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중의 냄새는 양파 볶는 냄새 아닐까. 냄새의 왕. 양파 볶는 냄새는 세상의 모든 냄새를 담고 있다. 어둠과 그늘, 절벽의 햇살, 꽃잎이 짓이기며 빨아대는 습기, 간절한 한 사람의 안부, 그 모든 것을 담았다. 허기에 지쳐 집에 돌아오면 뭘 먹을 것인지 정하지도 않았으면서 양파를 볶던 때가 있었다. 먼 곳에서 긴 시간을 처절하게 살 때였다. 양파를 볶다가 소시지를 넣어 뒤적거리거나, 양파를 볶다가 물을 붓고 스파게티면을 끓이기도 했다. 양파를 볶다가 부자가 되어야겠단 생각도 했고 양파를 볶다가 불을 끄고 시를 읽은 적도 있다. 그러면 채우는 느낌과 바닥을 내는 느낌이 내 몸에 동시에 배어들었다. 공간을 가득 채운 양파의 그것에는 그리운 냄새가 있다. 절절한 곡예가 있다. 그래서 집에 양파 남은 게 있느냐 없느냐는 나에게 또 여행 갈 계혁이 있느냐 없느냐와 통한다.

사랑을 잃고 양파를 볶다가 그렇게 짐을 싼 적이 있다.

<바람이 분다 당신이 좋다> 중


지난 주말 사온 양파 한망이 생각났다.
양파를 볶으면 우리집에도 양파 볶는 냄새가 가득할 것 같다. `어둠과 그늘, 절벽의 햇살, 꽃잎이 짓이기며 빨아대는 습기, 간절한 한 사람의 안부, 그 모든 것을 담`아 두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


어느새 아이들이 깨어나고 하루를 시작해야하는 시간이다.
오늘 하루도 생기넘치게 보내야겠다.
찬란하게 빛나는 하루~♡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실 2016-05-04 15:52   댓글달기 | URL
양파....맛있죠.
버터 조금 넣어 볶아 먹어도 맛있고, 가지랑 볶아도......
편안한 연휴 되세요^^

꿈꾸는섬 2016-05-04 22:48   URL
양파는 볶음 요리의 기본이라고 생각해요. 맛의 깊이가 깊어지는 것 같아요.
세실님도 편안한 연휴되세요.^^

단발머리 2016-05-04 18:01   댓글달기 | URL
어제 양파 볶았구요. 오늘은 아직이요.
내일은 어린이날이니까.... 세 끼 외식^^

꿈꾸는섬 2016-05-04 22:50   URL
아~~~세 끼 외식에 방점이 콕콕 찍혀요.
어린이날이라 무언가해야한다는 강박에 시달리고 있어요.ㅜㅜ
 

한 아이를 기쁘게 하려고 비눗방울을 날리는 아이,
기쁘게 해주려는 아이에게 가닿지않는 비눗방울은 자꾸만 등뒤로 사라져가고
그래서 계속 비눗방울을 분다.
바람도 계속 비눗방울을 분다.

`우리 사랑이 이랬었구나......하구요` 하는 그에게 나의 사랑도 이러하구나......하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초등학교 1,2교시 외부강사로 들어가 수업해야해서 아침부터 서둘러 나갔다가 중복된 학폭위연수 8시간 이수하고 돌아오니 정말 피곤하다.
매일 아침 출근하고 6시 퇴근 혹은 야근이 일상인 사람들을 생각하니 내가 얼마나 편히 살고 있었는지 새삼 깨닫는다.

가방에 넣어가서 보고 싶던 책은 계속 그 자리에 놓여 있었지만 마음 한편 애정이 담겨져 있다고 생각했다.
이제 사나흘 지나가니 진정될때도 되었는데 여전히 좋다.

내일도 오늘에 이에 학폭위 연수 8시간! 거기에 애들 학교에서 아침 등교 인사캠페인한다고 8시20분까지 학교에 모인다고 한다. 내일도 긴 하루를 보낼 예정! 그래도 정체된 삶보단 나은 것 같아 열심히 보내야지. 아침 일찍 일어나서 잠깐 펼쳐 보고 싶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5-03 22: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4 05: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3 22: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4 05: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단발머리 2016-05-03 23:16   댓글달기 | URL
외부강사로 들어가시기도 하고 학폭위 연수도 하시고 우아~~~ 꿈섬님 능력자시군요.
많이 바쁘시겠어요.
외부강사로 가셔서 어떤 수업 하셨는지 궁금하네요~~
그나저나 아직 진정이 안 되셔서 어째요?
물론 저도 그렇지만요..ㅎㅎ

2016-05-04 05: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4 01: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4 05: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아이들이 먼저 일어나 거실을 돌아다니는 소리가 들렸다.
둘이 뭐라고 쏙닥쏙닥하는 것도 같고, 자석놀이기구를 갖고 뭔가를 만드는 소리 같기도 하였다.
그러다가 ˝쏴아~˝ 하는 물소리가 들렸다. 큰아이 샤워소리! 5학년이 된 이후 큰아이는 매일 아침마다 샤워를 한다. 그제서야 나는 일어나서 주섬주섬 아침을 챙긴다. 어제의 숙취해소를 위해 콩나물국을 끓이고 달걀부침과 멸치볶음과 김 그리고 나물 몇가지 차려 아침을 먹었다.
점심엔 시작은댁에서 초대하셔서 거길 가야하니 오전에 영화를 볼까 자전거를 탈까하는 남편에게 아이들과 가볍게 자전거 타고 오라고 내보냈다.
내보내고나니 조용하고 좋다. 설거지는 남편이 해주었고 청소기를 돌리고 세탁기에 빨래를 넣고 커피를 한잔 마신다. 그리고 어떤 책을 읽을까하고 두권의 책을 훝어본다. 둘 다 읽어달라고 하는데 <커피집을 하시겠습니까>를 먼저 집어든다. 한 시간정도의 여유를 가볍게 에세이로 보내는 게 맞는 것 같다. 한창훈님의 소설 <순정>은 몰입하게 될 것 같아 중간에 끊기면 아쉬움이 남을 것 같아 잠시 미뤄두기로 한다. 정말 재밌게 읽었다는 독자들이 워낙 많고 최근 영화로도 만들어졌다고하니 잠시 아껴둬도 좋겠단 생각을 한다.

