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재구성]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위기의 재구성 - 글로벌 경제위기 제2막의 도래
김광수경제연구소 지음 / 더팩트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동안 신간평가단을 통해서든 개인적으로든 미국발 금융위기의 원인과 전개과정에 관한 책을 여러권 읽었다. 그 모든 내용이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다고 볼 수 있는 책이 바로 <위기의 재구성>이다. 금융위기의 원인부터 제로금리정책, 달러 기축통화제, 금융자유화 등 기존 이론과 정책에 대한 반성,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직까지도 여파가 남아있는 유럽경제와 세계경제의 위기, 그 중에서도 공적채무와 인플레 문제에 대한 분석까지 조목조목 정리되어 있어서 미국발 금융위기에 대해 콤팩트하게 알아보기 좋다.

 

그러나 내용면으로 보면 비슷한 주제의 책을 여러권 읽어온 사람으로서 새롭게 알게 되었다거나 놀랍다고 느낀 부분은 별로 없었다. 경제 문제에 관심이 있어서 조금이라도 신문을 들여다보고 뉴스를 보고 책을 읽어왔던 사람이라면 식상하게 느낄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아무래도 연구보고서에 기초한 글이라서 그런지 문체나 글의 구성이 매우 객관적이라서 읽는 맛은 좀 떨어졌다. 과연 이 책을 읽고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의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보고서는 그만큼 관심과 지식이 있는 사람들이 읽는 자료이기에 수준이 높아도 무관하겠지만, 책으로 출간된 이상 폭넓은 수준의 독자들이 읽을 수 있게끔 문체나 구성면에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아쉬운 점이 없지 않다.  

 

게다가 주제에 대한 분석 시각도 화폐 부문에 너무 치우쳐 있는 감이 있다. 이 책의 분석은 미국발 금융위기의 원인을 과도한 금융자유화와 달러기축 변동환율제의 위기, 재정 위기 등 주로 화폐 부문에 돌리고 있는데, 경제를 받치고 있는 두 기둥이 실물과 화폐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 오로지 화폐 부문만의 문제라고 보기는 힘들다. 화폐 부문에 대해 강조하다보니 무역 불균형, 에너지 수급, 고령화 사회로의 진전, 신기술 부재 등 실물 부문에서 야기된, 보다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간과하게 되는 경향이 없지 않았다. 금융위기가 실물 부문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는 것에서 비롯되었다고 보는 시각이 있었더라면 이 책이 보다 체계적이고 심층적인 분석서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

 

몇년 전엔가 김광수 경제연구소에서 나온 책을 읽은 적이 있는데, <위기의 재구성>이 그 책보다는 발전된 점이 많이 엿보여서 앞으로 출간될 책에도 기대를 해보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