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에게 
너와 내가 친구로 지낸 지 벌써 27년이구나.
어릴 적에 만나서 좋은 추억들을 많이 만들었지.
독서실에도 함께 가고, 밥도 함께 먹고, 시내도 함께 나가고, 영화도 함께 보고, 
장난도 많이 치고 할매가 집을 비울 땐 우리집에서 함께 자고 성인이 되어서 술도 마시고 찻집에서 수다도 많이 떨었지. 정말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이야기꽃을 피워었지.
내가 힘 들 때 항상 내 곁에 있어 준 너.

그런데…….
이제 너와 나 여기까지가 인연인가봐.
처음 미국으로 들어갈 때 너를 부둥켜 앉고 울었던 기억이 나는구나.
미국 들어와서 서로 편지도 많이 주고 받았었지.
편지 말고도 통화도 많이 했었구.
그러다 어느날 너의 편지가 끊기고 말았지.
난 걱정이 되어 집으로 전화했을 때 어머님이 그러시더군.
직장 때문에 언니랑 서울로 올라갔다고.
그래서 난 걱정을 접고 나한테 연락을 해 달라고 부탁을 했었는데...
5년동안 너한테 연락이 없었어.
5년동안 집으로 전화를 하고 편지를 보내고 메일을 보내고 했었지.
난 직장일이 바빠서 나한테 연락을 못하는 줄 알았는데 4년전에 5년동안 나한테 연락을
안 한 이유를 알게 되었지. 이유를 듣고 많이 서운했었다. 친구야.
4년전에 한국 나갔을 때 A친구한테 전화를 했더니 네가 나를 찾고 있다는 말을 들었지.
내가 A친구에게 5년동안 소식 없던 친구가 왜 나를 찾는데 물었더니 직장일 그만두고 대구에 내려와 있다는 말과 남친이 생겼는데 데이트하느라고 친구들을 외면했다고 하더군. 그리고 지금은 남친과 헤어져서 다시 친구들을 찾는 너라고 말이야. 어이가 없었고 할말을 잃어던 나였어.
그래도 너와 함께 한 추억들이 생각이 나서 A친구한테 너의 연락처를 받고 전화를 했지.
5년만에 다시 만난 너였는데 너무나 낯설게 느껴지더구나. 왜일까...... 

5년동안 너 많이 변했더구나.
너의 말은 다 옳고 나의 말은 옳지 않다는 너. 그리고 작년에는 사랑하는 울 조카들한테 사랑도 주지도 말고 정도 주지 말라는 너의 말에 화가 나고 충격을 받았단다. 사돈댁 아이들이라고 남이니 잘 해 줄 필요도 없다는 너의 말... 언니가 배 아파 낳았지만 형부 피를 더 많이 받은 조카들이라고 정을 끊으라는 말...... 우리 가족 사정을 다 아는 네가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가 있는거니? 외롭게 자란 난데..... 나에게는 언니와 조카들이 얼마나 소중한 가족인데..... 사랑도...... 정도 끊으라는 너의 말.... 그리고 만약에 너의 언니와 오빠 조카중에 대학 등록금을 대 준다면 가족인 오빠네라는 말..... 너의 언니가 낳은 조카는 조카도 아니라는 너의 말....... 너 정말 독하구나. 차갑구나. 내가 받았던 깊은 상처를 아는 네가 뭐라고 그랬니? 별 것 아닌 상처데 왜 잊지 못하냐고 그랬지? 너한테는 별 것 아니지만 나한테는 큰 상처였어. 만약에 내가 받은 상처들을 네가 받았다면 이런 말을 했을까? 그리고 대학 못 나온 친구들과는 대화도 안 된다구? 친구야 누가 널 이렇게 변하게 만들었니? 알고싶구나.

4년전에 만나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지만 넌 나의 말은 하나도 귀담아 듣질 않더구나. 모두가 너의 말이 옳다고 우기는 너와는 대화를 할 수가 없었어. 서로 다시 편지를 주고받고 하자고 헤어졌지만......또다시 연락을 끊어버린 너였어. 직장일로 바쁘다고 해서 난 이번에는 정말 믿었단다. 그런데 아니더구나. 이번에 새로 사귄 남친 때문에 또 연락을 끊어버린 너..... 그런데 연락을 끊은 건 너였는데 잘못은 나에게 있다는 너. 내가 먼저 연락을 끊었다고 화를 내는 너. 언제부터 친구를 돈으로 생각했니? 이제 내가 너에게는 돈으로밖에 안 보이는거니? 이외에도 너한테 받은 상처가 많지만 더 이상 적지 않을래. 내가 이렇게 적어봤자 넌 모두가 나의 잘못이라고 할 친구니까. 이제 그만 할래. 더 이상 너한테 상처 받고싶지 않구나. ‘친구라는 말도 오늘로 마지막이야. 네가 짐작했듯이 이 편지는 이별 편지란다. 27년을 친구로 지내 주어서 정말 고맙고 감사해.

