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읽다, 두바이 세계를 읽다
리나 아셔 지음, 서소울 옮김 / 도서출판 가지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에 두바이라는 지역에 대해서 많이 언급이 된다. 두바이 두바이...처음에는 어디인가 했는데 중동의 아랍에미리트연방라는 나라의 연방을 이루는 곳중에 하나라고 한다. 그런데 우리가 일반적으로 중동이라고 하면 사막이나 석유 이슬람 이런것을 떠올리는데 그리 매력적이고 호기심 가는 낱말들은 아니다. 그런데 두바이는 사막의 도시에, 석유가 나는 나라에, 이슬람권 국가인데 어떻게 그렇게 사람들의 입에 오르게 되었을까. 그것은 두바이가 그런 기존의 개념을 뛰어넘었기 때문이다.

 

두바이는 중동의 한 연방국가의 연방체중에 한 나라이다. 아랍에미리트는 7개의 토후국으로 이루어진 연방왕국이다. 두바이는 그중에 하나인데 이 연방국가에서 두번째로 크다고 한다. 그런데 두바이를 유명하게 한것은 석유도 아니고 국가의정체도 아닌 역동적인 세계성에 있다. 단순히 석유만 많이 난다면 사우디아라비아가 더 유명할것이다. 하지만 그런 석유로 인한 유명새를 뛰어넘어서 사람들이 선망하는 국가가 된것은 세계를 향해서 나라를 내보였기 때문이다.

 

두바이는 인구의 다수가 외국에서 온 이민자들로 이루어졌다. 전체 인구가 279만 정도 되는데 그중에서 15~20 퍼센트가 현지인이고 나머지는 외국인라고 한다. 아마 석유가 나올때 그 채취를 위해서 많은 노동자들을 수입하고 그 이후로 나라가 발전하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온 결과가 아닌가 싶다. 그래서 이슬람을 믿는 국가정체에도 불구하고 수십개국에온 다양한 인종이 공존하고 있다. 그리고 두바이 자체에서 국제적인 도시로 키우고 있어서 더욱더 세계적인 곳이 되어 가고 있다.

 

두바이는 지라적으로는 중동에 위치에 있는데 유럽과 가깝고 또 아시아와 연결되어서 중간적인 이점이 있다. 그래서 세계적인 도시가 되었는가 아닌가 싶은데 이런 두바이가 단순히 현대화된 도시라서 더 유명한건 아닐것이고 그 나름의 매력있는 특색이 있어서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것이다. 이 책은 그런 두바이에 대해서 단순한 여행정보를 알려주는게 아니라 두바이라는 곳이 어떤 곳인가를 소개하는 책이다. 두바이를 여행하기전에 두바이가 어떤곳인가를 알고 여행한다면 더 여행을 알차게 보낼수 있을꺼라는 관점에서 괜찮은 인문학적인 책이다.

 

우선 책은 1장에서 두바이의 인상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두바이가 어떤 인상을 가지는가를 이야기하는데 사실 금방 두바이의 느낌을 알기는 힘들다. 차차 알아가는 과정중에 두바이의 매력을 알수 있을듯하다. 그래도 30일 비자를 받을수있는 국가중에서 우리나라가 있다는건 기분 좋은일. 이어서 가장 기본적으로 날씨와 문화 인구 등을 소개하면서 서서히 시동을 건다.

 

2장부터는 두바이를 본격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어떻게 두바이가 형성이 되었는지부터 해서 두바이의 정체에 대해서 일반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다. 두바이는 이슬람국가이면서 왕국인데 통치자의 앞을 내다보는 현명한 계획으로 오늘날의 두바이로 발전했음을 보여준다. 3장과 4장에서는 두바이의 사회에 대해서 이야기해준다. 두바이에서는 어떻게 결혼하고 어떻게 이혼하며 그것도 각 종교별로 어떻게 하는지를 이야기한다. 이슬람이 기본인 나라라서 모든것이 엄격한 율법에 의해서 답답하게 진행되는것이 아닌가싶지만 세계화된 도시라서 그것을 강요하지 않는다.

 

5장에서는 두바이에서 살아보기에 대해서 이야기하는데 우리가 두바이에 단순히 관광하러 가는것이 아니라 이민을 포함한 거주를 할때 어떻게 하는가에 대한 소개를 하고 있어서 특색있었다. 두바이 거주와 관련된 여러가지 기본적인 정보를 이야기하고 있는데 말 그대로 기본적인것이라서 실제로 살아간다면 더 많이 알아보긴 해야할꺼 같다. 6장부터는 두바이 관광에 대해서 참고가 될만한 이야기들을 한다. 두바이에 대해서 아는것이 관광 포인트가 아닐까도 싶다.

 

이 책은 두바이에서 산 사람이 써서 좀더 실제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데 책 한권으로 두바이라는 나라에 대해서 잘 알수는 없겠지만 전체적인 감을 잡는데는 괜찮은 책 같다. 단순히 여행가이드 책만 보는게 아니라 이런 소개하는 책도 같이 본다면 관광을 더 멋지게 할수 있지 않을까싶다. 책내용도 깔끔하게 편집되어 있고 번역도 나쁘지 않게 된거 같아서 깔끔하게 볼수 있는 인문지리여행정보책이란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