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린이를 위한 친절한 주식공부 - 당장 써먹는 주식투자 실천 가이드
곽상빈 지음 / 평단(평단문화사)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금리가 오래되고 있고 부동산은 오르며 경기는 활성화되지 않은 이때 많은 사람들이 어디에 투자를 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고민을 하고 있다. 한때 부동산에 활화산처럼 관심이 쏟아졌고 요즘에도 유망하긴 하지만 자금이 묶이는 문제가 있다. 상황에 따라서 바로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는 것은 주식 만큼 괜찮은 것도 없다고 본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묻지마 투자를 할 정도로 주식에 나서고 있는데 문제는 주식의 '주'자도 모르고 그냥 돈만 넣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주식은 '투자'다. 그리고 투자는 언제든지 돈을 딸 수도 있지만 잃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제대로 공부하지 않으면 언젠가는 다 잃고 만다. 주식은 단순하면서도 복잡한 게임이기 때문에 이것저것 공부하고 투자를 해야 적어도 잃지는 않는다. 그런 의미에서 주식 투자를 하는 사람들에게 이 책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사실 주식 투자에 정답은 없다. 늘 성공하는 사람도 없고 늘 실패하는 사람도 없다. 많은 성공 방식이 있지만 그게 꼭 맞는것도 없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기초가 없이는 필패라는 사실이다. 주식 투자에 실패하는 사람들은 기초가 탄탄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기초가 잘 되어 있으면 욕심도 덜 내는데 그 욕심에 넘어가서 결국 실패하는 것이다.


책은 우선 주식 투자가 처음인 사람에게 시초부터 서명한다. 기초 지식과 함께 주식의 종류, 증권사 선택에 대한 설명을 한다. 그리고 주가지수와 종목 분석은 어떤 의미인지 꼭 해야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이것들이 주식의 기초인 것이다. 그럼 종목 선정은 어떻게 하는가? 종목 선정의 기준은 무엇인가에 대해서 2장에서 자세히 설명한다. 지은이는 작전주는 절대로 피하라고 한다. 어설프게 욕심을 내면 그냥 망하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기업의 가치를 잘 보라고 한다. 가치에 비해서 고평가된 주식은 곧 무너질 수가 있다는 것을 잘 알아야 한다. 


파트 2에서는 본격적으로 종목 분석과 함께 매수 매도 타이밍 잡기에 대한 설명을 잘 하고 있다. 지은이는 독점력 또는 중독성 있는 종목을 고르라고 이야기하는데 일리 있는 이야기다. 여기에서 가장 눈여겨둬야 하는 것은 절대 사면 안 되는 종목이다. 사실 욕심을 부리면 이런 종목들의 유혹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하지만 사면 안되는 것은 절대 관심을 둬서는 안된다. 책에서는 상장폐지된 주식, 경영권 변동이 잦은 종목, 주된 사업이 자주 바뀌는 종목, 단일 거래처 비중이 큰 기업 종목, 감사보고서에 특기사항이 기재된 종목 등을 제시하고 있다. 이 종목들은 이른바 작전주로 이용되기 때문에 이런 것에 관심 자체를 갖지 말아야 한다. 어떻게 보면 우량 주식을 알아야 하는 것보다 더 중요할 수 있다.


파트 3에서는 재무 분석에 대해서 설명한다. 사실 재무 분석을 어느 정도 할 줄 알아야 주식에 대한 방어를 할 수가 있는 것이다. 재무제표란 기업의 성적표다. 얼만큼 돈을 버는지 얼만큼 이익을 얻는지 그런것을 알게 해주는 것이다. 재무제표가 좋다고 다 주식값이 큰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망할 염려는 없는 것이다. 책에서는 손익계산서, 각종 수익성 지표들, 종목의 안정성과 활동성 성장성 등을 설명하는데 다 필요한 것들이다.


이밖에 차트 분석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는데 그림으로 나타내기 때문에 눈에 잘 들어온다. 차트를 이용해서 주식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조망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주식투자 시뮬레이션을 통해서 실제로 주식 사고 팔기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책은 주식 투자가 무엇인지에 대해서 잘 이야기 한다. 알고 있는 것도 있고 몰랐던 것들도 있는데 중요한 것은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잘 설명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기초가 탄탄히 쌓여있으면 아무래도 투자에서 큰 실패를 보지 않을 것이다. 글은 어렵지 않게 쓰여 있어서 초보가 보기에 좋고 어느 정도 투자를 하는 사람들에게도 기초를 다시 확인한다는 차원에서 읽어 보면 좋을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