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첫주에 남편은 아버님댁에 가서 하룻 밤 자고 오더니 심한 감기에 걸려 아직도 깔끔하게 낫지 않았다. '남의 옘병이 내 고뿔만 못하다'는 속담도 있지만, 얼마나 시달렸는지 3Kg나 빠졌다고 엄살이다. 사실 100킬로 육박하는 몸에 3킬로 빠진 게 표날까 싶지만... ^^ 입맛이 똑 떨어진 남편을 위해 요즘 줄기차게 '매생이 국'을 끓인다. 창비에서 나온 안도현 시집 '간절하게 참 철없이' 76쪽에 보면 '매생이 국'이 나온다.

   
 

매생이 국    -안도현-

저 남도의 해안에서 왔다는

맑은 국물도 아닌고 건더기도 아닌 푸른 것, 다만 푸르기만 한 것

바다의 자궁이 오글오글 새끼들을 낳을 때 터뜨린 양수라고 해야 하나? 숙취의 입술에 닿는 이 끈적이는 서러움의 정체를 바다의 키스라고 해야 하나? 뜨거운 울음이라고 해야 하나?

입에서 오장육부까지 이어지는 푸른 물줄기의 폭포여

아무리 생각해도 아, 나는 사랑의 수심을 몰랐어라

 
   

이 시를 읽어도 '매생이'가 어떤 것인지 감이 잡히지 않는 분들은 식객 5권 60쪽~ 117쪽에 실린 '매생이의 계절'을 정독한다면 충분히 알 수 있다. 여수 사람인 허영만 화백의 식객 속으로 살짝 들어가 보자.

식객에도 나와 있지만, 매생이는 장모가 딸을 못살게 구는 사위한테 내놓는 음식이다. 열기를 밖으로 내뿜지 않고 속으로 담고 있어서 식은 줄 알고 급하게 먹다간 입천장이 홀라당 벗어진다. ^^ '겨울에 매생이(국)를 먹지 못하면 힘을 쓰지 못한다'고 할 정도로 전라도 사람들에게는 겨울 별미 중에 별미다. 나도 전라도로 시집오지 않았다면 평생에 못 먹어 봤을지도 모르겠다. 이런 음식 때문에, 내 남편이 나한테 시집 잘 왔다고 큰소리친다.^^

매생이가 전라도 사람들 음식으로 자리매김한 데는 그럴만한 까닭이 있다. 11월말부터 2월까지 약 3개월간 차가운 겨울바다, 그것도 청정해역에서만 자라는 매생이는 공해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며 조금이라도 오염된 바다에서는 녹아버리는 탓에 생육 자체가 불가능하다. 게다가 갯벌이 있어야 하며 조류가 잔잔한 내해라야 성장이 가능하다고 한다. 아직은 전라도가 청정해역이라는 데 이의를 제기할 분은 없을 것이다. 바로 지금이 매생이 최고의 계절이다. 설이 지나면 맛이 떨어지고, 1월에 나온 것이 발이 가늘고 잡태가 없으며 결이 곱고 미끄러운 약간 검은 녹색이다. 1월에 사서 냉동실에 쟁여 놓아야 앞으로도 맛 볼 수 있다. 한 재기씩 비닐에 냉동했다가 잠자기 전, 꺼내 놓으면 밤새 해동되어 아침에 매생이 국 끓이기에 딱 좋다.

정약전의 자산어보에는, "누에실보다 가늘고 쇠털보다 촘촘하며 길이가 수 척에 이른다. 빛깔은 검푸르다. 국을 끓이면 연하고 부드럽고, 서로 엉키면 풀어지지 않고 맛은 매우 달고 향기롭다." 라고 나왔으며, '동국여지승람'에는 매생이가 장흥의 특산물로 임금님께 진상되었다고 되어 있단다.

 

 

 

 

 

매생이국은 생굴과 같이 끓여야 궁합이 딱 맞는다. 끓이는 방법은 1.매생이를 고운 체에 받쳐 깨끗이 씻는다. 여러번 씻으면 맛과 향이 없어진다.  2.생굴이 익었다 싶을 때 매생이를 넣고 다진 마늘을 넣는다. 매생이는 오래 끓이면 흐물흐물해지므로 주의한다. 특히 처음 끓이면 물을 많이 넣어 실패한다. 씻은 상태로 물을 빼지 않으면 아주 조금만 넣어야 한다. 3.한번 끓으면 소금으로 간을 한다.  4.그릇에 담은 뒤 참기름 몇 방울로 마무리한다. 

