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한 주스 가게 - 제9회 푸른문학상 수상작 푸른도서관 49
유하순.강미.신지영 지음 / 푸른책들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량한 주스 가게]는 제 9회 푸른 문학상 청소년 소설집 수상작이다                                    어찌보면 요즘 청소년들을 위한 마음을 담아 놓은 책인것 같다. 불량한 주스 가게는 엄마의 입원을 숨기며 여행간다고 아들에게 주스가게를 맡기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아빠의 갑작스런 죽음 이후 방황하는 아들에게 차마 자신의 병을 밝힐 수 없어 여행을 간다고 하며 병원에 입원하는 엄마.. 그리고 친구들과의 사고로 정학을 당해 집안에서 근신하고 있는 아들에게 엄마의 입원은 청천벽력과 같지만 끝내 내색하지 않는다. 어찌보면 꼭 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나중에는 알게되어 서로를 의지하게 될 모자의 모습인 것일까.. 책속에서 간간히 보이는 아들의 속내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이 책에는 불량한 주스가게뿐만 아니라 수상작가 신작인 올빼미, 채널링을 하다와 역대 수상작 초대작, 프레임과 텐텐텐 클럽이 같이 수록되어져 있다.
불량한 주스가게의 내용이 조금은 짧아 아쉬움이 남았지만 또 다른 이야기들과 만날 수 있어서 다행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우리 청소년들의 처한 입장에 대해서 다시금 생각해 볼 수 있었고, 그들을 이해하고 노력하려는 나의 모습을 보았다. 이제 곧 사춘기에 접어들 우리 아이들에게도 좋은 책이 되었던 것 같다. 그리고 이 책에서 말하고자 하는 긍정적인 메세지가 우리 아이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지길 바래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