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하는 사춘기, 감성처방전 - 사춘기 자녀와의 소통의 심리학
곽소현 지음 / 길위의책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연년생의 딸들을 키우다보니 아이들이 어렸을때부터 어떤이들은 그래도 딸둘이라서 조금은 편하겠어요~하는 말을 하곤 한다아들 둘을 키우는 것 보다는 딸둘을 키우는 것이 낫다는 이야기이다

하지만 아이들이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아이들과의 전쟁이 시작되었다

딸바보인 남편은 나의 편이기보다는 적군에 가까웠다. 제대로 된 진지도 구축하지 못한 채 딸들과 벌어지는 일상에서의 치열함은 해를 거듭할수록 커져만 간다딸들이기에 친구처럼 지내면 되는 것 아니냐고 반문하겠지만 아이들의 자아가 성숙되는 과정이기에 적절한 협상과 타협은 하루를 채 넘기지 못하고 항상 타협점이 없는 방향으로 치닫는다.

 

청소년 상담에 관심이 많고 아직도 그 꿈을 버리지 못한 나이기에 아이들의 발달과정이나 발달과정에서의 심리에 대해 많은 공부를 하게 되었지만, 정작 중이 제 머리를 못 깎는 것이다


[욱하는 사춘기감성처방전]은 그동안 읽었던 청소년 관련 서적 중 가장 나의 지지를 많은 받은 책이다그런 분류의 책들을 읽다보면 내용이 조금씩은 다르지만 거의 같은 이야기만을 되풀이 하는 식이다그러다보니 그 내용이 그 내용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어서 언제부터인지 조금만 훑어보고 책을 덮은 경우가 많았다하지만 [욱하는 사춘기감성처방전]은 끝까지 책에 포스트잇을 붙여가며 한줄 한줄 정성껏 읽었다.

 

내가 그동안 미처 놓치고 있던 부분들과 알면서도 외면하려 했던 부분들을 정확히 꼬집어준다객관적인 입장에서 다를 아이들의 행동을 분석하고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 줄 수 있지만 나의 아이들에는 객관적인 시선보다는 엄마의 시선이 들어가기 때문에 항상 감정이 앞서게 되는 것이다


나의 감정과 아이의 행동을 분리해서 들여다볼 수 있다면 좀 더 나은 방향으로의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또한 한걸음 더 나아가 아이들의 마음에 단단한 근육을 만들어 줄 수 있는 감성지능을 높여주는 실천법을 터득하고 함께 아이들과 발맞춰 걸어준다면 아이들의 내면이 조금은 더 단단해지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든다


부모은 변하지 않고 아이들이 변하고 성장하기를 바란다면 그건 어리석을 일이다아이들에게 올바른 성장과 변화를 기대한다면 부모들 역시 아이들과 함께 성장하고 함께 변화를 모색하여야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6-13 11: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3 13:43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