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靑春)!

이는 듣기만 하여도 가슴이 설레는 말이다.

청춘! 너의 두 손을 가슴에 대고, 물방아 같은 심장의 고동을 들어보라.

청춘의 피는 끓는다.

끓는 피에 뛰노는 심장은 거선의 기관과 같이 힘 있다.

이것이다.

인류의 역사를 꾸며 내려온 동력은 바로 이것이다.

이성은 투명하되 얼음과 같으며, 지혜는 날카로우나 갑 속에 든 칼이다.

청춘의 끓는 피가 아니더라면, 인간이 얼마나 쓸쓸하랴?

얼음에 싸인 만물은 죽음이 있을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