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경영> 파트의 주목 신간을 본 페이퍼에 먼 댓글로 달아주세요.

 

신간페이퍼 올리기 전에 한 말씀 올리자면, 

신간평가단으로서 달마다 신간을 2권 받아보는 것은 좋은데, 주제가 비슷한 책이 계속 선정되고 있는 것 같아서 아쉽습니다. 아시다시피 이제까지 선정된 4권의 책 중 3권(달러제국의 몰락, 위기의 재구성, 모든 악마가 여기에 있다)이 미국발 금융위기에서 비롯된 세계 경제 위기에 관한 책이고, 나머지 한 권(가격은 없다)은 가격 체계의 오류에 관한 책입니다. 지난 9기에도 이와 비슷한 주제의 책들이 자주 선정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평가단원들의 추천을 취합하는 도서 선정 체계상 어쩔 수 없이 이런 결과가 빚어진다 해도, 유사한 주제의 책만 집중적으로 선정되지 않게끔 담당자님 재량을 발휘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이쯤에서 각설하고,   

 

이번달 경제경영 신간도서들을 보니 다사다난했던 2011년이 어느덧 막바지를 향해 치닿고 있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2012년 트렌드를 예측하는 책들이 다수 출간되어 있네요.

 

1. 더 퓨처 

트렌드 예측서들이 대개 국내외 미래학자, 경제/경영학자들이 저술한 2012년 한 해에 한정된 단기 예측서인 것에 반해, 이 책 <더 퓨처>는 다양한 분야의 세계 최고 석학들이 무려 172인이나 참여하여 장기적인 관점에서 미래를 예측한 점이 인상적입니다. 경제뿐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 등 다양한 측면에서 2012년과 그 이후의 미래까지 알아보고 싶은 마음에 이 책을 골라보았습니다.

 

  

 

       

  

2. 한국의 10년 후를 말한다 

이 책 역시 미래학자, 경제/경영학자가 아닌 현직 외교통상부 관료가 쓴 한국의 미래 예측서라는 점이 인상적이어서 골라보았습니다. 기업이나 학계의 예측은 매체나 책을 통해 자주 접할 수 있는데 반해 정부 정책을 다루는 관료의 생각에 대해서는 알기가 어렵다고 생각하는데요, 이 책을 읽어보면 향후 10년 동안 한국의 미래 - 특히 외교통상 분야- 에 대해 정부 관료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3. 어떻게 원하는 것을 얻는가 

와튼스쿨에서 최고 인기 강의로 13년 연속 선정된 강의에 기반한 책이라고 합니다. 미국 명문대학의 강의록을 담은 책은 많지만, 비즈니스스쿨로 유명한 와튼스쿨인만큼 비즈니스 측면에서 어떻게 자기관리를 하고 조직을 운영하며 외부 협상을 하는지 등 비즈니스 기술에 관한 내용이 주가 되는 것 같습니다. 세계 최고 명문 비즈니스스쿨에서는 어떤 교육을 하고 있는지, 이 책을 통해 알아보고 싶습니다.

 

 

 

돈을 많이 버는 것만이 경제, 경영의 목표가 아니지요.
어떻게 분배할 것인가에 대한 생각도 해봐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4. 빈곤의 덫 걷어차기 

사회적기업, NGO, 마이크로크레딧 등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려는 조직, 단체들이 많이 있지만 운영상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책은 '빈곤을 걷어차기 위해'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면서도 동시에 자본주의 원칙을 활용하는 방법에 관한 책으로, 성장과 분배를 함께 고민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읽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5. 신세대 기부자들 

저도 아직 정기적으로 기부하고 있지는 못합니다만, 요즘은 금전적인 기부뿐 아니라 '재능기부'라고 하여 물질이 아닌 자신의 능력을 활용하여 사회적 책임을 하는 사람도 많이 보입니다. 이 책은 이 같은 신세대 기부자들의 사례를 소개한 책으로, 저한테 많은 영감을 줄 것 같아서 기대가 됩니다.

 

 

 

 



 
 
테크리더 2011-12-05 22:43   댓글달기 | URL
저도 경제분야의 책들이 많이 선정되어 아쉬운 생각이 들었는데 공감하는 글을 남겨주셔서 댓글 달아봅니다.

키치 2011-12-06 09:21   URL
모쪼록 이번달부터는 여러 주제의 책들이 골고루 선정되었으면 좋겠네요 ^^ 덧글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