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드 브레인 - 새대가리? 천만에! 조류의 지능에 대한 과학적 탐험
나단 에머리 지음, 이충환 옮김, 이정모 감수 / 동아엠앤비 / 2017년 4월
평점 :
절판


 

흔히 머리 나쁜 사람보고 새대가리라고 한다. 뭐 아메바도 있긴 하지만 금방 자주 까먹는다고 해서 새머리냐 그런식으로 많이 쓰는 말이다. 근데 진짜 새가 머리가 나쁠까. 머리 나쁘다고 하는것은 인간 기준이다. 인간처럼 창의적인 생각을 하지 못하면 다 머리가 나쁜거다. 그중에서도 새는 다른 동물에 비해서 더 나쁘다고 한다. 왜? 왜 더 나쁜가. 그 질문에 속시원히 대답할꺼는 사실 잘 없다. 왜냐하면 새에 대한 연구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이제 그 머리나쁜 새라는 관념에서 벗어날때가 되었다.

 

사실 새가 머리가 나쁘다라고 생각하게 된것은 19세기 비교해부학자였던 에딩거의 연구까지 올라간다고 한다. 그는 새의 머리에는 피질처럼 생각을 책임지는 영역이 거의 없거나 아예 없고 본능에 따른 행동을 하기때문에 새는 지능이 없다고 했다. 그리고 그것은 오랫동안 기정사실로 여겨져왔었다.

 

그러나 이제는 새대가리는 역사속의 유물이 되었다. 1950년대 이후로 꾸준한 연구결과 90년대에 들어와서 인간이나 유인원에서 보이는 행동을 조류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인간이나 유인원 즉 원숭이 뭐 그런 동물에서나 하는 행동을 보인다고? 그렇다면 그건 나름 '생각'이란걸 한다는 말인데 과연 조류가 생각이란걸 할까.

 

조류는 종이 1만종이라고 한다. 뇌 구조가 각각 달라서 그중에서 정말 새대가리라는 말을 쓸 정도로 머리 나쁜새도 분명있기는 하지만 그 말을 쓸수없는 조류도 많다는 것이다.이 책에서는 그런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새의 뇌는 의미있는 진화를 거친 나쁘지 않은 머리라는것을 이야기하고 있다.

 

책에서는 첫번째 장에서 새의 뇌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새의 뇌가 결코 단순하지 않으며 인간의 피질과 유사한 신경연결 패턴이 있다고 하고 포유류 뇌에서 지능에 가장 중대한 영역인 전전두 피질과 비슷한 부분이 있음을 말하고 있다. 말하자면 인간만큼은 아니라고 해도 다른 동물들만큼의 지능 가능성이 있다고 하는것이다. 다만 그 구조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바가 거의 없다고 한다. 그밖에 머리의 크기와 지능과의 관련, 새의 뇌는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이야기하면서 새의 뇌가 단순하지 않음을 증명하고 있다.

 

동물은 인간과는 달리 먹을만큼만 먹는다. 그런데 일부 새는 환경을 대비해서 먹을것을 저장해놓은데 문제는 새가 날아다니다보면 저장해놓은 장소를 잊어먹지 않겠냐는 것이다. 새대가리라면 분명 그러할것이다.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는 점. 새는 자신이 숨겨놓은 여러곳의 장소를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다. 멀리 하늘에서 날아오면서 그 장소를 지나치지 않고 바로 찾아낸다. 그건 인간보다 더 똑똑한거 아닌가?

책에서는 새의 정교한 공간 이동 감각에 대해서 이야기하면서 새의 우수성(?)을 말해준다.

 

그밖에 의사소통을 위해서 소리를 이용하고 그 신호가 어떻게 인간의 언어와 비슷한지를 이야기하기도 하고 도구를 사용하는 몇몇종의 새를 통해서 문제 해결 능력에 새의 뇌가 어떻게 작용하는지도 말해주고 있다. 이런 연구 사례들이 모두 새가 뇌를 사용하고 있다는것을 이야기하고 있는것이다.

 

책은 전체적으로 지금까지 연구된 결과를 바탕으로 새라는 존재의 지능과 인지능력에 대해서 다양한 각도에서 고찰하고 있다. 여러가지면에서 이야기하고 있는데 결국 말하고자하는것은 새는 단순히 머리 나쁜 존재가 아니라 나름의 체계를 갖춘 고등동물이란것인거 같다. 아직 새의 정체에 대해서 전체를 다 아는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흔하게 말하는 새대가리는 이제 아니란것이다.

 

학술적인 내용을 전개하고 있지만 어렵지는 않다. 아주 쉬운것도 아니지만 대략적으로 이해하기 어렵지 않게 글이 쓰여져있다.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도 풍부해서 시각적으로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아쉬운건 글자크기가 작고 한면에 많은 글자가 빼곡히 있어서 가독성이 별로 안 좋다는것이다. 약간 학술서적같아서 몰입하기에는 좀 어렵다. 아무래도 과학서적이란걸 감안하긴 해야하겠지.

그래도 생소한 용어에 대해서 설명도 잘 해놓고 전반적으로 조류의 지능에 대해서 과학적으로 잘 설명하고 있어서 새라는 종의 신비함에 한발짝 더 다가갈수 있는 기회가 되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