예전에 보낸 편지와 사진들은 소중하게 잘 간직할께
. 너와 함께 한 좋은 추억들도...... 절친한 친구와 이별한다는 게 이리 힘이 드는구나. 전에부터 생각은 하고 있었지만 그래도 세월이 지나면 예전의 너의 모습으로 돌아올 줄 알았어. 그래서 기다렸는데.....너와 통화하고 생각을 많이 했다. 그래서 정리를 하기로 한거야.  나를 위해서 너와 이별을 해야할 것 같아. 너를 놓아줄께. 그리고 마지막으로 너한테 부탁하나 할께. 꼭 들어 주길 바래. 더 이상 너의 언니한테 상처 주지마. 남도 아닌 친동생한테 그런 말 들으면 얼마나 속상하고 상처가 깊으셨겠니? 속으로 많이 우셨을거야. 더 이상 그러지마. 제발 부탁이야. 신랑 사랑 듬뿍 받고 행복하게 잘 살길 바란다.

친구야~ 너를 많이 사랑 했었다..... 예전에 너한테 좋은 시를 골라서 보냈는데 기억나니? 마지막으로 너한테 보내는 시를 찾아봤어. 건강하렴.  
                  

   이 세상에서 가장 좋은 친구 / 조신형

  1월에는
가장 깨끗한 마음과 새로운 각오로
서로를 감싸줄 수 있는 따뜻한 친구이고 싶고..

2월에는
조금씩 성숙해지는 우정을 맛볼수
 있는 친구이고 싶고..

3월에는
평화스런 하늘 빛과 같은 거짓없는 속삭임을
 나눌수 있는 솔직한 친구이고 싶고...

4월에는
흔들림없이 처음 만났을 때의 느낌으로
 대할수 있는 변함 없는 친구이고 싶고...

5월에는 
싱그러움과 약동하는 봄의 기운을
우리 서로에게만 전할수 있는
욕심 많은 친구이고 싶고...

6월에는
전보다 부지런한 사랑을 전할수 있는
한결 같은 친구이고 싶고...

7월에는
즐거운 바닷가의 추억을 생각하며
마주칠 수 있는 즐거운 친구이고 싶고...

8월에는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 힘들어하는
그들에게 웃는 얼굴로
차가운 물한잔 줄수 있는 여유로운 친구이고 싶고...

9월에는
떨어지는 낙엽을 밟으며 고독을 함께
나누는 분위기 있는 친구이고 싶고...

10월에는
가을에 풍요로움에 감사할 줄 알고
우리 이외의 사람에게 나누어 줄줄 아는
마음마저 풍요로운  친구이고 싶고...

11월에는
 첫눈을 기다리며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기 위해
열중하는 낭만적인 친구이고 싶고...

12월에는
지나온 즐거웠던 나날들을 얼굴 마주보며
 되뇌일수 있는 다정한 친구이고 싶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후애(厚愛) 2010-02-17 11: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제 이 편지를 메일로 보낼 것인가 만나서 줄 것인가 우편으로 보낼 것인지를 결정하면 된다. 힘 들다...

L.SHIN 2010-02-17 13: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편이 낫지 않을까요..
메일 확인 안 할수도 있고, '너 때문에 내가 이렇게 가슴 아프다'라는 것이 글자에
실어질테니까요. 후애님의 이 글을 읽으면서 10년 전, 연락이 끊어진 친구가 갑자기
생각이 나네요. 지금 만난다면 꼭 껴안고 '보고 싶었다'라고 하고 싶은...

후애(厚愛) 2010-02-17 14:28   좋아요 0 | URL
우편이 낫겠지요? 저도 우편이 낫겠다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그럼 우편으로 보내야겠어요.
저에게도 보고싶고 그리운 친구가 한명 있어요. 그런데 만날 수가 없어요.
10년 전 친구분은 찾을 수가 없는건가요? 연락이 끊어졌으면 못 찾겠군요..

L.SHIN 2010-02-17 14:59   좋아요 0 | URL
아니요, 찾으려고 마음 먹으면 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그러고 싶지가
않아요..^^;

하늘바람 2010-02-17 1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그냥 비워둔 마음 그대로 기다려 주시면 어떨까요?
사람이라는게 언젠간 후회할 수도 있고요
그땐 그럴 수밖에 없다라고 만드는게 사랑이기도 하고요.
그보다

마음이 참 허하시겠어요.
토닥토닥

후애(厚愛) 2010-02-18 11:58   좋아요 0 | URL
전 친구한테 기회를 주었지요. 하지만 변하지 않고 저한테 상처만 많이 주는 친구입니다. 더 이상 상처받고 싶지가 않아요. 그냥 제 마음이 가는대로 친구를 떠날보낼까 합니다. 생각을 많이 했어요. 후회는 없을겁니다.
고맙습니다.^^

마녀고양이 2010-02-17 16: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고.. 후애님 가슴아프시겠어요.. 사람이란게 눈에 안 보이면 맘도 멀어진다고,, 오랜만에 만난 친구가 모르는 사람같을 때 정말 슬프더라구여.. 음.. 편지는 보내지 마시구,, 그냥 연락 끊으시는 편이 더 좋지 않을까요...

