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소믈리에가 권하는 맛있는 책 - 좋은 책을 고르는 12가지 비법
박균호 지음 / 바이북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서평과 인연을 맺은건 아이들의 책에 대한 서평을 쓰면서이다. 연년생의 딸들에게 많은 책을 읽히고 싶은 마음에 도서를 구입하기도 했지만 구입에는 한계(?)가 있다보니 도서관에서 일주일에 24권의 책을 빌려다 주었지만 그걸로도 부족해서 아이들 책에 대한 서평을 쓰기시작했고 나의 블로그에도 초등생 책에 대한 서평만도 250여권에 이른다. 아이들이 자라면서 아이들에 대한 책은 나의 관심있는 책들로 이어졌고 지금에 이르기를 10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다. 아이들의 책을 고를때면 사서선생님들이 추천하는 책들과 도서관에서 추천받은 책들을 바탕으로 구입하거나 빌려다 읽혔다. 하지만 정작 나의 독서에 대해서는 아무런 기준이 없었던 것이었을까 하는 의구심을 불러일으키는 책을 만났다


 


이런 나의 책읽기의 방향이 마치 토네이도속에 있는 것처럼 혼란스러움을 준 책이 [BOOK 소믈리에가 권하는 맛있는 책]이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연신 나의 책장을 둘러보고 책을 읽기를 반복했다. 그동안 나는 무슨 책들을 읽었던 것일까. 나의 책장에 있는 책들은 무엇일까 하는 생각에 이르렀다. [BOOK 소믈리에가 권하는 맛있는 책]은 내가 그동안 미처 생각해보지 못한 부분의 책과 쉽게 생각하고 간과했던 부분들을 잘 꼬집어준 책이다.


좋은 책을 고르는 12가지 비법들이 들어있는 비법서이기도 하다. 박균호 작가님은 이 책을 통해서 베스트셀러, 스테디셀러, 고전으로 이어지는 독서의 단계와 책을 관리하는 방법에 대해 말씀해주신다. 무엇보다 '세상에 필요 없는 책은 없다'라는 말이 가슴에 와닿는다.

비록 박균호 작가님이 소개해주시는 책들이 나의 책장에 몇권밖에 없더라도 세상에 필요없는 책은 없다는 말씀을 위안삼아 앞으로 나의 독서의 방향을 다시 재정비해보고 BOOK 소믈리에님이 추천해주신 책들에 대한 탐색에 나서본다.

 책 감별사님의 특별한 추천이 담긴 책들이 나의 입맛을 사로잡을수 있을지에 대한 답을 찾아보고자 한다. 세상에 필요없는 책은 없지만 그 책들중에서 나의 입맛에 맞고 나에게 피와 살이 되는 책을 찾아 읽는 혜안이 내게도 생기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해지는 책읽기였다.



알라딘의 이웃으로 인연을 맺게 된 박균호작가님께서 타 카페에 서평단 신청하신것을 보시고 손수 보내주신 책이다. 박균호작가님의 책속에서 들어나는 작가님의 독서에 대한 깊이는 가늠할수가 없었다. 작가님 앞에 나는 점점 작아져 점하나가 되어버린듯 하다. 앞으로 더욱 내실있는 나의 독서생활을 위한 길잡이가 되어줄 책을 선물해주신 박균호작가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 책 맛있게 잘 읽어습니다~ 작가님^^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균호 2019-08-19 16: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족한 책인데 정성껏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2019-08-19 21:3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