˝카페를 준비중인 분들이 나처럼 고된 시행착오를 거치지 않고, 성공적으로 창업과 운영을 해나갈 수 있도록 나만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다.˝
<커피집을 하시겠습니까> 서문 중

책이 정말 아기자기하게 예쁘게 편집되어 있다. 각장마다 삽입된 그림과 사진들은 읽는 사람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제 그만 글은 줄이고 책읽기에 돌입해야겠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5-01 10: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1 22: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1 11: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1 22: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1 15: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1 22: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놀라운 책이다.
이런 책은 처음 접한다.

몇년전 즐겨보던 (푹 빠졌던) 드라마를 영상만화로 만났다.
내가 애정하는 d님 서재의 놀라운 책 방출의 혜택이다.

김주원과 길라임의 사랑이야기, 유치할 수도 뻔할 수도 있던 이야기가 재미와 감동을 주었던 건 그게 판타지여서만은 아니었을 것 같다.
판타지로맨틱코미디드라마였지만 주원과 라임을 비롯한 등장인물들의 독특한 대사가 매력적이었다. 그리고 주원의 책장, 지금도 그 책장이 부럽다.

드라마의 감동을 책으로 만나는 시간이었다.
아침밥 먹여 아이들 등떠밀어 놀다오라고 내보내고 침대에 비스듬히 앉아 이 책을 집어들고는 빠르게 읽어내려갔다. 간혹 현빈의 멋짐을 다시 확인하고 눈길을 빼앗기기도 했다.
그러고는 눈물을 펑펑 흘린다. 혼수상태에 빠진 라임과 몸을 바꾸려는 주원, 그때도 지금도 똑같이 눈물을 줄줄 흘렸다.
그러다가 불현듯 생각나는 우리 아들의 모습과 겹쳤던 메탈팽이 사달라고 땡깡 피우는 라임과 주원의 아들, 그 모습이 과거의 기억을 더 살려낸다. 그때 우리 아들도 메탈팽이를 얼마나 좋아했는지 모른다. (지금은 베란다 장난감통 속에서 잠자고 있지만)

드라마를 책으로 읽을만하다는 경험을 오늘에서야 해본다. 얼마전 종영한 태양의후예도 책으로 나온다는데 한권 사야하는 게 아닐까 생각중이다. 시크릿가든만큼은 아니라는 d님의 충고가 있긴했지만 어쨌든 새롭긴 새롭겠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6-05-01 22:00   댓글달기 | URL
저는 김은숙 작가의 현빈-장동건-이민호-송중기를 다 좋아하죠.

저는, 현빈을 아주 좋아했을 때부터 그런 걸 느꼈어요. 내가 좋아하는 건, 현빈이 아니라, 현빈의 말, 즉 김은숙 작가를 통해 전해지는 현빈의 말이다. 제가 좋아하는 건, 김은숙 작가같아요.

제가 시크릿가든에서 특히 좋았던거는....
여주인공 하지원이 현빈한테 반말하는 거였어요. 극중에서 현빈이 3살 정도 많은 거로 나오고, 부자집 백화점 사장인대도 막 반말하잖아요. 대부분의 여주인공은 남주한테 존댓말쓰죠. 존댓말 써야 하니까 남주들이 나이가 많죠.
근데 하지원은 나이 어린데 반말해서 너무 좋았어요. 아.... 아련하고 행복한 기억들....

요기 위에 d님 저, 아닌데, 혹 다른 분들이 오해할까봐. 헤헤...
그래도 <태양의 후예> 포토북은 위의 거랑 틀려요. 위의 책은 아무튼 야무지게 잘 나온듯해요.
전부는 아니지만, 대사를 거의 다 살렸거든요.
<태양의 후예> 샘플북, 꼭 보고 사세요~~ ㅎㅎ

나.... 뭐래요.... ㅎㅎㅎㅎ

꿈꾸는섬 2016-05-01 22:09   URL
저는 씨티홀 차승원 김선아부터에요. ㅎㅎ차승원 현빈 장동건 이민호 송중기ㅎㅎㅎㅎ
김은숙작가님의 톡톡 튀는 대사와 살아있는 캐릭터들 모두 모두 사랑스럽죠.
저 드라마 영상 만화 처음 봤는데 그때와 감정선이 거의 비슷하게 흘러간 것 같아요. 정말 눈물 엄청 흘렸어요. 주원이는 정말 사랑스러운 남주에요.
태양의 후예는 포토악보집도 있더라구요. 에세이와 악보중 무엇이 좋을지ㅎㅎ 고민중이에요.^^

단발머리 2016-05-01 22:12   URL
아니... 그러게요. 진짜 우셨군요.
하긴 이 작품이 좀 감동적이긴 해요.
제 인생 Best of Best에 넣고 싶어요~~

저, 교보에서 악보집은 봤는데, 포토악보집은 악보+포토 아닐까요?
궁금하네요^^

꿈꾸는섬 2016-05-01 22:15   URL
정말 울었어요. 전 정말ㅜㅜ 눈물 많은 여자에요.
아이들 피아노 치는 것도 좋을 것 같아서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