보지 않으면 내면 연기가 쉽지 않은 듯해요. 그런데 차인표 연기도 많이 좋아졌더군요~~~ 봉사와 사랑의 실천이 자기 삶에 배이듯 연기에도 배이겠죠.
우린 선풍기를 민경이만 사용해요. 아토피라 열이 많은지 제일 더워하고 땀차면 긁어대는지라... 오늘 광주는 흐리고 서늘해요.

jhG 2008-07-06 11: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영화,,, 감동적인 영화를 보면 진짜 펑펑 울어서 볼까, 말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봐야할 것 같아요. 확실히,,, 통일은 우리들 이야기인데, 우리가 너무 무심하니,,, 이런 영화를 통해서라도 그것이 얼마나 절실히 필요한 것인지를,,, 깨닫게 되었으면 좋겠네요. 아, 정말 당장이라도 보고 싶은데요?!<-충동 최고;;;

순오기 2008-07-06 12:17   좋아요 0 | URL
이 영화는 그렇게 많이 눈물나지는 않았어요. 저도 엄청 잘 우는데요~
북한의 실상과 새터민들에 대한 이해, 우리의 소원을 노래하던 통일이 슬그머니 사라진 현실을 각성하는 차원에서 보면 좋을 듯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