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로 사랑에 속아주는 버릇
류근 지음 / 해냄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이 다시 내게 말을 거네, 상처적 체질의 강렬함이 남아 또 다시 읽게 되는 류근 시인의 책이지만, 결국 마지막장까지 다 읽지 못하고 책을 덮었다.

왠지 모를 배신감과 함께...


조금씩 조금씩 가랑비 내리듯 보여지는 류근시인만의 감정들이 묻어날 뿐

내가 책에서 얻고자 했던 것들은 하나도 보이질 않았다.

조금은 실망스러운 부분이었다.


몸이 안좋으면 늘 먹던 음식들도 짜거나 쓰거나 한다.

내가 그런것일까.. 

나의 마음의 상태가 안좋으니 다른이들에게는 좋은 글들조차도 승에 안차는 것일까. 감당하기 힘든 '시바와 조낸' 사이로 그만 책을 덮었다.


' 비여, 너를 안고 내가 운다'고 류근 시인은 말했지만,

' 비여, 책을 안고 내가 운다' 라고 나는 말하고 싶다.


다음에 다시 이 책을 읽고 기록을 남기고 싶다.

그 때도 이렇게 중간에 책을 덮어버릴지 아니면 책에 대한 기립박수를 보낼지...

나의 마음에 반창고를 붙여야 하나 보다. 구멍이 나서 책들이 빠져나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