>> 접힌 부분 펼치기 >>

지금 매생이는 한 재기에 5,000원이다. 우리 집 앞 재래 시장에선 20,000원에 다섯 재기를 준다. 우리 애들은 "매생이국 먹을래?" 하면 "조금만" 이라고 동시에 외친다. 또 반찬이 없을 때, "매생이국 먹을래?" 하면 "됐어!" 이런다. ^^ 하긴 애들이 좋아할 맛은 아니다. 그래도 전라도 땅에 사는 덕에 매생이를 맛보니, 역시 시집을 잘 온 듯하다! ㅎㅎㅎ~

**으~~~ 요 페이퍼 쓰다가 고등어 구이를 새까맣게 태웠다. 알라딘 폐인의 변명: "알라딘~너 때문이야!!" >.<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실 2008-01-31 16: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두 농협 다녀오다가 매생이칼국수집 봤는데...후배가 모르길래 열심히 설명해 주었습니다.
옆지기님의 빠른 쾌유를 빕니다~~

순오기 2008-01-31 16:23   좋아요 0 | URL
수정하는 중이었는데... 매생이칼국수도 맛있나요?
저는 오로지 매생이국밖에 할 줄 몰라요~ㅎㅎㅎ

Mephistopheles 2008-01-31 17: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꽤 어린 나이에 아버지따라 전라도 내려가 아버지 친구분께 식사대접 받을 때 먹어봤어요.무슨 한옥집이였는데 얼마나 음식 가짓수가 넘쳐나는지 한지를 깔은 상 위에 반찬접시가 넘쳐나 포개져 나왔던 기억이 나죠. 그중에 하나가 매생이였었죠.^^

순오기 2008-01-31 17:22   좋아요 0 | URL
꽤 어린나이에 매생이국을 맛보셨군요.
웬디양께 광주에 오면 중전마마로 접대한다는 곳이 바로 그런 식당이죠. 맞아요 그릇이 포개져조 상다리가 휘어지죠!^^

뽀송이 2008-01-31 2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저도 먹고 싶어요.
일전에 딱 한번 매생이국 전문집에 가서 먹어봤어요.
맛이 꽤 괜찮더군요. 애덜은 잘 안먹긴 하겠어요.^^;;

매생이국을 표현한 안도현의 저 시가 마음에 확! 들어요.^^
남편분 감기 얼릉~ 낫게 간호 잘 해주세요.^^;;
저도 얼마전에 지독한 감기몸살에 걸린 옆지기 간호하다가 코피까지 났잖아요.ㅡ,.ㅡ
그러니까 옆지기 감기가 당장 똑!! 떨어지던걸요. 푸하하~~~

순오기 2008-01-31 22:57   좋아요 0 | URL
저는 간호도 잘 안하니 코피도 안나고 그저 매생이 국만 끓여주고 있다지요.
좀 살만한지 어제 오늘, 술마시기에 작은 눈이지만 힘을 넣어 째려줬어요.^^

바람돌이 2008-02-01 00: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 어머니가 그동네 출신인데 저 메생이국을 겨울만 되면 얼마나 그리워하시는지요. 이쪽 동네에서는 먹기가 힘들거든요. 그렇다고 저거 하나 먹자고 나들이를 하기도 그렇고.... ㅎㅎ

순오기 2008-02-01 01:14   좋아요 0 | URL
아우~ 이동네 출신이라니 더욱 반갑군요. 어머니도 그곳에 같이 사시나보죠? 라제통문으로 건너오시면 좋을 듯... ^^

마노아 2008-02-02 0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 보고 식객 떠올랐어요. 근데 생기긴 미역국처럼 생겼네요. 어떤 맛인지 서울 촌사람이라 몰라요..ㅜ.ㅜ

순오기 2008-02-02 02:38   좋아요 0 | URL
미역국하고 다르죠. 줄기가 아니라 가는 실 같거든요. 비단처럼 고운 실!
마노아님은 서울 촌사람 맞아요~ 나는 광주 사람! ^^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08-02-02 09: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한 재기 하고 싶어요. 맛깔나는 글과 훈훈한 사진 때문에 더 그래요.
생굴이랑 궁합이 맞군요. 먹고파~~ 한 재기 날려보내주세용~

순오기 2008-02-02 13:35   좋아요 0 | URL
오늘 아침에도 매생이 국 끓였어요. 한재기 끓이면 울 남편 혼자 먹으니까 아침, 저녁으로 딱이야요! 아침에 매생이 값 3만원 받았으니 또 사다 냉동실에 넣어야겠어요. 부산까지 날리면 다 흝어질텐데~~~~~~ 광주로 오시죠! ^^

W 2008-02-02 1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서울 촌사람이라 ㅜㅜ (아니 안양 촌사람이라 ㅜㅜ)

순오기 2008-02-02 13:36   좋아요 0 | URL
ㅎㅎ 안양이지만 직장이 서울이니 완전 서울 촌사람이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