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 바보가 되었나 보다( 원래부터 바보였는지도.... -_-).

도대체 책 제목 하나를 며칠째 제대로 기억 못하고 있다.

다름 아닌 무라카미 하루키 아저씨의  신작 '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

 

 

출간 전부터 책 제목을 들었고, 지난 주말 일간지들을 통해 출간 소식 들었고, 오늘도 알라딘에서 책표지를 봤는데 도대체가,

 

' 색채가 없는 다카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 색채가 없는 다자키 스크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가 그와 순례를 떠난 해'

'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

 

등등 책제목을 떠올릴 때 마다 여러가지 버젼으로 계속 둔갑을 해가며 나를 헷갈리게 하고 있다. 몇 년 전 1Q84를  IQ84로 잘못 보게 하여 나의 관찰력을 테스트 하더니 이번엔  길고 긴 제목으로 나의 기억력을 테스트하고 있다.

 

 

도대체 어쩌다 나의 기억력이 이렇게 되었을까?

비록 어린 시절이다만 몇 번만 읽어 보고 floccinaucinipilihilification 의 철자와 뜻을 줄줄 외우던 내가 어쩌다가... ㅠㅠ

 

기필코 2013년 후반전의 시작인 오늘부터는 술을 줄이고 복사기 같던 내기억력을 반드시 되살리리라!!!

 

 

그리고 무라카미 하루키 옹도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참 짓궃다. 그냥 외우기 쉬운 제목으로 쓰시지....

 

같은 일본 작가라도 요코하마 히데오의 64 는 얼마나 짧고 외우기 좋은가?

 

 

 

 

 

 

 

 

 

 

 

 

 

또 정유정 작가의 28 은 어떤가?  제목 짧아도 재미만 좋구만.

 

 

 

 

 

 

 

 

 

 

 

 

 

아무튼 이번 신작 ' 색채가 없는 다카키 스크루가 그와 순례를 떠난 날'   재미만 없어봐라!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3-07-01 23: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야클님 안녕히 주무세요!!

야클 2013-07-01 23:27   좋아요 0 | URL
먼저 주무세요. 다 외우고 잘겁니다. 불끈!

카스피 2013-07-01 23: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제목이 좀 거시기 하긴 하네요 ㅋㅋㅋ
그나저나 floccinaucinipilihilification는 무슨 뜻인가요??? 저리 긴 단어를 외운 야클님이 새삼 존경스럽네용^^

야클 2013-07-01 23:29   좋아요 0 | URL
부(富)에 대한 경시라고나 할까요... 뜬구름처럼 여기는.... 저와 약간 닮은 구석이 있는 단어지요. 음화화화 ^^

W 2013-07-01 23: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겨우 외웠는데 야클님 때문에 또 헷갈려용

야클 2013-07-01 23:30   좋아요 0 | URL
고딩때처럼 써가며 외워야 할까요? 책제목에 형광펜을 칠해야 하나? -_-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3-07-01 23: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ㅍㅎㅎㅎ 다카키 스쿠르~~? 저도 막 헷갈려요.

야클 2013-07-02 11:02   좋아요 0 | URL
분명 어젯밤 다 외웠는데 아침이 되니 다시 헷갈린다는.... ㅜㅜ

Mephistopheles 2013-07-02 09: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오신 겁니다. 그 메멘토가........털썩..

야클 2013-07-02 11:06   좋아요 0 | URL
이젠 소설 제목도 몸에 문신 새겨야 하나요?
'색채가 없는....'과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와 ' 나뭇잎 사이로 비치는 햇살 속을 헤엄치는 물고기' 같은 책 몇 권만 문신 새겨도 온 몸이 낙서장 될 것 같네요. ㅜㅜ

Mephistopheles 2013-07-02 15:11   좋아요 0 | URL
"floccinaucinipilihilification" 이런 영어 단어만 몇개 써놔도... 키를 키우시던가 체적을 늘리시는 수밖에는...
(키는 성장판이 닫혔기에 불가능하니 체적을......)

야클 2013-07-02 15:28   좋아요 0 | URL
그런 측면에서 메피님은 외장하드 용량이 여유가 있으시네요. ㅎㅎㅎ

LAYLA 2013-07-02 1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짧은 제목 진수는 무라카미 류의 69 인거 같다능...ㅎㅎㅎ

야클 2013-07-02 11:07   좋아요 0 | URL
맞아요. ㅎㅎㅎ 이름도 비슷한데 그 무라카미는 단순한 제목을 좋아하는 듯. ^^

세실 2013-07-02 21: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걸 꼭 외워야해요? 그냥 하루키 신간하면 통하잖아요? ㅋㅋ
- 이상 외울 생각 해본적 없는 세실이었습니다^^

야클 2013-07-02 23:53   좋아요 0 | URL
어흑ㅜㅜ 공식,법규,그래프,각종 이론과 기준 등 암기로 점철된 삶이라서 그래요. 잘 못버리는 버릇이죠 ㅠㅠ

감은빛 2013-07-18 17: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걸 외우겠단 생각은 한번도 해본 적이 없네요.
전화번호나 주소, 아이디, 비밀번호 등을 자주 잊는 편인
이 불량한 뇌로는 불가능합니다.

야클 2013-07-18 21:50   좋아요 0 | URL
요즘 대부분이 디지털치매라서 저도 그렇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