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양이 3 - 야!야!야!
네코마키 지음, 장선정 옮김 / 비채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팥알과 콩알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콩코양이 3편이다.

콩고양이를 읽다보면 어린 시절 고양이와의 추억이 유난히 많이 떠오른다.

우리집은 모두들 동물을 좋아해 항상 강아지나 고양이를 키웠다.

특히 고양이는 유난히 장난을 좋아한다.

그 특유의 변덕으로 인해 가끔 발톱을 세우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어리광을 부르며 잘 논다.

이 책을 보며 우리 집 고양이들과 닮은 점이 많이 어린 시절의 추억을 생각하게 된다.


콩고양이 3편에는 유난히 새들과 관련된 이야기가 많다.

가장 많이 등장하는 새는 지붕 위에서 떨어진 참새다.

팥알과 콩알은 마당에서 놀다가 지붕 위에서 떨어진 새끼 참새와 만난다.

내복씨의 도움으로 마담 복슬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참새는 집 안으로 들어온다.

그리고 팥알과 콩알은 참새와 세력다툼?을 하면서 비교적 재미있게 논다.



이 부분을 보면서 왜 자꾸 어린 시절의 기억과 오버랩이 될까?

예전에 우리 집에도 마당이 있었다.

마당 있는 집에서 살 때 고양이가 가장 잘 하는 놀이는 참새 잡기이다.

참새가 마당에 내려 앉아서 놀면서 갑자기 잠자는 고양이의 야생본능이 깨어난다.

고양이가 갑자기 자세를 낮추고 참새에게 다가간다.

그리고 정말 정지화면처럼 가만히 참새를 노려보며 참새가 다가오기를 기다린다.

그리고 순시간에 참새를 덥친다.

물론 대부분 사냥은 실패로 끝났다.

그런데 어쩌다 한 번 성공하면...

그때는 참새 머리가 댕강? 짤려서 마당에 나뒹군다 ㅠㅠ

우리집 고양이는 팥알이나 콩알처럼 순수하지 않았나보다^^

반면 팥알과 콩알의 내 어릴적 고양이와는 다르게 참새와 잘 논다.

 

2편에 이어서는 마담 복슬의 터프함과 내복씨의 소심함은 계속된다.

문틈에 있는 여왕벌을 발견한 팥알과 콩알...

난데없이 벌이 달라들고, 내복씨는 몸을 던져 팔알과 콩알을 감싼다.

그런데 마담복슬의 간단한 한 방...

그리고 살충제로 마무리...

어린 시절 꼭 우리 어머니를 보는 것 같다^^



마지막으로 기억나는 것은 고양이와 교통사고....

책에서는 팥알과 콩알은 무사히 교통사고의 위험을 벗어나지만....

가끔 운전을 하다보면 바뀌 밑으로 달려드는 고양이들을 만난다.

무슨 생각으로 그렇게 위험하게 뛰어드는걸까?

자신의 빠름을 증명하고 싶은 걸까?

전편에 이어서 계속해서 어린 시절의 추억을 생각하게 하는 팥알과 콩알의 이야기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콩고양이 2 - 밥 먹어야지
네코마키 지음, 장선정 옮김 / 비채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 시절 우리집은 어머니가 유나히 고양이를 좋아하셔서 항상 집 안에서 고양이를 키웠다.

그래서인지 유난히 고양이와 얼킨 추억이 많다.

추운 겨울날이면 이불 속으로 겨드랑이로 파고들거나, 식탁에 생선이 있으면 날름 입으로 몰고 도망가거나, 고양이 털을 깍아 준다고 수염을 깍은 후 조금은 어리숙해진 고양이를 놀렸던 기억까지...

 

근데 이 놈의 고양이가 얼마나 간사한(?)지...

조금만 잘 해 주면 온갖 아양을 다 떨다가, 조금만 기분에 맞지 않으면 쉽게 토라졌다.

쉽게 토라진 것은 부드러운 표현이고, 뭔가 불만이 생기면 날카로운 발톱으로 할퀴기까지 ㅠㅠ

그럼에도 고양이는 나름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있었다.

 

이 책은 일본작가가 고양이와의 동거를 귀여운 그림채로 그린 만화이다.

제목은 [콩고양이]...

이 책을 보면서 어린시절 고양이와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올랐다.

 

제일 먼저 고양이 하면 떠 오르는 것은 쥐...

이 책의 고양이인 팥알과 콩알은 장난감 쥐를 가지고 논다.

주인이 감기로 아파하자 쥐를 주기도 한다.

좀 끔찍한 이야기이지만 어린 시절 우리집 고양이는 쥐를 잡아다가 꼭 머리만 짤라서 내 잠자리 앞에 던져 놓았다.

쥐를 잡았다고 자랑하는 건가?

아니면 나름 고양이의 구애법인가?

그것도 아니면 나에 대한 도전이었나?

 

이 장면은 추억과는 관계없지만 보다가 너무 웃겨서 올려봤다.

겨드랑이 체온을 재려던 고양이가 이 사건으로 충격을 받는다.

그리고 병원 트라우마가 생긴다^^

 

팥알과 콩알은 유독 이 집 할아버지인 내복씨를 만만하게 본다.

내복씨가 자면 꼭 이불 속으로 들어가거나, 얼굴을 핥는다.

덕분에 내복씨는 위험한 강?을 안 건너게 된다^^

우리집 고양이도 잘 때면 항상 이불 속으로 들어왔었는데...

 

내복씨가 만들어 준 인형을 가지고 노는 고양이들...

고양이는 유난히 장난을 좋아한다.

우리집 고양이들도 무언가 잘 굴러다니는 것만 보면 장난을 치곤 했었는데...

특히 굴러가는 털실은 고양이에게는 거부할 수 없는 유혹이었다^^

 

이 장면을 보면서 떠오르는 것은 쥐와의 싸움...

어느해 인간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갔는데 천장에 유난히 쥐가 많았음.

그래서 어린 고양이를 구해왔는데...

워낙 쥐를 무서워 해 천장에 올려 주었는데...

글쎄 쥐에 물려서 도망 다니는 걸 목격함.

지금 이야기하면 아무도 안 믿는데...

그런데 진짜이다!

 

고양이 하면 깔끔이다.

워낙 깔끔을 떠니...

매일 침으로 세수를 한다.

특히 응가를 하고 모래 속에 파묻는 똑똑함이란...

 

어릴적 추억이 새록새록 생겨나고, 마음이 따스해지는 그림들이 많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마서 주석
존 머리 지음, 아바서원 번역팀 옮김 / 아바서원 / 2015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로이드 존스 목사님의 [로마서강해]와 함께 로마서 해석의 중심을 지킬 수 있는 최고의 로마서 주석입니다. 로이드존스 목사님도 [로마서강해]에서 그의 주석을 많이 인용합니다. 물론 같은 본문에 대한 다른 해석을 제시할 때도 있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임스 패커의 기독교 기본 진리 합본 - 사도신경, 세례와 회심, 주기도문, 십계명 제임스 패커의 기독교 기본 진리
제임스 패커 지음, 김진웅 옮김 / 아바서원 / 2014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신앙에 꼭 필요한 성경적 진리의 기본을 다루고 있는 책입니다. 특히 초신자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