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놀라운 이야기 곤충 진짜 진짜 재밌는 그림책
수잔 바라클로우 지음, 고호관 옮김, 조 코넬리 그림, 유정선 감수 / 라이카미(부즈펌) / 2010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작은 책일거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받아보니 A4용지보다 큰  B4사이즈의 책이었습니다.
책을 좋아하는 큰아이는 환호성을 지르며 "역시 엄마 최고!"를 외칩니다.
조용하던 시간도 잠시..
"엄마, 쇄기노랜재가 노린재 애벌레를 잡아먹어요"
" 엄마, 애벌레가 너무 불쌍해요"
"엄마, 샤가스 침노린재가 사람 눈주위에 똥을 싸면 눈에 치명적인 상처를 입는데요"
"엄마, 우리나라에는 샤가스 노린재는 없죠?  안살지요?"
 책장을 넘김과 동시에 큰아이는 질문과 감탄사와 안타까움을 토해내기가 바쁩니다.
어쩌다 집에 파리 한마리만 날아다녀도 벌레라고 소란을 피우던 딸들이 곤충들이 너무 무섭다고 , 귀엽다고, 불쌍하다고 난리들입니다.
먼저 이 책은 크게 여섯구분의 83종류의 곤충들에 대해 설명을 해줍니다.
한 면에 하나의  곤충을 각 부위별 설명과  더불어  전면에 생생하게 소개를 해줍니다
너무나자세한 그림에 약간 무섭기 까지 한답니다.



 그리고  그 다음면에는 구체적인 설명과 곤충의 특징에 대한 팁이 들어갑니다
그리고 숨겨진 뒷이야기까지도요.  더불어 그 곤충이 서식하고 있는 지역도 소개를 하고 있어 아이들과 지구본을 통해 그 나라를 찾아보는 재미를 더합니다. 

 


  

흔히 아이들을 위한 곤충책들과는 달리 크고 생생한 그림들과 자세한 이야기들, 그리고 숨겨진 이야기들을 통해서  아이들의 흥미를 유발할 있는 점이 너무 좋았습니다.
주위에 있는 곤충들에게  대한 새로운 눈이 생겼다고 할까요~~
또, 그림이 너무 생생하게 표현이 되어서 저희 딸들은 좀 무섭다고 난리네요.
그만큼 자세하게 표현이 되었어요..
모처럼 아이들과 재미있게 이야기하면서 볼수 있었답니다.
아이들에게는 정말 놀라운 곤충이야기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