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노트]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두부 노트 - 내 몸이 좋아하는 웰빙식 하서 노트 시리즈
술부인 글 요리 스타일링 / 하서출판사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두부를 좋아한다. 두부는 내가 자주 먹어도 질리지 않는 몇 안 되는 음식 중에 하나다. 그래서 두부노트와의 시작은 설렘이었다. 내가 좋아하는 두부를 어떤 모습으로 어떤 이야기를 나를 즐겁게 해줄지 기대되었다.

두부노트의 시작은 '두부, 이야기의 시작‘이다. 첫 장은 두부의 종류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모닝두부라고 생식용 두부가 따로 있다는 걸 알았다. 나는 팩에 담긴 두부면 다 그대로 먹어도 되는 줄 알았다. 요리책에서 보곤 궁금해 하던 고소아게에 대해서도 알게 되었다. 고소한 맛을 좋아하는 내 입맛에 잘 맞을 것 같다. 뒷장으로 넘기면 생소한 유바, 고야두부에 대해 알게 되었고 익숙한 콩비지, 유부에 대해서도 확실히 알게 되었다.

다음 장으로 넘어가면 집에서 직접 두유와 두부를 만드는 방법에 대해 적혀있다. 그 뒤로 펼쳐지는 생소한 두부들의 모습들. 생크림 같은 두부, 명란젖 두부, 유바, 고야두부, 얼린 두부. 그런데 이것은 시작에 불과했다. 두부, 두유가 만들어내는 음식들이 내 상상을 초월하는 모습들이었다. 이렇게 다양한 음식들이 모두 두부, 두유라는 점이 놀라웠다. 두부를 보면 부치거나 찌개에 넣거나 둘 밖에 모르던 나의 눈을 즐겁게 해주었다. 하지만 막상 도전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두부소보로는 내가 직접 해볼 수 있을 만큼 간단한 것 같고 완성된 모습도 으깬 두부로 내가 아는 두부의 모습이다. 그 외의 요리들은 재료도 집에 없는 것들이고 어려워 보인다. 그래도 언젠가는 꼭 도전해보고 싶은 두부들의 모습이다.

책을 보다 보면 두부에 대한 여러 가지 이야기도 있다. 두부 물빼기, 두부 자르기, 두부에게 sos. 특히 별자리마다 추천하는 두부요리는 독특한 정보였다. 새로 생긴 뱀주인자리에는 센스 넘치는 문구로 나를 웃기게 했다. 다소 뜬금없어 보이는 육수 만들기도 있었다.

두부 하나만으로 채운 책은 아니지만 두부의 다양한 매력을 볼 수 있던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금토일 해외여행]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금토일 해외여행 - 언제든지 떠난다 2014~2015 최신개정판
윤영주.정숙영 지음 / 예담 / 2014년 6월
평점 :
품절



여행에 대한 설렘과 낭만을 가지고 있는 나에게 다양한 여행지를 소개해주는 ‘금토일 해외여행’은 실속형 여행서이다. 요새는 주말에 여행을 가는 경우도 있다던데 바로 그러한 금토일 해외여행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적은 쪽수 안에 여행에 필요한 정보를 담고 나의 마음을 비행기에 태우게 하는 사진들을 담았다. 비록 몸은 집 안에 있지만 마음만은 사진 속 여행지들을 걷고 있다.

여행에 대한 막연한 상상만으로는 여행을 절대로 제대로 즐길 수 없음을 알았다. 여행을 가기까지 필요한 것들도 많고 여행을 가서도 필요한 것들이 많다. 여행을 가기 전에 우선 ‘금토일 해외여행‘이 필요하다. 특히 금토일처럼 3일 일정으로 짧게 떠나는 여행에 참고하면 좋을 것이다. "PLAN"을 보면 금토일 혹은 목금토일에 걸쳐 여행 일정에 대해 적어두었다. 여행 일정을 따로 짜지 않아도 "PLAN"의 일정대로 여행을 해도 알찬 여행이 될 수 있다.

