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소화 - 삼시 세끼, 무병장수 식사법
류은경 지음 / 다산라이프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병의 원인이 먹는 것에서 시작한다면, 다시 먹는 것을 통해 나아질 수 있다. 

이 책의 목적은 밥과 빵, 고기 위주의 식사로 심각한 영양 불균형 상태에 놓인 

현대인들의 식습관을 개선하는 데 있다. (10쪽)


현대 의학과 과학은 빛처럼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하지만 질병의 종류와 환자는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의학이 발달할수록 건강한 사람이 줄어드는 이유는 무엇일까. 


연(然) 식습관 연구소 대표 류은경이 쓴 <완전 소화>에 따르면 병원은 병을 치료하는 곳이지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곳이 아니다. 심각한 병에 걸린 건 아니지만 완전히 건강한 상태도 아닌 '반건강 상태'일 때 우리가 찾아야 할 곳은 병원이 아니라 '부엌'이다. 저자는 현대인들이 앓고 있는 대부분의 병이나 질환이 밥과 빵, 고기 위주의 식사에서 비롯된다고 지적한다. 밥과 빵, 고기 위주의 식사는 심각한 영양 불균형 상태를 낳고, 이는 특히 위, 간, 장의 소화기관을 해친다. 저자는 이 책에서 약과 병원에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식사 방법을 바꿈으로써 영양 상태를 개선하고 병을 치료하는 방법을 가르쳐준다. 


제1장 '나는 왜 늘 속이 더부룩하고 몸이 붓는 걸까'에는 그동안 잘못 알려진 건강 상식을 바로잡는 내용이 나온다. 이 책에 따르면, 완전식품이라고 알려져 있는 우유는 사실 항생제 섞인 독이다. 우유는 칼슘 공급원이라기보다 칼슘 배출원이기 때문에 골다공증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축산업자들이 소에게 먹이는 강력한 항생제가 우리 몸에 들어와 강력한 내성을 지닌 슈퍼 박테리아를 만들기도 한다. 


제2장 '위 건강법: 소화가 잘되면 몸이 살아난다'에는 몸의 리듬을 살리는 음식 섭취법에 대한 내용이 나온다. 아침에 해가 뜨고 저녁에 해가 지듯 사람의 몸도 낮에 활동하고 밤에 잠든다. 몸의 독소를 배출하는 주기(새벽 4시~낮 12시), 음식을 섭취하는 주기(낮 12시~밤 20시), 음식의 영양소를 재합성하는 동화 주기(밤 20시~새벽 4시)에 맞춰 음식을 섭취하거나 섭취하지 않으면 영양소 흡수와 독소 배출이 원활해진다. 오전 과일 식사와 자연식 밥상을 더하면 금상첨화다. 


오전 과일 식사는 간 건강, 장 건강에도 좋다. 과일은 특히 간 건강을 직접적으로 돕는 필수 성분을 공급해줌으로써 간세포를 빠르게 재생시킨다. 과일에 포함된 양질의 수분과 수용성, 불용성 식이섬유, 풍부한 비타민, 식물 영양소가 간 해독과 함께 장 해독을 함께 돕는다. 과일은 신맛이 있으나 산성 음식이 아닌 알칼리성 음식이다. 동물성 단백질을 먹기 전에 과일을 먹으면 혈액의 균형을 잡을 수 있다. 고기나 유제품을 좋아하는 사람은 반드시 과일을 먹어야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8-07-12 18: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우유가요...?
최근 우유 좋다고 하도 TV에서 떠들어서
좀 열심히 먹어볼까 했는데 안 먹는 게 좋을까요?
도대체 뭘 먹어야 좋을지 모르겠습니다.ㅠ

키치 2018-07-13 07:23   좋아요 0 | URL
저도 이 책에서 가장 충격적이었던 내용이 우유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ㅠㅠ
매일 아침 우유에 시리얼 먹고 출근했는데 앞으로는 뭘 믿고 어떻게 먹어야 할지 모르겠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