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전트 러너
존 르 카레 지음, 조영학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첩보물이나 스파이 소설 좀 읽어본 사람이라면 '존 르 카레' 라는 이름을 들어봤을 것이다. 스파이 소설이 아니라 하나의 완전한 문학 작품처럼 유려한 글쓰기를 했던 작가. 시대를 관통하는 예리한 관찰력으로 실제 일어난 사건을 기록한 것같이 느끼게 생생하게 글을 썼던 거장이다. 이 거장이 마지막으로 쓴 작품이 이 책인데 기존의 작품과는 느낌이 좀 더 다르다. 냉전 시대와 달라진 요즘의 첩보 요원의 모습을 그리고 있어서 색다른 흥미를 느기게 한다.


제목인 에이전트 러너는 간단하게 말해서 현장 요원을 말하는데 단순하게 현장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현장 요원을 만들고 관리하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단독 행동을 하면서도 관리를 하는 단계는 어느 정도 간부의 신분이 되었다고 볼 수 있다. 주인공인 내트가 바로 그런 위치에 있다. 내트는 오랫동안 첩보 활동을 하다가 47살의 나이에 런던으로 돌아오게 된다. 이제 은퇴를 하느냐 아니면 다른 보직을 맡느냐의 기로에 처했는데 다른 보직이란건 사무직이다.


첩보원은 사무가 아니라 현장에서 뛰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내트로써는 영 내키지가 않는다. 게다가 세상은 냉전이 끝나고 새로운 세상이 되었지 않는가. 그런 그에게 비밀정보국의 분국장이 되라고 한다. 은퇴 직전의 내트는 이 새로운 임무를 열심히 수행한다. 그러나 일은 뜻대로 안되고 그를 가로막는 사람도 있다. 그에게 위로가 되는 것은 배드민턴이었는데 그 배드민턴 클럽에서 만난 사람과 친해진다. 하지만 그 사람이 러시아 스파이로 밝혀지면서 졸지에 반역자가 된다. 수십년 나라에 봉사했는데 반역자라니! 내트는 자신을 증명하고 상황을 제대로 돌려놓기 위해 다시 뛰기 시작한다.


스파이가 나오는 첩보물은 맞지만 배경은 냉전이 아니고 영국의 브렉시트가 진행되는 시절이다. 작가는 생전에 그것을 맹렬히 비난했다고 하는데 책에서도 그런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사실 스파이가 냉전시대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자국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서 더 교묘하고 그림자같은 스파이가 더 많아지는 시대다. 고전적인 스파이는 아니라고 해도 정보쪽 일은 과거에 비해서 줄어든 것이 아니다. 책은 그런 시대적인 배경을 가지고 전개시키고 있는데 작가 특유의 글솜씨가 잘 발휘되고 있어서 역시라는 생각이 든다.


책은 기존의 작품들에 비하면 분량이 많은 편이 아니다. 내용도 아주 복잡한 편은 아니라서 이 작가의 책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접근하기에 좋은 책 같다. 작가의 능력도 잘 느낄 수 있으면서 적당한 스파이와 첩보 이야기가 그리 길지 않은 분량으로 잘 그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작품은 거장이 남긴 마지막 선물 같다. 이제 세상이 고전적인 첩보 세상이 아니란 것을 알려주면서 나이든 주인공의 상황을 통해서 스파이 세계의 황혼을 보여주는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다. 정보 활동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겠지만 박진감 넘치던 냉전 시대의 첩보물은 흐릿해지는 것 같기도 하다. 거기에 영국의 시대적인 상황을 잘 녹여내서 마지막 작품을 쓴 것 같아서 더 의미있는 책이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이달 2021-09-15 00: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