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쳤거나 좋아하는 게 없거나 (리커버)
글배우 지음 / 강한별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쳤거나 좋아하는게 없거나] 어쩜 글배우님이 지금의 나의 마음을 그대로 옮겨놓은것이 아닐까 하는 의구심마저 들게 할만큼 공감하며 위로받으며 읽은 책이다.
한해 한해 아이들 자라고 나도 나의 일이 하고 싶어져 하고싶었던 공부도 하고 여러 자격증을 취득하면서 어쩜 제2의 터닝포인트를 꿈꾸면 앞을 보고 기대감속에 달려왔지만, 정작 내가 처한 현실은 나이의 벽앞에 가로막히고 내가 꿈꾸던 현실과는 괴리감이 느껴져 한걸음 뒤로 물러선채 주저앉고 말았다.

 


그렇게 나의 마음은 무너져가고 한없이 작아지고 자존감마저 바닥을 기어다니고 있는 요즘 [지쳤거나 좋아하는게 없거나] 를 읽으면서 그동안의 나를 많이 뒤돌아보고 책속에서 위로를 받고 책속에서 울고 있는 나를 다독여주는 문장들이 다가왔다.

무기력하기만 한 나의 일상이 무엇때문일까 그 이유를 생각해보기 보다는 그저 나의 감정앞에 모든걸 내려놓았다. 그렇게 어둡기만 하고 그렇게 끝이 없을것 같은 나의 감정들이 이 책을 통해서 하나씩 하나씩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당신이 정말 힘든 건 너무나 지쳐서이다.
당신이 생각하는것 보다 훨씬 더 당신이 지쳐서이다.
그래서 이제는 그만 하고 싶은것일지도 모른다.
그것은 잘못된 것이 아닐지 모른다.
누구나 힘들면 그만하고 싶으니깐.
스스로를 너무 작고 못나게 바라보지 말자.
그 동안 얼마나 노력했는가
그동안 얼마나 잘하고 싶었는가..

 

이 문장이 나를 다시 일으켜세워준다.
지쳤있던 나의 어깨에 살포시 손을 얹어주며 괜찮다, 괜찮아~ 다시 힘을 내보라고 한다.

누구나 일상의 쳇바퀴속에서 삶의 무게로 주저앉고 싶을때가 있다.
이럴때 나의 마음을 조용히 다독여주고 응원해주는 책을 만나게 된다면 그 속에서

위로를 받게 된다면 그 힘의 원동력으로 또 내일의 해를 힘차게 맞이 할 수 있을 것이다.

 

**강한별출판사의 도서지원을 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