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치의 시간을 읽다가...




미사가 유키오를 만나게 될 줄이야..



지금... <사랑의 갈증>을 읽고 있는 중이라서...^^




작가는 돈가스가 아니라 소등심 스테이크 정식을 애정했다는 사실에 놀랐고

나는..맛있는 음식을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삶에 애정도 남다를 거라 생각한 건 편견인걸까

생각하며..놀랐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멍때기에는 산뷰도 밭뷰..못지 않다는..생각

얼마전 잡지에서 메모해 놓은 문장 하나를 떠올려 본 순간...


"내면의 고요함을 잃으면 자기 자신을 잃는 것과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열매로만 만났던 파파야꽃과 마침내 만나고

돌아섰더니..꽃 속에 다시 파파야 꽃이 보여서

놀랐다는...^^



부겐베리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사람 사는 곳은  어디가 되었든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영국에선 이런 기분을 절대로 느낄 수 없지.거기선 그 축축한 기운이 절대로 걷히지 않는다는 간단한 이유 때문에 말이야.영국에선 정말로 신경 안 쓰고 맘대로 사는 게 거의 불가능해.그건 확실하지"/63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피카레스크 소설에서처럼(...)"/485쪽 당연하게도 소설가의 이름 인 줄 알았다.




네이버(펌)



악한소설이나, 건달소설장르가 따로 있을 줄이야... 

<원미동...>은 오래전에 읽어 기억나지 않아서 잘 모르겠고 

천변풍경..은 건달소설로 볼 수 도 있겠다 싶긴 한데... 

허클과 호밀도 그렇게 볼 수 있나 싶어..다시 읽어 봐야 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