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엄마의 맛있는 매일 밥상 - 정말 쉽고 빠른 집밥 레시피
오슬기 지음 / 길벗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옛날 인터넷이 없을 시절 요리 학원에 가서 요리를 배우지 않는 이상 요리법을 배울 기회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의 요리 프로그램 뿐이었다. 그 시절 어머니는 참 부지런하게 그 프로그램을 보고 열심히 요리 방법을 적곤 했다. 하지만 시간상 생략하는 부분이 많아서 완전히 받아 적지는 못했다. 지금도 생각나는 건 시간 관계상 미리 만들어왔다면서 만들어 온 것으로 요리를 하던 장면이다. 아니 그렇게 시간이 걸릴꺼 같으면 뭐 할려고 방송에 나온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그래도 불굴의 의지를 가진 어머니는 당신 자신의 방법을 더해서 비슷하게 맛을 낸 요리를 가족들에게 선사했다.


이제 그렇게 어렵게 요리를 배우던 시절은 지나갔다. 이제는 요리란 것이 어렵지 않고 쉽게 할 수 있다는 것임을 이야기 하는 시대다. 물론 어려운 요리도 있고 시간이 많이 걸리는 요리도 있으며 단순히 따라한다고 해서 맛을 낼 수 없는 요리도 있다. 그러나 우리가 흔히 평범하게 먹는 많은 요리가 그리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는 것들이 많다. 다만 그 쉬운 방법을 쉽게 알려주기만 하면 되는 것인데 그것이 잘 없었던 것이다.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편하고 쉽게 음식을 조리 하는 방법을 알려주는데 이번에 나온 책은 그중에서도 군계일학이다 라고 할만한 책이다.


인터넷에 수없이 많이 나오는 요리법들. 한가지 요리에도 여러가지 방법이 있는데 사실 따지고 보면 사람들의 입맛이 다 다르기에 거기에 맞추면 요리법도 수 백 가지가 되는데 이 책은 그런 입맛의 가장 기본적이고 보편적인 것을 기준으로 설명하고 있어서 그것을 바탕으로 자신의 입에 맞게 조금씩 변형해가면 될 것이다. 많은 방법이 있지만 그것을 행했던 많은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쉽고 맛있다 라고 한다면 그것이 표준이 되는 것이 아닐까.


지은이는 참 부지런하게도 많은 요리법을 사진과 함께 동영상으로 올려놓았다. 그것을 따라한 사람들이 맛있다고 한 것들을 정리하고 그중에서도 가장 대중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 180개의 요리법을 상세한 과정과 함께 소개하고 있다.


먼저 인트로 부분을 보면 요리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을 잘 설명하고 있는데 눈 여겨 둘 대목이 많다. 조리를 하는데 필요한 여러 기구들을 소개하는데 집에 있으면 있는 대로 알아서 맞춰서 쓰면 될꺼 같다. 계량컵은 있으면 더 좋겠지만 없다면 종이컵으로 할 수도 있다고 한다. 둘 다 거의 180밀리리터로 용량이 동일하고 종이컵으로 반컵 3분의 1컵을 맞출수 있다면 종이컵으로 써도 된다는 게 팁인거 같다.


기본 양념과 재료 썰기는 요리 초보자들이 보면 좋을 꺼 같았다.그중에서 나도 못해본 방법이 있었는데 나중에 하면 어렵지 않게 따라할 수 있을 듯 보였다. 이 역시 관련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어서 좋았는데 자주 해본다면 손에 익숙해질 꺼 같다.


사실 이 책에서 가장 쓰임새가 많은 부분이 바로 1장의 쉽고 빠른 한 그릇 요리다. 우리가 매일 접하는 매일 먹는 음식들을 쉽고 빠르게 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는데 기존에 알고 있던 요리법이라고 해도 더 맛있게 하는 방법이어서 눈길이 먼저 갔다.


그중에서 제일 좋아하는 김치 볶음밥을 책 방법대로 해봤다. 원래는 대충 밥이랑 김치랑 햄이나 김 이런 걸로 볶아 먹었는데 나쁘지 않았었다. 그런데 이 책에서는 묵은지로 요리하는 법을 소개하는데 묵은지가 없다면 김치에 식초 1큰술을 넣고 무치면 된다는 방법이 좋았다. 그리고 식은밥이 아니라 따뜻한 밥을 사용해야 한다는 점이 기존에 알고 있던 방법과 달랐다. 이 요리법대로 하니까 새로운 맛도 나고 더 맛있는 거 같았다. 내가 했던 방법보다 좀 더 손이 가는 건 사실이었지만 그래도 맛이 더 좋으니 이 방법대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책에서는 15분이라고 되어있는데 아무래도 초보자는 더 걸릴 것이다. 그래도 자주 해본다면 비슷하게 시간 맞춰서 할 수 있을 꺼 같다.


180개 요리법을 다 해보진 못했지만 몇 개 해봤을 때 어렵지 않게 따라 할 수 있었다. 책을 보고 어려우면 첨부된 동영상을 보니 더 쉽게 할 수 있었던 거 같다. 어느 정도 요리를 하는 사람이라면 책을 보면 탁 하고 바로 실행할 수 있을 꺼 같고 초보자라면 차근차근 따라하면 어느 정도의 맛을 낼 수 있게 하는 내용이라서 괜찮았다. 매일 매일 뭐 먹을까 고민하는 주부들이나 자취생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많은 도움을 주는 책이라서 여느 집에 한 권씩 놔두면 많은 도움을 줄 책이란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