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다시 내게 말을 거네 - 외롭고 슬프고 고단한 그대에게
류근 지음 / 곰 / 2013년 7월
평점 :
일시품절


 

 

호불호가 갈리는 책이라는 걸 일찍이 알고 있었지만..

나역시도 당혹케 했던 책이었다

 

사랑이 다시 내게 말을 거네..

그토록 벼르고 벼르다 결국 마지막장까지 읽었다.

이 책은 어린시절 과자봉지에서 과자를 하나 꺼내어 먹고 봉지 입구를 고사리 손으로

야무지게 쥐고 있다가 꼬깃꼬깃한 봉지를 열어 또하나의 과자를 꺼내먹는 듯한 그런 책이다.

 

또한 나를 밀어내는 책이었다.

어렵게 어렵게 마지막까지 읽었다. 내가 대견스러울정도로.

이렇게 나를 밀어내는 책은 처음이다. 아니 내가 책을 밀어낸다.,

하지만 밀어냈다가 무슨 아쉬움에인지 다시 가져다 읽고..

뭐야..정말..하고 밀어낸다..

 

시바와 조낸이 난무하는 가운데 이런 단어들의 어감에 익숙하지 않은터라

나중에는 읽다 읽다 화가날 정도였다. 정말 인내심을 테스트하는 책이었다.

하지만 시바와 조낸사이로 담겨져 있는 류근의 감성들이 알밥의 톡톡터짐처럼

이책을 끝까지 읽게만드는 원동력이 된다.


 

어찌 류근의 글을 미워할 수 있을까..

시인이 외모에서 풍기는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언어들이 나를 당혹케 했지만,

그 안에서 풍겨오는 뭉쿨함과 애잔함은 류근이란 시인에게 엄지척을 해주고 싶다.

 

 

참을 수 있는 것을 참는게 무어 참는 건가

참을 수 없는 것을 참아야 진짜 참는거지.

 

견딜 수 있는 것을 견디는게 무어 견디는 건가

견딜 수 없는 것을 견뎌야 진짜 견디는 거지.

사랑할 수 있는 것만 사랑하는 게 무어 사랑인가

사랑할 수 없는 것을 사랑해야 진짜 사랑인 거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