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딸아의 학교선생님들이 학생들에게 추천해주고싶은 책의 목록에서 이 책을 봤을때까지만 해도

나는 이 책이 베스트셀러였는지 알지 못했다. 이 책을 읽고 작가를 검색하다가 알게된 사실이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책의 두께가 압도한다. 이 책을 읽기시작하면서 책의 두께는 더 이상 나를 압도하지 못한다.

흡입력있게 쭉 빨아들이는 책. 기분좋게 읽기 시작한다.

3명의 청년들에게 일어나는 일들이 마지막 장을 덮고서야 하나의 큰 퍼즐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나하나의 에피소드처럼 이어지던 이야기들의 연결고리가 하나하나 맞춰져간다.

아하~그렇게 된 이야기들이구나..

나미야 할아버지가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그 이야기에 공감하고 이해해주려고하는 모습들이 진정한 상담자의 자세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쳐든다.

무엇보다도 내담자는 이미 답을 알고 있다라고 말한 부분이 가장 맘에 와 닿는다.

누구나가 고민을 안고 산다. 그리고 답답한 마음에 고민을 털어놓고 조언을 듣지만,

답은 이미 정해져있는 것을 본인은 알고 있는 것이다.

 다만 상담을 통해 그 답이 옳다는 것을 확인하고 싶은 것이다.

서로 다른 이야기들이지만 하나의 연결고리로 이어져 후반에 들어가면서 연결고리가 하나하나 

이어짐을 알게 되었을때 왠지 작가에게 당한 기분이 든것을 왜일까..

나역시도 나미야 할아버지에게 조언을 구하고 싶다.

현실을 그리 녹록하지 않기에..

산다는 것은 견디는 것이기에..

오늘도 견디어 본다. 하루를...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수인 2017-08-11 14: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국에도 나미야 할아버지가 있었어요!
책을 읽는 내내, 나에게도 ‘나미야 할아버지‘와 같은 존재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페이스북에 ‘나미야 잡화점을 현실로‘라고 검색하니 실제로 누군가가 익명 편지 상담을 운영하고 있더라구요.
namiya114@daum.net 여기로 편지를 받고 있고, 광주광역시 동구 궁동 52-2, 3층 나미야할아버지 로 손편지를 보내면 손편지 답장도 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아마 이 책을 읽으신 분들이라면 대부분 저같은 생각을 한번쯤 해보셨을 거라 생각돼 이곳에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