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해고야! 독깨비 (책콩 어린이) 10
레이첼 플린 지음, 천미나 옮김, 현숙희 그림 / 책과콩나무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번째 생일을 앞둔 에드워드가 엄마에게 말합니다..

"엄마는 해고야!!"
[엄마는 해고야]는 전업주부이던 엄마가 일을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입니다.
에드워드에게 일을 한다는 것을 말을 하지 않고 일을 시작한 엄마는 그전 만큼 에드워드를 챙겨 주지 못합니다. 엉뚱한 서랍에 양말을 넣어주도, 숙제도 제대로 봐 주지 않고 요리도 엉망이고 ..
이런 엄마를 에드워드가 해고를 하고, 엄마는 엄마자리에게 두말없이 물러납니다.
하지만, 엄마를 해고한 에드워드는 모든 생활이 엉망이 되어가고  다시 엄마와의 화해를  

위해 노력하는 에드워드의 모습에미소가 지어집니다. 결국은 엄마의 뽀뽀를 받으며 행복하게 잡자리에 드네요 
이 책을 읽고 아직 전업주부인 저는 며칠전 큰아이에게 " 왜 엄마는 일 안하세요??" 라는 질문을 받고 당황했던 기억납니다.
3,4학년 연년생의 딸기들이라 걱정스러움이 앞서 직장생활은 아직 생각해 보질 않았거든요. 
앞으로의 아이들이 조금 더 크면 직장생활을 시작할때 도움을 많이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전에는 모두 엄마의 몫이던 일들이 아이들이 자라면서 아이들 스스로  알아서 하게 될 때를 기다리지 말고 대화를 통해  자기가 할 수 있는 일들을 조금씩 분담하게 하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아이들을 키우는 일은 기다림의 연속이라고합니다.
아이들이 자라는 데는 절대적인 시간이 필요하고 아이들이 자기의 잘못을 깨닫고 원점으로 돌아와서 다시 새로운 시작을 하기가지 역시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고 합니다. 
방학이라 끝없이 이어지는 집안일과 아이들과 전쟁아닌 전쟁을 치루지만 우리 딸들도 에드워드처럼 언제까지나 개구쟁이 철부지가 아니고 지금도 스스로 자라고 있음을 이해하고 아이들에게 해고 당하는 않는 엄마(??)가 되려고 노력하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