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날이 밝으면 우리 딸은 수능 시험을 보러 간다. 어영 부영 대충 고3 엄마 노릇을 했기에 좀 미안한 마음이다. 어제는 학교에서 일찍 보내줘 점심때 집에 왔다. 도시락 반찬은 뭐냐고 묻기에, 학교 갔다와서 장보러 가야지 했더니 "고3 엄마 맞아?" 한마디 던진다. 내가 이러면서 짬만 나면 알라딘에 드나드니, 정말 수험생 엄마 맞나? 반성하는 중... 남들은 100일 기도도 한다는데, 그래서 이번 월요일 쉬는 날은 영화도 안 보고 나들이도 안 가며 조신하게 있었다.

며칠 전 이웃에서 보온도시락도 빌려다 놓았고(아니, 그 엄마가 가져왔다. 수능날 가져갈 고급 초콜릿까지 사 가지고... ) 반찬은 제가 좋아하는 장조림, 두부부침, 스팸을 부쳐주기로 했다. 워낙 나물을 안 먹는지라 싸줘도 안 먹을거 같다기에 제외시켰고 따끈한 국물은 된장국으로 정했다.

집에 올때마다 '집밥'이 맛있다는 딸을 위해 저녁엔 청국장을 끓였다. 요즘 영화 '식객'을 본 후, 만화 '식객'을 구입해 읽는 중인데, 4권에 '청국장'이야기가 나온다. 사진은 오늘 우리 식탁에 오른 청국장이다. 우리 딸이 워낙 매운거를 못 먹어서 청,홍고추 대신 청,홍피망을 얹었다. 사진을 봐선 그냥 된장찌개 같지만, 맛은 좋았다!(믿거나 말거나 ^^)  다행히 버논이 친구와 저녁 먹는다며 나가서 온 집안에 청국장 냄새 폴폴 풍기며 보글보글 긇였다. ㅎㅎㅎ


큰 딸이 중학교에 가면서 시험때만 되면 꼭 '육개장'을 끓였다. 그 세월이 벌써 6년... 수능 시험을 위한 준비기간이었달까? 그래서 오늘도 어김없이 육개장을 준비했다. '식객'에도 나오지만, 순종의 대령숙수가 마지막으로 임금께 올린 음식이 '육개장'이란다. 임금은 국물 한방울 남김없이 다 드시고 통곡하셨다는...  육개장에 담긴 의미(나중에 자세히 확인하고 올려야지)가 저렇게 심오하구나! 감동하며 뭉클했던 장면이다. 만화에선 몇 편에 나오는지 아직 모르겠다. 책을 다 읽은 우리 애들에게 확인하니, 8권에 나온다고 한다. 

이웃들이 시험을 잘 치라며 선물을 가져왔다. 시험에 철컥 붙으라는 의미의 엿이랑 찰떡, 에너지가 떨어질 때 먹고 기운내라며 초콜릿이랑 비타민에 금일봉까지 하사한 손길이 있으니 감사할 따름이다. 이웃들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선물에 우리 딸이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기를 소망한다.

우리 딸이 6학년이던 2001년 10월 15일, 교육청 학생종합예술제에 운문부 대표로 나가 금상을 받았던 시가 있다. 주제가 선물이어서 아빠한테 받은 생일선물 이야기를 쓰다가~~번쩍! 삐리릭~~ 필이 와서 확 바꿔썼다는 자연이 주신 선물이다. 전국의 수험생 가정에도 따뜻한 선물처럼 뿌듯한 결과 있기를 기원하며......  선물을 올린다.  ^^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뽀송이 2007-11-15 11: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수능이 끝나는 시간까지 마음이 두근두근 하실테죠.
엄마의 마음 구석 애틋한 사랑의 힘으로 따님이 멋진 성적 내리라 기대합니다.^^
시가 아주 서정적이고, 가을이 확~ 느껴집니다.^^
이렇게 가을을 글로 표현할 수 있는 따님을 두셔서 좋으시겠어요.^^
오늘 하루 건강하고, 소중하게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아자!!!

순오기 2007-11-15 23:04   좋아요 0 | URL
그래도 수시합격을 한 상태라 엄마나 아이나 큰 부담없이 편안하게...무난히 들어갈 성적은 나온듯해요 ^^ 성원에 감사~꾸벅!

홍수맘 2007-11-15 17: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직 1시간 남은 건가요?
님도 지금쯤 맘속으로 안간힘을 쓰고 계시지 않을까 싶어요.
부디 흡족한 결과가 나오기를 함께 빕니다.

순오기 2007-11-15 23:05   좋아요 0 | URL
다섯시에 끝나고 여섯시에 돌아왔어요.
지금까지 너무 여유로와서 행복하다는 우리딸, TV속으로 들어갔어요^^

아영엄마 2007-11-17 0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따님이 수능을 보았군요. 시험 잘 치렀기를 바랍니다.

순오기 2007-11-17 03:08   좋아요 0 | URL
예~ 교대 수시 합격했기에 아이가 편안하게 치뤘어요.
이제 새로운 시작을 준비해야겠어요! 감사^^

2007-11-17 09: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1-17 11: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1-17 11: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1-18 08: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07-11-17 2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버논 없을 때 보글보글 끓여드신 청국장이 넘넘 맛나보여요. 캬~
시험때마다 육개장을 끓여주셨군요. 역시 순오기님^^
수시합격도 해 놓았겠다 편안하게 잘 쳤겠지요. 조금 쉬어도 되겠네요.^^
그동안 수고하셨어요. 아직 일들이 남아있겠지만 다 순리대로 될 것이구요^^

세실 2007-11-18 08: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험 잘 보았죠? 수시합격한 자랑스러운 따님. 부담없이 봤을 듯.
청국장도 먹고 싶고, 육개장도 먹고 싶어요...
저두 시험때마다 먹일 아이템을 개발해야 겠습니다. ㅎ


순오기 2007-11-18 08: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혜경님, 세실님 감사^^ 너무 부담없이 봤는지 마지막 사탐이 복병이었네요. 그래도 교대입학은 지장없으니 만족합니다!

행복희망꿈 2007-11-18 1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수시합격을 했다고 하니 축하드려요. 그 뒤에는 순오기님의 관심과 수고가 있었겠죠? 수고 많으셨네요. 따님의 더 많은 발전과 행복한 미래를 위해 기원드립니다. ^*^

순오기 2007-11-18 16:32   좋아요 0 | URL
감사해요 꿈님~~~~ 아이의 미래가 행복하고 보람있는 삶이 되기를 저도 바란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