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집
기시 유스케 지음 / 창해 / 200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시 유스케의 대표작인 검은 집을 이제야 읽었다. 작가의 작품 가운데 말벌이란 소설을 재미나게 읽은 후, ooo중고서점 매장에서 발견하여 구입했던 책인데, 그동안 먼지만 쌓이다가 이제야 읽었다(그동안 몇 차례 읽으려 손에 들었다가 책장을 펼치지도 않고 다시 집어넣곤 했다. 왠지 오싹한 공포에 끌리지 않아.).

 

기시 유스케를 말할 때면 왜, 검은 집의 작가라는 표현을 하는지 알 수 있는 소설이다. 일단 흥미진진, 콩닥콩닥, 무시무시한 느낌으로 재미나게 읽을 수 있는 소설이다. 작품은 4회 일본 호러소설대상 수상작이다. 호러소설 수상작인데다가 책 제목이 검은 집인 관계로, 게다가 출판사가 걸어 놓은 책 표지의 문구, “검은 집에 초대되는 순간, 당신의 심장은 얼어붙는다!”란 문구로 인해 책에 대해 지레짐작 오해한 부분이 적지 않다.

 

우선, 이 문구는 어디서 나온 걸까?(물론, 충분히 이런 문구가 나올 수 있지만, 이로 인해 내용을 오해하게 된 게 사실이다.) 역시 이래서 책을 사면, 띠지부터 떼어내 버리는 버릇이 생길 수밖에(내 부족함으로 인한 오해라 할지라도 말이다.). 그런데, 띠지는 그렇게 버려버릴 수 있다지만 표지에 적힌 문구인지라 읽지 않을 수 없다. 결정적으로 이 문구로 인해 검은 집에서 벌어지는 끔찍하며, 뭔가 초자연적이거나, 또는 엄청난 공포를 가져오는 사건들이 벌어지리라 생각했다. 물론, ‘검은 집에서 끔찍한 사건이 벌어지는 건 맞다. 하지만, 그건 소설의 마지막 부분에서 잠깐 일어나는 사건이고(소설의 처음 부분에도 이 검은 집에서 일어난 사건으로부터 소설이 시작하지만 말이다.), 실제 모든 전개는 검은 집과는 상관없이 열려진 공간에서 펼쳐진다. 물론, 검은 집에 사는 인간이 문제긴 하지만 말이다.

 

주인공 신지는 생명보험회사 직원으로 그가 하는 일은 생명보험 청구가 들어오면, 보험금을 지급하기에 합당한 사건인지를 조사하는 일을 한다. 어느 날 자신을 지정하여 불만을 토로한 고객을 만나기 위해 그 집으로 향하게 되는데. 바로 이 집이 검은 집이다. 고급 주택가 사이에 있는 오래된 검은 건물. 그곳에 방문한 신지를 반기는 것은 끔찍하고 역겨운 냄새와 목맨 자살한 아이의 시신뿐이다. 함께 집에 들어간 아이의 아버지(고모다)는 아이의 죽음에는 신경조차 쓰지 않고, 신지의 눈치만을 본다. 이로 인해 신지는 아버지가 아들(아내가 결혼하며 데려온 아내의 아들이다.)을 죽인 사건으로 의심하며, 보험금 지급을 차일피일 미루는데.

 

날마다 점심시간이면 어김없이 회사로 찾아 신지를 괴롭히는 고모다. 이로 인해 신지는 점점 지쳐가기만 한다. 지쳐가는 가운데서도 신지는 고모다의 과거에 대해 조사를 시작하게 되며, 그들의 진면목에 대해 조금씩 알아가게 되고. 문의 차 찾아간 모교 심리학 교수와 그곳에 함께 있던 과학수사 전공 조교에게서 고모다는 다름 아닌 정성결여자, 즉 마음이 없는 사이코패스라는 말을 듣게 된다.

 

정말 고모다는 사이코패스인 걸까?

 

검은 집은 심리 스릴러가 돋보이는 미스터리소설이다. 트릭이 등장하는 추리소설은 아니지만, 사건의 진상을 알아가는 수사가 있는 추리소설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다. 여기에 사이코패스가 주인공의 마음을 옥죄어오는 공포, 그리고 연쇄살인마와 조우하게 되는 끔찍한 공포가 있는 호러소설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을 읽어보니, 왜 독자들이 요즘 밀실트릭 작품들에 빠져 있는 작가에게 작가와 맞는 소설은 검은 집풍이라는 이야기를 하는지 알겠다. 나 역시 이런 의견에 찬성이다. 작가의 밀실트릭은 ~~~’ 너무 복잡하게 함으로 재미를 반감시킨다. 반면, 이 작품은 시종일관 독자를 꼼짝 못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어떤 초자연적 힘이 존재하는 공포가 아닌, 오롯이 끔찍한 범죄자, 그가 서서히 옥죄어오는 공포가 가득한 소설이다. 역시 많은 사람이 좋게 평가하는 책은 읽고 볼 일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샘 2018-11-28 14: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호러소설은 별로라 하마터면 좋은 소설을 놓칠 뻔 했군요. 딱 적당한 정도의 스포 덕에 좋은 정보 얻어갑니다^^

중동이 2018-11-28 16:06   좋아요 1 | URL
이 소설은 굳이 호러라고 분류하지 않아도 좋을 것 같더라고요. 미스터리 추리소설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좋아할 듯 싶어요.^^
정샘님, 미세먼지로 뿌연 날이이지만, 행복한 날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