책을 펼쳤으면 제일 앞에 "여행을 떠나기 전"을 보아야 한다. 책에 대한 설명과 함께 활용법이 그 중 제일 첫 장이다. 활용법의 1번에는 이렇게 쓰여 있다. “고스란히 따른다.” 2번에는 “배낭여행, 장기여행에도 참고한다.” 3번에는 “나만의 여행 일정을 만들어본다.” 4번에는 “1년 내내 여행하는 기분을 느낀다.” 활용법이 이해가 안된다면 책을 보시라. 작가가 얼마나 정성을 들여 만든 것인지 알게 될 것이다.

그 뒤로는 여행계획을 세우고, 항공권을 대한 정보에 경비산출, 나라별 여행 정보를 통해 꼭 필요한 정보들을 얻을 수 있다. 나에게는 모든 게 새로운 내용이라 여행을 가지는 않지만 마치 내일이라도 떠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생겼다.

그 다음은 여행지를 정한다. 책을 아무데나 펼쳐도 좋지만 차례를 보는 것도 좋다. 1에서 12까지의 목차 아래 첫째주부터 넷째주까지 추천하는 여행지가 적혀있다. 1~12의 뜻은 1월에서 12월이라는 의미이다. 여행을 떠나는 달에 맞추어 추천하는 여행지를 찾을 수 있다. 여행지를 찾았다면 예상 여행 경비를 확인하고 "이렇게 준비한다."를 보며 준비한다.

10월의 여행지 중 나를 사로잡은 곳은 오사카-고베 여행. 10월에는 미각여행이 많아서 먹고 싶은 음식이 많은 곳으로 고르다 보니 오사카-고베 여행이 일등! 하지만 다른 곳도 먹고 싶은 음식이 많다. 베트남쌀국수라는 포, 티비에서 보았던 에그타르트까지 벌써부터 군침이 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피드 홈푸드]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스피드 홈푸드
이미경 외 지음 / 푸른물고기 / 2011년 5월
평점 :
절판



쉽고 맛있게, 스피드하게 뚝딱뚝딱 영양 만점 요리, 스피드 홈푸드. 스피드홈푸드라는 제목처럼 비빔밥이라든지 주먹밥처럼 빠르게 먹을 수 있는 음식들을 볼 수 있다. 쓱쓱 재료만 넣고 비벼먹는 비빔밥의 매일 보는 그 비빔밥이 아니라 날치알비빔밥, 바다향 해초비빔밥 같이 특별한 맛을 가진 비빔밥의 레시피들이 담겨있다. 또 특별한 점이 특별한 밥을 만드는 법을 담았다는 것이다. 밥을 할 때 물 양도 알려주고 있다. 밥에 대한 레시피를 궁금해했었는데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 하지만 밥, 반찬 파트의 메뉴에는 자주 해먹는 평범한 메뉴도 여러 볼 수 있다.

더욱 특별해지는 건 면요리와 술안주에서다. 자장면, 짬뽕이란 이름만 보면 평범하지만 그 앞에 붙는 쟁반, 해물이 붙는다. 쟁반짜장, 해물짬뽕을 시켜먹을 줄만 알았는데 집에서 한 번 도전해보고 싶다. 특히 술안주는 술마다 다른 안주를 추천해주고 있다. 맥주 안주, 양주&와인 안주, 소주&청주 안주, 막걸리 안주까지 다양하게 소개해주고 있다.

