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 여행자
류시화 지음, 크리스토퍼 코어 그림 / 연금술사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좋아하는 시인중에 한분이 류시화님의 [지구별 여행자]

이 책을 읽으면서 인도라는곳으로 달려가고픈 충동을 느꼈다. [지구별 여행자]는 15년동안 매해 인도를 여행하며 얻은 삶의 교훈과 깨달음을 기록한 책이다. 한두해도 아니고 어떻게 15년동안 매해 인도를 방문할수 있을까?, 인도에서 무엇을 얻고자 했던 것일까?, 인도를 매년 방문할 수 밖에 없는 숨겨진 사연이 있는것일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그 의문에 대한 답은 이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그 물음에 대한 답을 알 수 있었다.  나 자신을 내려놓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명상의 시간을 가지고 여행중에 만난 모든 이들에게서 그들만의 철학을 깨닫게 되고 그 철학은 류시화시인의 내면의 양분으로 차곡차곡 쌓여져 가는 것을 알수 있었다. 그리고 아주 소박하고 가진게 없는 이들조차도 시인에게는 스승이었다고 말을 한다.



책을 읽으면서 가장 마음에 남았던 글은 [내 영혼의 여인숙]이란 글이었다.

올드 시타람 이란 여인숙에서 묵게 되었는데 그 여인숙의 시설은 너무나 형편이 없었다. 여인숙에서 머무는 동안 시인은 끊임없이 불평불만을 주인에게 어필했지만, 오히려 여인숙 주인은 인도에 여행은 온것이지 불평을 하러 것은 아니지 않냐며 반문을 했고 여인숙을 20년 넘게 운영하면서 사람은 늘 두 부류로 나뉘는것을 볼 수 있었다고 말한다.


한 쪽은 모든일에 불평불만을 하는 사람들이고, 다른 한쪽은 똑같은 상황에서도 늘 즐겁게 지내는 사람들이라고, 그러면서 시인에서 어떤 부류에 속하고 싶은가는 당신 스스로 선택할 일이라는 일침을 준다. 그 말에서 시인은 세상이 어떠한가보다 그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는가가 더 중요하다는 가르침을 얻게 되었다고 한다. 나 역시도 주어진 것에 만족하기보다는 늘 불평불만을 할 뿐이었다. 이 책은 하나의 에피소드에서 느껴지는것이 많은 책이었다.


시인은 세상이 곧 책이라고 한다. 그는 여행길에서 마주하고 대화하는 이들에게서 소설을 읽었고, 여행길에서 마주하는 풍경과 지나치는 사람들속에서 시집을 읽었다고 말한다. 또한 갠지스강에서 만난 성직자들과의 대화에서 인도의 신성한 강이라 일컫는 곳에서 자신을 내려놓고 행한 명상속에서의 깨달음은 이 세상 어느 책들보다 많은 깨달음을 시인의 영혼에 깊이 새겼다고 말한다. 나를 인도라는 나라로 초대해 그들의 삶속에 동참하게 하고 그들의 살아가는 모습에서 얻은 깨달음을 나에세도 나누어준 책 [지구별 여행자]는 나 또한 나의 삶을 여행하는 여행자임을 깨닫게 해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