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 다이어리 - 시인을 만나는 설렘, 윤동주, 프랑시스 잠. 장 콕도. 폴 발레리. 보들레르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바라기 노리코. 그리고 정지용. 김영랑. 이상. 백석.
윤동주 100년 포럼 엮음 / starlogo(스타로고)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인을 꼽자면 많은 이들이 윤동주시인을 말할것이다.

나 역시도 윤동주 시인을 말할것이다. 꿈많은 학창시절 윤동주 시인의 서시를 읊으며 오늘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를 되새겼던 기억이 있다. 마치 마법의 주문처럼 서시속에 담겨진 싯구절을 읊으며 시가 주는 매력과 시가 담고 있는 함축적의미에 매료되곤 했던 기억이 있다.



독립운동가이자 한국인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은 윤동주 시인을 기억하고자 서울시인협회와 윤동주100년포럼 편집기획으로 한권의 다이어리가 탄생이 되었다. 이 다이어리의 매력이라면 윤동주 시인의 시와 그가 사랑하고 애독했던 102편의 시가 고스란히 담겨져 있고, 여기에 5년의 추억을 담을수 있는 5년 다이어리로 구성이 되어져 있다.


시들의 구절들을 마음속에 담으며 나의 5년을 담을 수 있는 동주 다이어리를 참으로 아름답다. 마치 윤동주 시인을 추억하며 하루하루를 보낼수 있고, 102편의 시들을 통해 나의 마음을 아름다운 싯구절들로 가득 채울수 있다. 비록 많은 내용들을 담을수 없는 5년의 기록이지만 하루하루 나의 마음을 담아놓을수 있는점이 한해 한해 일상속이 추억처럼 한권속에 자릴잡을것이다.


책표지에서 별들이 담겨져 있다. 별헤는 밤을 연상시키는 책 표지답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씁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시와 그리고 어머니를 담고자 했던 시인의 마음을 책 표지에 담아놓은듯 하다. 나의 5년은 무엇으로 담길까..

하지만 아직 시작을 못하는 머뭇거림은 오롯이 윤동주 시인의 마음을 담고 싶은 나의 작은 기다림일것이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나의 마음이 바람이 스치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