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을 떠나는 나날 - 사랑이 끝나고, 30일 동안
하워드 브론슨.마이크 라일리 지음, 선우윤학 옮김 / 큰나무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별에도 회복이 필요하다회복의 시간이 필요하다.

이 문장으로 이 책을 말할 수 있다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은 며칠 앓고 나면 치유되는 감기몸살이 아니다때로는 죽음에 이를 만큼 치명적이고 때로는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려놓기도 한다.


나 역시도 결혼하기 전에는 남녀사이의 이별을 쉽게 생각했는지도 모를 일이다세상의 반이 남자이고 세상의 반이 여자라는 말로 만남과 이별들을 반복하고우린 인연이 아닌가봐 라는 말로 그동안의 추억을 쿨하게 날려버렸는지도 모르겠다그러한 과정에서 정말 아무렇지 않게 잊혀지는 사람이 있는 반면 처음에는 아무렇지 않았지만 비가오면 나타나는 신경통처럼 지금도 가끔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물론 사람마다 성향이 다르듯이 사랑에 대한 관점들도 다를 것이다그렇지만 모든 인간은 공통된 슬픈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만나고 알아가고사랑하고 그리고 이별하는 것이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 후 그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이 책은 그러한 상실감과 스트레스에서 마음을 회복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짜여진 책이다. 30일 동안의 과정을 통해 이별의 회복기를 갖게 하는 것이다처음에는 이별을 받아들일 수 없어 오는 괴로움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다마치 세상이 무너져 내리는 것 같은 슬픔과 이제는 내 옆에 없다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무엇보다도 홀로 된다는 것이 마음을 가장 힘들게 한다모든 이별의 유행가 가사가 내 마음과 같고비련의 여주인공이 된 마냥 슬픈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허우적된다.

 

이 책은 그러한 힘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책이다.

이별은 누구에게나 힘이 들고 누구에게나 상처로 남는 일이다하지만 그 상처가 가볍게 아물기를 바라는 위로의 책이다어찌 사람의 마음이 책 한권으로 정리가 되고 흐르는 눈물이 멈추겠는가하지만 이별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자신의 결정이고 자신의의 책임이다그러하기에 이러한 감정들을 추스르고 다 잡아가야하는 것 역시 자신에게 달려있는 것이다.

 

이 책은 힘든 마음의 상태를 인정하고 받아들이고 더 나아가 자신의 주위를 둘러보고 자신을 들여다보는 과정들을 통해 좀 더 마음이 단단해지고 이겨낼 수 있는 힘을 기르게 한다있는 현실을 받아들이라고 타이르고이별의 상실감을 정면으로 바라보게 하고 받아들이게 한다때로는 따뜻하게 감싸주고때로는 호되게 현실을 직시하라고 충고도 잊지 않는다


이 책에서 제시해주는 대로 하루 이틀 힘든 시간들을 함께 견디고슬픔을 표현하고아픔만큼 울고때로는 명상으로 때로는 화 나는 감정들을 고스란히 표출하는 등 이러한 여정들을 통해 살얼음 같던 마음이 조금씩 아물어져 가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이별에도 회복의 시간이 필요하다사랑한 만큼의 시간보다는 갑절의 시간이 필요함을 받아들여야 한다이별은 쉽지 않는 아픔이기 때문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6-07 10: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07 10:3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