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한 숨
조해진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간병인, 예술가, 계약직 노동자, 공장에서 죽어간 청소년 노동자 등 경계선 사이에서 위태로이 사는 사람들의 생을 차곡차곡 쌓아올린 진심의 글. 그 진심의 시선이 빚어낸 세계에 여러 차례 울컥 마음이 흔들린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1-07-24 14:5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닛 잠자냥님 세계문학만 읽으시는 줄 알았더니 한국문학까지…!!

잠자냥 2021-07-24 14:55   좋아요 2 | URL
ㅎㅎㅎ저 사실 국문학 전공한 거 모르시죠? ㅋㅋㅋㅋㅋ 학교 졸업 후 질려서 안 읽다가 이따금 읽습니다. ㅎㅎ 조해진 작가는 추천합니다.

독서괭 2021-07-24 15:46   좋아요 3 | URL
이런 반전이!! 세계문학도 믿고 갔지만 한국문학도 믿고 가야겠군요. 난처하다…

잠자냥 2021-07-24 16:01   좋아요 2 | URL
푸하하하 ㅋㅋㅋ 진짜 난처함이 느껴집니다! ㅋㅋㅋ

다락방 2021-07-24 15: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역시!! 국문학 전공이셨군요!!!!!!!!!

잠자냥 2021-07-24 15:25   좋아요 2 | URL
소싯적 이야기 ㅎㅎㅎ 지금은 한국문학 진짜 띄엄띄엄 읽어요.

새파랑 2021-07-24 16:33   좋아요 2 | URL
역시 희곡작가는 전공이 뒷받침 되어야 하는군요~!!

붕붕툐툐 2021-07-24 17: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국문학 전공자의 위엄👍

잠자냥 2021-07-24 17:32   좋아요 1 | URL
아이고 위엄은요. 개뿔입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