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알라딘 박스..와 닮은 고양이라 생각해서 시선이 가게 된 그림

당연(?)히 에드아르 뷔야르의 그림일거라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Ruskin Spear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리다칼로의 '상처입은 사슴'을 좋아게 된 건.. 

화가에게 닥친 시련과 배신이 연상되어서이기도 했지만 

고형렬 시인의 '화살' 이란 시가 가슴에 와 박힌 탓도 있다. 



세상은 조용한데 누가  쏘았는지 모를 화살 하나가 책상 위에 떨어져 있다.


누가 나에게 화살을 쏜 것일까.내가 무엇을 잘못한 것일까.


화살은 단단하고 짧고 검고 작았다. 새 깃털 끝에 촉은 검은 쇠


인간의 몸엔 얼마든지 박힐 것 같다.


나는 화살을 들고 서서 어떤 알지 못할 슬픔에 잠긴다.


심장에 박히는 닭똥만한 촉이 무서워진다. 숨이 막히고 심장이


아파왔다.


-혹 이것은 사람들이 대개, 장난삼아 하늘로 쏘는 화살이, 내


책상에 잘못 떨어진 것인지도 몰라!



그런데 얼마전 방송에서 '상처난 사슴'에 관한 설명을 듣고 나서야..비로소 오른발을 유심히 보게 되었다.고대아즈텍문명에서 사슴이 오른발을 상징한다는 것.그녀의 오른발이 사고 이전부터 장애가 있었다는 사실....그러나 이러한 사실 여부를 알지 못해도..그녀의 고통을 어떻게 가늠할 수..있을지.그러나 사슴이 그냥 그려진 이유는 아니었다는 사실은 알고 넘어가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른데..

뭔가 비슷한 느낌을 상상하게 된 건..

기분탓....^^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표지를 장식한 그림이 왜 강아지 그림일까 궁금했는데..소설에서 아주아주 중요한(?)역활을 한 존재라는 사실을 알고..다시 고야가 저 그림을 그린 마음을 상상하다가..개를 주제로 그린 그림들을 찾아보게 되었다. 그동안은 단편적으로만 보았기 때문에..늘 반려견의 의미로만 생각하고 있었는데..무심한듯한 모습도 보이고, 해바라기하는 모습도 보이고..위로의 모습도..사람과 한몸이란 듯..있는 모습도 보이고...단지 보조출연자의 의미로만 등장하는 건 아니었다는 뒤늦은 발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등교


그림 제목 덕분에 학교가기가 싫은 가..생각하다가..

언니랑 헤어지는 것이 싫어서일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아이의 표정을 보면

아무래도 심통..이 난 것같은..이렇게 살아있는 표정이라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