막상 요리책을 다 보게 되니 스피드한 면도 있지만 아닌 면도 많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래도 특별한 요리가 많이 담겨져 있어서 특별한 날에 펼쳐보면 맛있고 특별한 음식을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또 하나 특별한 점이 있다. 보통의 요리책과는 달리 발랄하고 귀여운 느낌이 드는 디자인이다. 그래서 보통의 요리책과 대할 때와는 다르게 요리를 위해서 펴지 않고 그냥 펴기도 한다. 귀여운 메모란도 있어서 레시피대로 했는데 실패했을 때 더 넣을 양, 덜 넣을 양을 기록하기도 좋을 거란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만드는 에코백]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처음 만드는 에코백 - my first eco bag A to Z 소소한 즐거움이 있는 핸드메이드 6
일본 부티크사 지음, 김현영 옮김 / 즐거운상상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맨 처음 에코백을 알았을 때 에코백이 뭘 뜻하는지 몰라 무슨 가방일까 궁금해 했었다. ‘처음 만나는 에코백‘이라는 제목에 딱 맞는 사람이 나다. 에코백이라고 생각 하지 못했던 많은 모양들이 모두 에코백이었다. 정말 다양한 종류의 에코백들이 있었다. 장바구니치곤 예쁘게 생겼다고 생각했던 에코백, 산책 갈 때 잠깐 외출할 때 들고가도 좋을 만한 예쁜 에코백들이 많다. 어떻게 그 많은 에코백들의 만드는 방법을 담았는지 신기하기도 하다. 세 장 정도면 에코백을 만드는 방법을 알게 된다. 첫 째 장은 만들게 된 에코백의 단독사진, 두 번째와 세 번째 장은 에코백을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 소개를 하고 있다. 두 번째 장 왼쪽 위에 작은 네모란 안에 준비해야 될 것들을 알려준다. 페이지수는 적지만 알차다. 책은 얇지만 그 안에 꽉꽉 채워져있는 에코백들은 당장이라도 만들고 싶은 마음을 들게 한다.

당장 만들고 싶다고 무작정 마음에 따라 움직이면 안된다. 나와 같이 처음 시작하는 초보자라면 ‘시작하기 전에’는 꼭 필요하다. 시작하기 전에에는 재봉틀과 손바느질로 할 때 모두 가르쳐주고 있어서 재통틀이 없어도 도전할 수 있다. 책의 뒤에는 미니 에코백과 자수의 실물 크기의 도안도 볼 수 있다. 자수 놓는 방법도 보면서 배워서 에코백에 나만의 표시도 할 수 있을 것 같아 더욱 설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베란다 채소농장]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베란다 채소농장 - 하루하루가 싱그러워지는
오렌지페이지 출판편집부 지음, 정난진 옮김, 김은경.서명훈 감수 / 팜파스 / 2011년 4월
평점 :
절판



강아지를 데리고 산책이라도 가면 주변에 무성한 풀들. 겨울에는 생각도 못했던 초록색 봄을 보면서 텃밭을 자주 떠올렸다. 내가 키운 건 아니지만 텃밭에서 고추도 따고 애호박도 따고 상추도 따먹었던 옛 생각이 자꾸 떠올랐다. 하지만 막상 내가 키우려고 하자 막막한 마음에 키워볼까 말까만 몇 번이고 고민하고 있었다. 그 고민하던 날 중에 우연히 베란다 채소농장이란 책을 읽게 된 것이다. 지금 나는 고추모종을 키우고 있는 중이다.

베란다채소농장은 나처럼 처음 도전하는 초보들을 위해서 아낌없이 조언을 하고 초보자들이 키우기 쉬운지를 알려주어서 선택에 도움을 준다. 고추를 선택할 때도 병충해는 없는지 관리는 어려운지 걱정이 많이 되었는데 오히려 고추는 매운맛 성분인 캡사이신 때문에 다른 식물의 병충해가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고 해서 고민이 싹 해결되었다. 물주는 것 말고는 큰 관리가 필요 없을 것 같아서 고추를 키우기로 마음을 정할 수 있었다. 노란색 고추 칠리페퍼라든지 많은 고추를 수확했을 때 보관하는 방법도 가르쳐주고 있어서 여러 가지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아주 자세한 설명은 인터넷에 검색하면서 참고하고 있지만 키우는 데 필요한 기본적인 정보들은 고추 옆에 책을 펴놓고 참고할 수 있다.

베란다 채소농장을 잠깐 잃어버린 적이 있었는데 고추모종은 이미 있고 물은 줘야 되겠고 어떻게 하나 하다가 인터넷으로 검색해서 물을 안 주기로 결정했다. 다음날 고추모종이 더 시들어버렸다. 책을 찾기 위해 막 뒤져 찾아낸 책에서 하루에 두 번, 장마 후에는 한 번으로 되어있었다. 그것도 모르고 하마터면 고추모종을 말라죽게 할 뻔 했다. 장마가 끝나면 아침마다 물을 줄 생각이다. 올해는 고추만 키우지만 내년에는 더 많은 종들을 키워볼 생각이다. 내년에는 베란다 채소농장에게 부탁할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