후애(厚愛) 2010-02-18 12:05   좋아요 0 | URL
조카들한테 정을 주지도 말고 잘 해 주지도 말고 남처럼 대하라는 친구는 친구도 아닙니다. 그리고 친구를 돈으로 생각하는 친구는 저에게는 더 이상 친구가 아닙니다. 제가 전화를 그렇게 끊었는데 전화도 없고 메일도 없는 친구에요. 미안하다고 사과 한마디 하면 될 것을... 저에게 상처준 친구한테 한 번도 사과를 받아 본적도 없어요. 모두 다 자기는 옳고 저는 옳지 않다는 친구와는 더 이상 대화도 안 되고...
저를 위해서 친구를 보낼까 합니다.
걱정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2010-02-17 16: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2-18 12: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루체오페르 2010-02-18 01: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친구든, 연인이든, 가족이든 사람 사이의 관계는 너를 사랑하는 일이 나를 사랑하는 일도 되어 서로가 따뜻함을 느낄수 있을때 유지되고 유지할 필요도 있다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상대를 위한다고 계속 함께하는 것이 나에게 있어 고통이 되고 상대 역시 그걸 용납하기 시작한다면, 그때는 내게 있어 그 사람의 의미는 없어진거나 마찬가지고요.
이런 사연들이 있었군요. 제가 겪고 알았던 비슷한 상황들도 같이 읽으며 떠올랐습니다. 이런 말 하면 실례일지 모르지만, 개인적으론 잘하셨다고 생각합니다. 보통 사람들은 힘들어 하면서도 그 사람을 위해서가 아니라, 감정을 위해서가 아닌 습관 때문에, 손해를 볼까봐 하지 못하는 일을 용기있게 하시는거라 생각합니다. 인과 연은 자기가 만들어 가는거죠.

'행복도 다른 사람이 짓는 것이 아니네. 불행도 다른 사람이 짓는 것이 아니네. 아,정녕 이 모든 것 다른 이가 짓는 것이 아니네. 모두 나의 것이네'

후애(厚愛) 2010-02-18 12:10   좋아요 0 | URL
좋은말씀 고맙습니다.^^
실례라니요.. 아닙니다. 저만 친구로 생각을 했지 이 친구는 저를 친구로 생각하지 않았나 봅니다. 제 사정을 다 아는 친구가 조카들과 정을 끊으라는 말을 어떻게 그리 쉽게 할 수가 있는건지... 친구를 돈으로 생각하고... 편지를 쓰고 나니 마음이 한결 가벼워 진 것 같습니다. 제 마음이 가는대로 친구를 보낼까 합니다.
고맙습니다.*^^*

자하(紫霞) 2010-02-18 13: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렵네요.인간관계라는 것이~

후애(厚愛) 2010-02-19 07:10   좋아요 0 | URL
네 그러네요.^^

穀雨(곡우) 2010-02-18 13: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간이 해결 해주리라 믿지만 지금의 순간은 후회와 연민이 함께 교차했겠군요. 쓰는 내내 추억을 곱씹었을테고 아픔의 흔적을 들쳐 답답함에 먹먹해졌을테구요. 인연이라는 게 사람이 묶은 끈이라기 보다는 세상이 묶어 준 끈이라고 생각을 많이 해 봅니다. 저두 돌이켜 생각해 보면 학창시절 죽마고우로 지내던 친구들과 아무것도 아닌 일로 벽을 쌓고 거리를 두는 자신을 보면 부끄럽기도 하고 말입니다. 어찌보면 후회와 갈등의 연속이지 싶습니다. 그래도 후애님은 자신을 사랑하기에 남도 사랑할 줄 아는 배려가 있으시니 그 친구분도 진실함만은 고이 간직하리 봅니다. 이별은 눈이 쌓이는 속도만큼 금방 잊혀진다고 합니다.^^

후애(厚愛) 2010-02-19 07:15   좋아요 0 | URL
편지를 쓰면서 많은 추억이 떠올랐어요.
친구가 보낸 편지들도 다시 읽고 또 읽고...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이렇게 변한 친구가 안타깝습니다.
네 친구와 함께 한 좋은 추억들만 기억하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